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장위안, 알베르토몬디와 눈맞춤에 “너무 어색해”

기사입력 2019.09.16 10:1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알베르토 몬디와 장위안이 눈맞춤에 극과 극 반응을 보였다. 



16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선 이탈리아인 알베르토 몬디가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알베르토는 장위안을 아이콘택트 주인공으로 언급하며 “친한 친구인데 장위안은 제 친구중에 아이 컨택을 제일 못하는 친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친한 친구니까 내 눈을 피하는 것이 아쉬웠다. ‘나를 싫어하나?’ 이런 생각을 좀 없애고 싶었다. 눈맞춤을 잘해야 연애도 잘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자신은 눈맞춤에 대해 오히려 자연스럽고 재미있을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장위안은 전혀 다른 반응을 보였다. 그는 “눈맞춤할 생각에 오글오글 거린다. 눈을 쳐다보는 것은 조금 부담스럽다. 어색하다”라고 토로했다. 문화적인 차이가 있다는 것. 



이날 눈맞춤을 끝낸 후에 장위안은 “눈맞춤보다 말로 하는 게 낫다. 표정이나 말로 모든 의사 표현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연예 공효진 “댓글 논란? 그런 의도 아냐, 오해 없길” 사과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공효진이 논란이 된 자신의 댓글에 대해 해명하고, 팬에게 사과했다.공효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었다, 미안하다”고 마음을 표현했다.이에 앞선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효진이 최근 한 팬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이 게재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팬은 지난 2003년 방송된 KBS 2TV ‘상두야 학교가자’ 속 공효진의 등장 장면을 추천한다며 게재했고, 이 게시물에 공효진이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 할게요”라고 직접 댓글을 남긴 것.공효진의 반응에 해당 팬은 “그렇게 하겠다. 감사하다”고 반응했지만, 이후 “사실 너무 슬프다”고 솔직한 심경을 적었다.이를 두고 공효진의 반응이 ‘과한 요구’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자신의 필모그래피임에도 과거 작품이 언급되는 것에 ‘불편함’을 표현한 배우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결국 공효진은 “그저 예전 내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다.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라며 댓글에 담긴 자신의 속내를 설명했다.또한 그는 “내게는 작품 하나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하다”라며 “이제 그만 화 풀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솔리드의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음원 화면을 캡처해 게재하는 센스도 발휘했다.한편 공효진은 지난해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드라마로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공효진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