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살림남2' 김승현, 장가간다...'알토란' 작가와 내년 1월 결혼

기사입력 2019.10.02 3:2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KBS 2TV '살림하는 남자 시즌2'에 출연 중인 배우 김승현이 드디어 평생의 반려자를 만났다. 



2일 TV리포트 취재 결과, 김승현은 내년 1월 중순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승현의 예비신부는 MBN '알토란' 작가 A씨. 두 사람은 '알토란'에서 처음 인연을 맺었으며, 초혼인 A씨에게 김승현이 끊임없이 구애를 펼쳐 사랑을 쟁취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승현과 A씨는 지난달 양가 상견례도 마쳤다. 김승현은 지난 추석 명절에 예비 장인과 장모를 모시고 예비처가의 성묘에도 참석하는 등 예비사위로서 알뜰살뜰히 챙겼다는 전언이다. 



김승현의 부모 또한 자신의 아들을 사위로 받아준 사돈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김승현은 최근 아파트를 장만하는 등 결혼 준비에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김승현 측 관계자는 TV리포트에 "결혼 등 구체적인 내용은 모르는 일이다. 만일 결혼을 하게 되면 '살림남2' 등 방송이나 언론을 통해 직접 알릴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승현은 지난 1997년 잡지 '렛츠'의 모델로 활동을 시작, 1998년 SBS '나 어때'를 통해 배우로도 데뷔했다. 청춘스타로 이름을 알린 그는 미혼부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하루아침에 인기가 추락했다. 그러나 20여년 만에 '살림남2'를 통해 가족들과 함께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지난해 김승현의 부모는 'K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커플상을, 김승현은 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현재 '살림남2'와 '알토란' 등 방송과 연극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김승현)

연예 ‘복면가왕’ 우주소녀 수빈 “8년 연습생 생활 후 데뷔... 포기하고 싶은 마음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복면가왕’ 주사위는 우주소녀의 수빈이었다.  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선 군밤 대 주사위의 2라운드 경연이 펼쳐졌다.이 대결의 승자는 허스키 보이스의 군밤이다. 청아한 음색으로 감탄을 자아낸 주사위는 우주소녀의 메인보컬 수빈이었다.  우주소녀는 데뷔 4년차 걸그룹. 수빈은 가수를 포기하려 한 적이 있다며 “내가 연습생 시절이 굉장히 길었다. 8년 정도 연습을 하고 데뷔를 했는데 정말 힘들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8년을 준비하면서 단 한 번도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다. 데뷔만 하면 인생이 확 풀릴 줄 알았는데 그게 시작이더라”고 했다. “혹시 이 길이 내 길이 아닌가 싶었다”는 것이 수빈의 설명.  그는 “마침 다음 날 스케줄이 있었는데 ‘이 무대가 마지막이면 후회가 될 것 같아’란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수빈은 또 우주소녀를 대표해 ‘복면가왕’에 출연한데 대해 “우리 팀에 노래 잘하는 멤버들이 정말 많다. 여기에 나오기까지 팀내 경쟁이 치열했다”고 비화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