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김설현, 눈빛부터 다른 여장부 된다 “응원 부탁”

기사입력 2019.09.23 8:4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나의 나라’ 김설현이 한층 깊어진 연기로 돌아온다.



23일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측은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당찬 여장부 한희재 역을 맡은 김설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다. 그동안 숱하게 다뤄왔던 격변의 시대를 밀도 높은 서사와 역동적인 묘사로 차원이 다른 사극의 문을 연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눈빛부터 확 달라진 김설현의 변신이 눈길을 끈다. 남장을 하고 벽서를 붙이는 당찬 모습은 혼란의 시기에 자신만의 목소리를 내는 한희재의 캐릭터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 다른 사진 속 김설현은 여장부다운 곧은 기개부터 단아한 기품까지 자유자재로 오가며 폭넓은 색을 보여준다. 그 안에서 드러나는 감정의 깊이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아련한 눈빛 속 섬세하게 일렁이는 애잔한 슬픔은 한희재의 사연에 궁금증을 더한다. 격랑 한가운데 우뚝 선 한희재를 다채롭게 표현할 김설현의 활약이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김설현이 연기하는 한희재는 당차고 강인한 면모를 지닌 주체적인 캐릭터로 고려의 적폐에 환멸을 느끼고 자신만의 목소리를 내는 인물이다. 권력과 저자의 정보를 아우르는 정보집단이자 기방인 이화루에서 자란 한희재는 남다른 정보력과 총명함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여장부다. 격변의 시기를 살면서도 시대에 이끌려가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능력으로 ‘나의 나라’를 찾으려고 하는 진취적이고 능동적인 여성이기도 하다. 



누구도 꺾을 수 없는 힘을 길러 자신만의 신념을 지키려는 한희재는 운명처럼 서휘(양세종 분), 남선호(우도환 분)와 얽히게 된다. 사랑하는 이들을 지키기 위해 죽음도 불사하는 무사 서휘와 계급을 뛰어넘어 세상의 중심에 서려는 남선호, 강하고 곧은 결개를 지닌 한희재까지 역동의 시대에 끊을 수 없는 인연으로 얽힌 세 사람의 이야기가 청춘 배우들을 만나 시너지를 폭발시킨다.



차근차근 필모그라피를 쌓아온 김설현은 ‘나의 나라’를 통해 4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단 세 장의 사진만으로도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인 김설현은 한희재만의 단단한 면모와 깊은 내면을 섬세하고 힘 있게 그려갈 예정. 온몸으로 시대를 관통하는 한희재의 심리적 변화까지 세밀하게 포착하며 몰입감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설현은 “극 전체를 통틀어 희재는 가장 많이 성장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 과정에 따라 톤을 변화시켜 표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희재의 감정을 어떻게 표현할지 항상 신경 쓰고 있다”며 “많은 선배님, 제작진분들과 함께 즐겁게 또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나의 나라’는 ‘멜로가 체질’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첫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연예 공효진 “댓글 논란? 그런 의도 아냐, 오해 없길” 사과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공효진이 논란이 된 자신의 댓글에 대해 해명하고, 팬에게 사과했다.공효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었다, 미안하다”고 마음을 표현했다.이에 앞선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효진이 최근 한 팬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이 게재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팬은 지난 2003년 방송된 KBS 2TV ‘상두야 학교가자’ 속 공효진의 등장 장면을 추천한다며 게재했고, 이 게시물에 공효진이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 할게요”라고 직접 댓글을 남긴 것.공효진의 반응에 해당 팬은 “그렇게 하겠다. 감사하다”고 반응했지만, 이후 “사실 너무 슬프다”고 솔직한 심경을 적었다.이를 두고 공효진의 반응이 ‘과한 요구’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자신의 필모그래피임에도 과거 작품이 언급되는 것에 ‘불편함’을 표현한 배우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결국 공효진은 “그저 예전 내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다.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라며 댓글에 담긴 자신의 속내를 설명했다.또한 그는 “내게는 작품 하나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하다”라며 “이제 그만 화 풀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솔리드의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음원 화면을 캡처해 게재하는 센스도 발휘했다.한편 공효진은 지난해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드라마로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공효진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