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다도시, 이혼 루머 해명→재혼 러브스토리 공개 "한국 좋아"[콕TV]

기사입력 2019.10.10 12:12 AM
    페이스북 트위터

--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이다도시가 전 남편과 이혼한 이유와 함께 재혼을 하게 된 과정을 밝히며, 이제는 6명의 가족의 일원으로 한국에서 새로운 삶을 이어간다고 각오했다.



9일 방송된 TV CHOUS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지난 8월 재혼으로 화제를 모은 이다도시의 가족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다도시는 대학교 수업을 마친 후, 걸음을 빨리 옮겼다. 바로 남편을 데리러 간 것. 남편은 일을 위해 유럽에서 돌아오는 길로, 부부는 10일 만에 재회했다. 두 사람은 뽀뽀를 나누며 부부애를 과시했다. 이다도시는 "남편 이름은 피에르다. 한국에서 산 지 25년 됐다. 저는 28년 됐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구청으로 향했다. 바로 혼인신고를 한 것. 이다도시는 "이제는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 신기하다. 프랑스에서 결혼했을 때도 실감이 안 날 정도였는데, 여기 와서 이거 작성하니깐 더욱 신기하다", 남편은 "행복하니까 지금은 생각나는 게 없다"고 각각 소감을 남겼다.



이다도시는 남편과 사는 신혼집을 공개했다. 전통적인 가구와 소품으로 가득했다. 이다도시가 직접 소품을 구해 인테리어를 꾸민 것. 이다도시와 둘째 아들이 살고 있고, 남편은 한국에서 일할 때 지낸다고 했다. 사무실이 부산에 있기 때문에 부산에도 작은 아파트가 있다고. 또한 이다도시와 남편은 둘다 한식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다도시는 전 남편과 이혼으로 힘들었던 시기에 대해서도 회상했다. 이다도시는 한국인 남편과 결혼 16년 만에 이혼했다. 그는 "제가 이혼 이유에 대해서 누군가에게 말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그런데 사람들이 알지도 모르면서 엉뚱한 소리를 한다"면서 "전 남편이 사망했다는 말도 있는데 너무 건강하다. 어디있는지도 알고 전화번호, 주소도 안다"고 말했다.



또한 이다도시는 "이혼한 후에 암에 걸렸다는 것은 순서가 잘못됐다. 이혼해야겠다고 하다가 아이 아빠가 암에 걸렸다. 그래서 이혼 생각을 버렸고, 남편이 수술도 잘했고, 치료도 받고, 다시 건강해졌다. 그러니까 또 다시 옛날 문제가 나타났다"면서 결국 이혼한 이유를 밝혔다. 이다도시는 당시 너무 힘들었지만 아이들을 생각해 버텼다고도 얘기했다.



이다도시는 프랑스 결혼식 영상도 최초로 공개했다. 이다도시는 화려한 의상을 입고 있었고 "그날의 드레스 코드였다"고 설명했다. 이다도시와 남편의 아이들 모두 밝은색의 의상을 입고 있었고 다정한 모습이었다. 특히 첫째 아들, 첫째 딸이 사회를 맡으며 그날의 분위기를 주도했다고.



이다도시는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도 밝혔다. 이다도시는 "20년 전에는 그렇게 친한 친구가 아니었다. 인사하는 정도였는데 10년 전에 제가 먼저 이혼했고, 더욱 가까워진 건 남편이 이혼하고 2~3년 전부터다"고 말했다. 특히 두 사람은 나이도 비슷하고, 한국을 좋아하고, 국제 결혼해서 애들이 둘씩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프러포즈는 12월 30일 프랑스 파리에서 받았다. 이다도시는 "남편이 예약한 레스토랑에 갔다. 에펠탑이 다 보이는 곳이었다"면서 "로맨틱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편은 "아내와 시간을 보내면서 삶을 다시 시작하는 것 같다. 제 삶에서 감사한 일이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다도시, 남편, 이다도시의 둘째 아들이 데이트를 하면서 서로를 가족으로 맞이하는 모습, 이다도시와 23년째 한국에 살고 있는 럭키와의 만남 등이 공개됐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연예 전소미 드디어 면허취득→드림카 실물영접 '완벽 T자주차' [TV리포트=김수정 기자] 가수 전소미가 드림카를 시승했다.전소미는 지난 4일 더블랙레이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단독 리얼리티 'I AM SOMI(아이 엠 소미)' 2화 '드디어 드림카 영접하는 날'을 공개했다. 2화에서는 운전면허시험을 치르고 드림카를 시승하는 전소미의 모습이 그려졌다.면허 취득을 위해 운전면허 시험장을 방문한 전소미는 노란색의 운전 교습용 차를 타기 전부터 "제 드림카가 노란색"이라며 시작부터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운전석에 올라 시동을 켠 전소미는 "저 떠나기 전에 사진 한 번만"이라고 말하며 옆자리에 앉은 강사와 셀카를 찍는 등 남다른 친화력을 자랑했다.긴장되는 운전 연습 도중에도 전소미는 여유 있는 모습을 보이며 베스트 드라이버 못지않은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난이도 높은 T자 주차까지 완벽하게 해내며 강사에게 칭찬을 받기도 했다.시험을 완벽하게 치르고 면허 취득에 성공한 전소미는 회사 오빠들이 준비한 시승을 위해 자동차 매장을 찾았다. 드림카를 실물로 영접한 전소미는 연신 감탄을 내뱉었다.꿈에 그리던 드림카를 시승해 본 전소미는 흠잡을 곳 없는 완벽한 주차 실력까지 선보이며 성공적인 첫 드라이브를 마쳤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유튜브 'I AM SOMI' 캡처
연예 임영웅 "'음악중심' 생각도 못했던 무대..아직도 흥분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이 MBC '쇼 음악중심' 출연에 대해 "생각하지도 못했던 무대에 서게 돼 아직도 흥분과 설렘이 남아있다"고 소감을 밝혔다.임영웅은 5일 오전 New Era Project(뉴에라프로젝트)를 통해 "저는 트로트 가수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고, 팬들의 응원 덕분에 ‘음악중심’ 무대까지 오르게 됐다. 훌륭한 K-POP 스타들과 함께 무대에 서게 돼 감사하다”고 털어놨다.이어 “제가 팬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은 K-TROT가 대한민국 대중음악의 한 장르로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며 “더 나아가 전 세계의 음악팬들에게 K-TROT를 알릴 수 있도록 선배님, ‘미스터트롯’ 동료들과 함께 노력할테니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임영웅은 이날 ‘음악중심’에서 최근 발표한 신곡 ‘이제 나만 믿어요’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무대 클립은 하루 만에 약 70만뷰에 육박하는 조회수, 12,000개가 넘는 댓글을 기록했다.이에 임영웅은 “만약 제 무대 영상이 조회수 100만뷰를 넘는다면 ‘이제 나만 믿어요’를 직캠 라이브로 만들겠다”고 100만 뷰 공약도 제시했다.‘이제 나만 믿어요’는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우승자 특전곡으로, 조영수와 히트 작사가 김이나가 뭉친 곡이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