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못남’ 유민상, 소개팅녀와 첫데이트부터 석고대죄...멤버들 한마음 응원 [콕TV]

기사입력 2019.09.19 1:18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유민상이 소개팅녀와 좌충우돌 첫 데이트에 나섰다. 



18일 MBN '연애 못하는 남자‘가 방송됐다. 이 시대 연못남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줄 '본격 연애 루저 갱생 프로젝트' 프로그램이다. 



이날 유민상은 앞서 만난 소개팅녀 다인씨에게 애프터 신청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잘해보고 싶은 마음에 더욱 조심스럽다면서도 그는 용기를 내보겠다고 말했다. 결국 애프터 신청을 한 유민상은 박명수, 남창희, 장동민, 박형근 등 ‘연못남’ 멤버들과 긴급 회동을 가졌다. 



유민상은 데이트 장소나 시간 등에 대해 조언을 들었다. 멤버들은 “형이 잘되야 물꼬를 트는 거다”라며 파이팅을 외쳤다. 



데이트룩을 준비하기 위해 빅사이즈 옷을 파는 이태원을 찾은 유민상. 박형근이 옷을 골라주기 위해 유민상과 함께 했다. 여러 가지 옷을 입어본 가운데 현실남친룩을 찾아내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드디어 유민상은 소개팅녀와 첫 데이트에 나섰다. 차를 몰고 소개팅녀가 기다리는 곳으로 향하는 유민상. 소개팅녀는 음료수까지 미리 준비하고 약속장소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소개팅녀를 만날 생각에 흐뭇해하던 유민상은 “5분 정도 후면 도착할 것 같다”라며 미리 전화를 했다. 그러나 만나는 장소인 뚝섬유원지역과 뚝섬역을 헷갈리는 실수를 했다. 차량 정체에 걸린 그는 당황해서 진땀을 흘려야 했다.



결국 “나 도망가는 게 낫다”라며 멘붕상태에 빠졌고 소개팅녀는 밖에서 오랜시간 기다려야 했다. 그는 도착하자마자 소개팅녀에게 사죄의 석고대죄를 하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고 소개팅녀는 배려있게 웃음으로 화답했다.



소개팅녀는 소개팅 후에 주변 반응에 대해 물었고 유민상은 “‘지금이다’ ‘모든 걸 걸어라’라고 하더라” 라고 털어놨다. 



또한 용기가 없어 주저하고 있을 때 주변에서 응원을 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고민하고 있었는데 멤버들이 ‘보내라, 바로 보내라’라고 응원해졌다. 우리 멤버들이 오늘의 일정을 짜는 것도 도움을 줬다”라고 말했다. 



유민상 역시 소개팅녀 지인들의 반응을 궁금해했다. 이에 소개팅녀는 “저희 친척들은 사이에선 결혼 이야기까지 나왔다”라고 털어놔 유민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유민상은 카메라를 보며 소개팅녀의 가족과 친척들에게 급영상편지를 띄웠다. 그는 “처음 뵙겠습니다. 찾아뵙고 인사드려야 하는데 반갑습니다”라고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이날 장동민은 유민상을 위해 물과 목베게 등이 들어있는 피크닉 박스를 준비했다. 박명수 역시 첫 데이트를 위해 음악을 준비해줬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유민상은 “면요리를 좋아하시냐”라고 물었다. 멤버들이 추천해준 메뉴가 면요리였던 것. 그러나 소개팅녀는 면요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고 유민상은 또다시 돌발상황에 처하게 됐다. 



다음주 유민상의 좌충우돌 첫데이트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연애 못하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연예 '꽃길만 걸어요' PD "막장無 청정 스토리+9회말 2아웃 역전하는 내용" [TV리포트=석재현 기자] '꽃길만 걸어요' 연출을 맡은 박기현 PD가 "다른 일일드라마들과 달리 막장 클리셰가 없다"며 다른 일일드라마와의 차이점을 꼽았다.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1TV '꽃길만 걸어요' 제작발표회에서 박기현 PD는 이같이 말하며 "다른 일일드라마에 불륜, 임신 등 막장 요소가 나오지만, '꽃길만 걸어요'는 건강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청정 음식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이어 "야구에서 3~5번 클린업 트리오처럼 드라마에선 주연이 매우 중요한데, 이 드라마는 주변 캐릭터들의 이야기도 재밌게 구성됐다"며 "캐릭터 하나하나가 살아 움직인다. 자부심을 가지고 말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또 박 PD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는 말처럼, 주인공이 9회말 투아웃처럼 극단적으로 몰려 있는데 굴하지 않고 자기 운명을 개척하며 과거 꿈도 이루고 사랑도 만나는 성장드라마 성격이 강하다. 시청자들에게도 희망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최윤소 분)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 분)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오는 28일 오후 8시 30분 첫방송.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문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