‘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밉다는 子 최승훈에 “오해 풀렸으면” 애틋[콕TV]

기사입력 2019.09.11 8:26 PM
‘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밉다는 子 최승훈에 “오해 풀렸으면” 애틋[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세 가족의 재회가 머지않았다. 오창석이 서로를 그리워하는 윤소이와 최승훈을 위로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에선 태양(오창석 분)이 지민(최승훈 분) 문제로 속 앓이 하는 시월(윤소이 분)을 감싸 안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시월은 지민의 외면에 가슴앓이 했다. 여기에 덕실의 공격까지 더해지면 시월의 속은 까맣게 타들어갔다. 

이에 시월은 태양을 앞에 두고 아픔을 토해냈다. 우려하던 일이 생겼다며 “지민이 내가 끔찍할 거야”라고 자조한 것. 

태양은 그런 시월의 손을 꼭 잡곤 “시간이 지나면 널 이해할 거야. 조금만 더 가면 돼, 조금만”이라며 그를 위로했다. 

이날 태준은 숙희의 가족들이 장 회장(정한용 분)의 병실을 지키는데 불만을 토로했다. 태준은 정희에 “그 집에서 우리한테 한 짓을 생각해봐. 호시탐탐 광일이 자리 노리고 거기 민재 앉히려고 했잖아”라고 소리쳤다. 

태준은 또 “다 상속 때문이야. 아버님한테 뭐라도 받으려고 저러는 거지”라며 비난을 퍼부었다. 

이에 정희가 “걱정 마요. 나랑 지민 엄마가 지키기로 했으니까”라 답하면 태준은 “지민 엄마가 왜?”라며 격앙되게 반응했다. 

이에 정희는 “지민 엄마 우리 며느리에요. 광일이가 이혼 안한다잖아요. 이혼할 땐 하더라도 어쨌든 지금은 우리 며느리에요. 나랑 지민 엄마가 아버지 지키기로 했으니까 당신은 걱정 마요”라고 일축했다. 정희는 또 “내 아버지 건들기만 해. 내가 널 가만 두나”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불똥은 시월에게 튀었다. 태준은 시월에 “광일이랑 어쩔 거야? 계속 이혼 안 하고 살 거야?”라며 눈총을 보냈다. 시월은 “약속을 깬 건 아버님이랑 광일 씨에요. 저더러 뭘 어쩌라고요. 저도 괴롭다고요”라고 쏘아붙였다. 

지민은 여전히 시월을 피하고 있는 상황. 이날 지민이 태양에게 물은 건 “아저씨는 엄마가 안 미워요?”라는 것이다. 

이에 태양은 “미워했지. 아주 많이 미워했지. 그런데 지금은 미워하지 않아. 엄마하고 오해가 풀려서. 지민이 너도 엄마에 대한 오해가 빨리 풀렸으면 좋겠다. 지민이도 엄마도 힘들지 않게”라고 다정하게 말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