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모둠초밥집, 세트가격 두고 진통... 시식단 혹평에 눈물[콕TV]

기사입력 2019.10.10 12:3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시식단의 냉정한 평가에 둔촌동 모둠초밥집 사장이 끝내 눈물을 흘렸다. 



9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은 둔촌동 골목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모둠초밥집은 메뉴구성과 가격문제로 진통을 겪었다. 백종원의 제안은 저렴한 9천 원 세트 메뉴를 만들자는 것. 



백종원은 “경쟁력이 없다는 것도 맛이 없다는 것도 아니다. ‘어디서 그 가격으로 그 정도 퀼리티의 초밥 못 먹지’ 이런 말이 나오도록 하자는 거다. 가능성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혼자서 초밥을 만들어야 하는데 세 가지 메뉴로는 안 된다. 단일메뉴 구성으로 최대치를 끌어올려야 한다”라며 “두 분의 목표는 여기서 살아남는 거 아닌가. 일단 살아남고 그때 욕심을 내도된다. 지금은 버티는 게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모둠초밥집 사장이 구상한 건 9천 9백 원짜리 초밥세트다. 기존 세트에서 우동을 빼고 밥의 양을 늘린 구성. 



모둠초밥집 사장은 “9천원으로 계산을 하니 원가만 절반이 들어가더라. 여기에 인건비도 들어가고, 생각했던 것보다 단가가 너무 세다. 만 원은 넘기기 싫고 그래서 9천 9백 원으로 해봤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백종원은 “결국 기존 구성에서 우동 빼고 백 원 만 뺀 거 아닌가. 걱정이 된다. 시청자도 나 같을 거다”라며 답답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백종원이 9천 원 세트의 중요성을 강조한 건 둔촌동 상권에 초밥이란 메뉴가 어울리지 않기 때문이다. 백종원은 “방송은 도깨비 방망이가 아니다. 차례대로 계단을 타고 올라가야 한다. 일단 살아남은 다음에 하라. 한 번에 다 가질 순 없다”라고 충고했다. 



이어 백종원은 시식단을 투입, 새 메뉴에 대한 상세한 평가를 받았다. 시식단이 예상한 새 메뉴의 가격은 평균 8천원이다. 





이에 백종원은 “결과가 충격적인데 충격 받지 마라. 두 분이 이걸 듣고 무게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 흔들리면 안 된다”라 당부하곤 시식단의 평을 전했다. 



‘어디서나 먹을 수 있는 맛’ ‘양이 적다’ ‘굳이 점심시간에 이 초밥 먹으러 가기엔 시간이 아까움’ 등의 혹평에 사장 부부는 큰 충격을 받았다. 



백종원은 “그만큼 초밥이 어렵다. 우리 초밥이 왜 다른 초밥보다 우수한지 일일이 설명해야 하니까”라고 쓰게 말했다. 



모둠초밥집 사장 아내는 남편이 그간 이 초밥을 만들기 위해 구슬땀을 흘려왔다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백종원은 “너무 상처 받지 마라”고 그를 위로했다. 





이날 혹평의 튀김덮밥집은 절치부심 후 새 장사에 나섰다. 손님들은 여전히 음식을 남겼고, 튀김덮밥집 사장은 이 문제에 진지하게 고민하고 분석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좋다. 저렇게 발전해가는 거다”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백종원은 또 직접 식당을 찾아 “회의의 중요성을 이제 알았나? 매일 해야 한다. 아침에 장사 시작하기 전에도 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나아가 그는 카레 레시피 전수를 위해 카레 수제자를 섭외,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컴백’ 솔비, 발라드로 맞이할 ‘터닝 포인트’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솔비가 가수로 돌아왔다. 가을 감성을 가득 안고 발라드로 컴백, 터닝 포인트를 예고했다. 솔비는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커피숍에서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고, 컴백 소감 및 앞으로의 각오 등을 들려줬다. # 3년 10개월만의 발라드→타이틀 곡 선정 이유솔비는 이날 “3년 만에 발라드로 돌아왔다”고 인사부터 건넸다. 정확히는 지난 6월 발표한 싱글 ‘바이올렛’ 이후 5개월만이지만, 발라드 곡으로는 3년 10개월만이라는 설명이다. 솔비는 ‘눈물이 빗물 되어’를 타이틀 곡으로 정한 이유부터 밝혔다. 솔비는 “대중하고 소통할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갈증을 느끼고 있었다”며 “우리 소속사 대표님이 10년 전에 밴드를 하셨다. 우연히 ‘눈물이 빗물 되어’를 부르신 영상을 보고 가사와 멜로디가 좋다고 생각했다. 시간이 지났는데, 계속 이걸 따라 부르고 있더라. 계속 마음에 걸리고 아련하게 기억에 남았다. 한 번은 불러야겠다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대중분들에게 이 음악을 소개하는, 대리인 같은 느낌으로 불렀다. 이 음악이 내 것 같지가 않다. 나보다 더 잘 부르는 분들이 있을 것 같다. 대중들이 주인 같은 느낌이 있어, 소통할 수 있을 것 같다”고도 자신했다. # 내 인생의 ‘터닝 포인트’ 솔비의 이번 앨범 제목은 ‘터닝 포인트’다. 솔비는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아티스트로도 알려져 있어, 또 어떤 변신을 선보일지도 기대 포인트. 이에 대해 솔비는 “이 음악을 기점으로 해서 전환점이 올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미술을 할 때, 멋진 것 같지만 음악 할 때가 가장 나답다고 누군가 그러더라. 그렇게 나다운 게 뭔지 고민했다. 돌고 돌아 온 것 같다. 더욱 자신감도 생기고, 많은 분들에게 내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어졌다”고 설명했다. # 아티스틱 내공 솔비는 본업인 가수 활동은 물론, 청각예술을 시각예술로 변환하는 미술과 음악을 융합한 현대미술 작가, 크리에이터, 연사 활동 등 폭넓은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올해 6월에는 개인전 ‘리얼 리얼리티’를 시작으로 지난달 10일 ‘2019 뉘 블랑쉬 파리’, ‘2019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그동안 쌓아온 예술적 감성을 이번 앨범에 녹여내겠다는 각오. 솔비는 “나는 대중과 호흡할 수 있는 가수”라며 “이 마음이 전달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음감회를 마무리했다. 솔비는 이날 정오 ‘터닝 포인트’를 발매한다. 타이틀 곡 ‘눈물이 빗물 되어’로 활동할 예정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