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김원효, 폐 이식 수술 父 생각 "자신이 원망스럽다" 눈물

기사입력 2019.09.15 10:0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김원효가 폐 이식 수술을 받은 아버지 생각에 눈시울을 붉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채널A '가족의 사생활 아빠본색'에서는 폐 이식 수술을 받은 아버지의 퇴원에 기쁨과 걱정을 드러내는 김원효 심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퇴원을 앞두고 의사는 "일상생활에 지장은 없을 정도다. 다만 언젠가는 수술한 폐의 기능이 떨어지는 순간이 올 것"이라며 "많이 우울해하시기도 하고 정서적으로 영향을 많이 받으신다. 수술 후 4개월 정도 되면 기분이 다운이 된다"라며 즐거운 추억을 많이 만들라고 조언했다.



김원효는 인터뷰에서 "일단 해드린 게 없고, 해드릴 게 많다는 생각이다. 가장 아쉬웠던 건, 아버지와 단 한 번도 여행을 가지 못했다"라며 "건강할 때 내가 왜 떳떳하게 하지 못할까. 아프시고 나니까 이런 생각을 한다는 게, 저 자신이 좀 원망스럽다"라고 후회했다.



김원효 아버지는 병원 입원 5개월 만에 퇴원해 가족들과 좋은 공기를 마시며 드라이브를 즐겼다. 심진화는 애교 많은 며느리로 시부모의 기분을 좋게 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가족의 사생활 아빠본색' 방송화면 캡처

연예 '꽃길만 걸어요' PD "막장無 청정 스토리+9회말 2아웃 역전하는 내용" [TV리포트=석재현 기자] '꽃길만 걸어요' 연출을 맡은 박기현 PD가 "다른 일일드라마들과 달리 막장 클리셰가 없다"며 다른 일일드라마와의 차이점을 꼽았다.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1TV '꽃길만 걸어요' 제작발표회에서 박기현 PD는 이같이 말하며 "다른 일일드라마에 불륜, 임신 등 막장 요소가 나오지만, '꽃길만 걸어요'는 건강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청정 음식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이어 "야구에서 3~5번 클린업 트리오처럼 드라마에선 주연이 매우 중요한데, 이 드라마는 주변 캐릭터들의 이야기도 재밌게 구성됐다"며 "캐릭터 하나하나가 살아 움직인다. 자부심을 가지고 말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또 박 PD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는 말처럼, 주인공이 9회말 투아웃처럼 극단적으로 몰려 있는데 굴하지 않고 자기 운명을 개척하며 과거 꿈도 이루고 사랑도 만나는 성장드라마 성격이 강하다. 시청자들에게도 희망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최윤소 분)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 분)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오는 28일 오후 8시 30분 첫방송.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문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