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자' 심은경 실존모델 아베정권 저격한 日기자는?

기사입력 2019.09.17 3:31 PM
'신문기자' 심은경 실존모델 아베정권 저격한 日기자는?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신문기자'에서 심은경이 연기한 역할의 모티브가 된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에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신문기자'는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 하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의 이야기. 

도쿄신문 사회부 기자인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가 바로 그 주인공. '신문기자'는 그가 쓴 동명의 저서 '신문기자'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정부 권력의 거대한 힘 앞에서 기자 본연의 자세를 잃지 않고 성장하는 과정과 아베 정권과의 대립을 담은 내용으로 일본에서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가 아베 정권과 대립했던 ‘아베 정권 사학 스캔들’은 2017년 아베 총리가 지방 사학재단의 국유지 헐값 매입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발휘했다는 의혹에서 확산된 스캔들로, 공문서 조작과 의혹의 핵심 인물인 국세청장의 사임, 실무를 담당했던 공무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 알려져 큰 논란을 일으켰다.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는 당시 10분 밖에 질문이 허용되지 않는 정례 회의에서 아베 정권의 2인자이자 대변인 역할을 하는 관방 장관에게 이와 관련하여 무려 40분간 거침없이 질문을 쏟아내 주목을 받았다. 

일본 미투 운동의 시발점으로 알려진 이토 시오리 사건 등 아베 정권에서 행해진 부도덕한 사건들에 대해 서슴지 않고 비판과 진실 규명에 대한 목소리를 내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는 ‘일본 언론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다. 

'신문기자'는 10월 국내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팝엔터테인먼트, 더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