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또 다른 환상 마주했다…충격 엔딩

기사입력 2019.09.23 8:1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타인은 지옥이다’ 엔딩이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강타했다. 임시완이 극심한 스트레스 속에서 또 다른 자신의 환상을 마주한 것. 걷잡을 수 없이 피폐해진 임시완의 상태는 타인의 지옥이 만든 진짜 공포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 6화 ‘로스트’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3.4%, 최고 3.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한 수치다.



이날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고시원 앞이라는 여자 친구 지은(김지은 분)의 문자를 받은 종우(임시완 분)는 초조했다. 고시원 타인들이 위험하다는 걸 확실히 인지한데다가, 설상가상으로 지은의 핸드폰이 꺼져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소정화(안은진 분)의 도움으로 순찰차를 타고 다급히 고시원으로 향했다.



이날 따라 더욱 컴컴한 터널처럼 느껴지는 복도 너머로 기괴한 웃음소리와 함께 “죽어”라고 외치는 변득종(박종환 분)의 목소리가 들렸다. 기겁한 종우는 지은의 이름을 외치며 공용 식당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타인들은 시끄럽게 젠가 게임을 하고 있었고, 오히려 지은은 “왜 전화를 안 받아”라면서 종우를 다그쳤다.



종우는 “겉만 정상이지 이보다 더 이상한 사람이 많다”라면서 고시원 타인들에게 예민하게 구는 자신을 이해하지 못하는 지은과 다퉜다. 지은을 보내고 돌아온 종우에게 엄복순(이정은 분)은 숙취 해소에 최고라며 음료를 건넸다. 이후 종우는 약에 취해 쓰러졌다.



그렇게 종우가 잠든 시각, 고시원 4층에서는 은밀한 대화가 오갔다. 엄복순은 “이제 슬슬 마무리하자”면서 ‘303호 총각’ 종우를 언급했고, 서문조는 “이번엔 확실하니까 걱정 말고 기다리고 있어요”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오랜 세월 살인을 지속해온 이들의 행태가 드러나며 모두를 소름끼치게 만든 대목이었다.



다음날, 종우는 밤새 악몽에 시달리다 깨어났다. 갑자기 그를 향해 홍남복(이중옥 분)이 “야 편하게 말해. 죽여 달라고. 그럼 내가 확 죽여줄 테니까”라면서 시비를 걸었다. 더 이상 참지 못한 종우는 “죽여봐. 죽여보라고”라고 외쳤다. 기괴한 웃음소리를 내며 등장한 변득종에게도 닥치라면서 욕설을 내뱉었다. 공용 부엌에 팽팽한 긴장감이 형성된 순간, 서문조가 나타나 평소처럼 타인들과 종우 사이를 중재했다. 이번에는 제 의견을 끝까지 굽히지 않으려던 변득수를 향해 “사람이 웃으면서 좋게 말하니까 장난 같아요?”라고 섬뜩한 경고까지 날렸다.



그리고 종우는 생각지도 못했던 이야기를 들었다. 지난밤, 만취한 자신이 고시원에서 난동을 부렸다는 것. 믿을 수 없었지만, CCTV에는 엉망진창으로 취한 자신의 모습이 찍혀있었고, 종우는 어렴풋이 지난밤의 기억을 떠올렸다. 홍남복과 변득종에게 시비를 걸었을 뿐 아니라 “진정하라”고 다독이는 서문조의 손을 뿌리치며 “그거 알아? 여기서 네가 제일 섬뜩해”라고 외친치기도 했다. 결국 종우는 진지하게 고시원 방을 빼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이를 실행에 옮기기에는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다.



궁지에 몰린 종우는 정신적으로도 점점 더 피폐해졌다. 행인들의 대화에 자신을 대입해 분노했고, 그의 예민함을 지적한 지은에게 “너도 내가 인생 패배자로 보여?”라며 날카롭게 반응했다. 급기야 귀갓길에 칼까지 구입했다.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이었을 터. 방안에 칼을 숨겨두고 두려움에 떨었던 조폭 안희중(현봉식 분)을 닮아가는 모양새였다. 특히 방송 말미 “도망가. 도망가라고”라며 기괴하게 웃는 자신의 환상을 본 종우는 걷잡을 수 없이 망가지고 있음을 암시했다.



뿐만 아니라 변득수가 살해당했고, 엄복순의 수상한 행적들이 드러나 충격을 선사했다. 먼저 변득수는 4층에 올라왔던 종우를 죽이려 하다가 서문조에게 살해당했다. 엄복순은 결혼을 두 번 했는데, 남편들은 물론 부모까지 사고로 죽었고, 이들의 사망 보험금을 그가 모두 수령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또한 보험금으로 차렸던 보육원에도 화재 보험을 들었는데, 이마저도 보상을 받았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 사실을 찾아낸 소정화와 조현호(최찬호 분) 순경이 고시원 살인마들의 정체를 밝혀내고 궁지에 몰린 종우를 구해낼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OCN

연예 '꽃길만 걸어요' PD "막장無 청정 스토리+9회말 2아웃 역전하는 내용" [TV리포트=석재현 기자] '꽃길만 걸어요' 연출을 맡은 박기현 PD가 "다른 일일드라마들과 달리 막장 클리셰가 없다"며 다른 일일드라마와의 차이점을 꼽았다.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1TV '꽃길만 걸어요' 제작발표회에서 박기현 PD는 이같이 말하며 "다른 일일드라마에 불륜, 임신 등 막장 요소가 나오지만, '꽃길만 걸어요'는 건강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청정 음식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이어 "야구에서 3~5번 클린업 트리오처럼 드라마에선 주연이 매우 중요한데, 이 드라마는 주변 캐릭터들의 이야기도 재밌게 구성됐다"며 "캐릭터 하나하나가 살아 움직인다. 자부심을 가지고 말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또 박 PD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는 말처럼, 주인공이 9회말 투아웃처럼 극단적으로 몰려 있는데 굴하지 않고 자기 운명을 개척하며 과거 꿈도 이루고 사랑도 만나는 성장드라마 성격이 강하다. 시청자들에게도 희망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최윤소 분)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 분)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오는 28일 오후 8시 30분 첫방송.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문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