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간미연♥황바울 러브스토리·‘트로트 퀸’ 홍자까지…달콤+감동 [콕TV]

기사입력 2019.09.20 12:5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러브스토리에서 군 입대를 앞둔 소감까지.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핫한 스타들을 대거 조명했다.



19일 방송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간미연, 황바울의 러브스토리, 홍자의 콘서트 현장 등을 공개했다. 



먼저 황바울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간미연과의 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황바울은 "사실 누나를 좋아하는 마음이 있었다"며 "누나 생일 파티에 참석했다. 누나 친구들이 분위기를 띄워줬다. 용기를 내서 좀 더 다가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운을 뗐다. 



황바울은 "누나는 내가 아기 같았다더라. 고백 이후, 누나가 나를 남자로 느낀 것 같다. 애칭은 '여봉'과 '애봉'"이라고 애정을 과시했다. 



황바울은 "연애 2년 반이 지나고 누나가 나를 더 깊이 사랑하는 걸 느꼈다. 이런 여자가 없다는 걸 느꼈다. 집안에서도 환영해줬다"고 수줍게 말했다. 프러포즈는 아직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건물주 스타'에 대해서도 살펴봤다. 바로 방송인 서장훈이 그 주인공이었다. 400억 원 상당의 건물주가 됐다는 것. 서초구, 흑석동, 홍대 등에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고 한다. 공실률이 적은 건물, 코너에 위치한 건물 등을 택한 게 성공의 이유라는 전문가의 설명이다. 



하정우 역시 5채의 상가 건물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古 김현식의 명곡으로 재탄생한 뮤지컬 '사랑했어요' 연습 현장도 공개했다. 입대를 앞둔 이홍기와의 인터뷰도 공개했다. 이홍기는 "입대 전날까지 공연을 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홍기는 "건강하게 잘 돌아오도록 하겠다. 남자답게 돌아오겠다"고도 각오를 밝혔다. 





트로트가수 홍자의 단독 콘서트 현장도 찾았다. 홍자는 "처음으로 하는 만큼, 무사히 잘 끝내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말했다. 



콘서트를 마친 홍자는 "많이 긴장이 됐다. 걱정도 됐다. 무사히 마쳐서 좋았다. 팬들과 가까이 소통할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 '벌새'의 주인공 박지후와의 인터뷰도 빼놓을 수 없다. 박지후는 "랩을 좋아한다. ‘쇼미더머니 시즌6’를 보고 랩에 입문했다. 엑소도 좋아한다. 용돈 받으면 최애 앨범 사는데 쓴다. 목걸이나 반지도 산다"고 10대다운 모습을 보였다. 



박지후는 "뉴욕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고 학교에서 들었다. 시험 보기 전에 들었다"고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지후는 "도경수와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도 바람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