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정형돈X데프콘, 김구라 잡는 콤비 "공황장애 페이크 의심"[콕TV]

기사입력 2019.10.10 12:56 AM
'라스' 정형돈X데프콘, 김구라 잡는 콤비 "공황장애 페이크 의심"[콕TV]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정형돈과 데프콘 콤비에 천하의 김구라도 꼼짝 못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정형돈과 데프콘은 김연경, 오세근 선수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정형돈은 김국진, 김성주, 강호동, 서장훈 등과 MC 호흡이 잘 맞는다고 했다. 그러나 김구라와 박명수는 안 맞는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정형돈은 예능 초보를 대할 때 노하우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에 오세근 씨가 나왔다고 하면, 구라 형은 '그톤 안 돼. 고등학교 후배니깐 잘해야 한다'라면서 찌르지 않나. 저는 불편하다고 하면 안 찌르고 다른 것을 한다"고 말해 김구라를 당황케 했다.

토크 중 정형돈이 키운 라이징스타 장성규가 언급됐다. 김구라는 "미스터 장(장성규)이 안착하는데 미스터 정(정형돈)이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정형돈은 "굳이 제가 아니었어도 잘 될 친구"라고 겸손 발언했다. 김구라는 정형돈의 대답이 재미없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데프콘은 "얘를 불안하게 하지마라. 숨소리만 들어도 안다"면서 "어떻게 쉬느냐에 따라서 약을 먹고 오라고 할 정도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집사야? 주님이야?", "인생이 정형돈에 맞춰져있다"면서 놀랐다.

또한 정형돈은 "구라 형은 제가 아무리 봐도 우리쪽은 아니다"면서 공황장애를 의심했다. 그러면서 "방송용 공황이다. 라스를 이끌어가긴 위한 메이킹이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화병이 생겼다. 술을 다 끊었고 커피도 안 먹고 금방 고쳤고, 말을 하고 다니면서 내려놓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범공황이다"고 표현해 웃음을 더했다.

데프콘은 최근 만화 캐릭터 아스카 때문에 이별의 아픔을 겪은 사연을 밝히기도 했다. 20년 동안 아스카 덕질을 했는데, 작가의 혐한 발언에 그만두게 돼싸고. 특히 "내년에 애니메이션 극장판이 마지막으로 나오는데, 작가가 '그래도 너네는 볼거잖아'라는 말을 덧붙였다. 그래서 짜증나서 덕질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연애의 맛'에서 섭외 연락이 오는데 '죄송한데 아직 이별의 아픔 때문에 힘들다'고 거절했다"고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데프콘은 내년부터 사람을 찾겠다고 밝혔다.

정형돈은 부모님의 근황에 대해 전했다. 그는 "어머니가 쓰러지고 아버지 살이 18kg 정도 빠졌다. 아버지가 어머니 손을 잡으시고 표현하시는 것을 보고, 아버지도 많이 약해지셨구나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긴 병에 효자 없다고, 점점 어머니에 대한 마음이 예전 같지 않을 때 더 슬픈 것 같다. 일주일에 한 번 밖에 못 찾아 뵌다"고 밝혀 그의 마음은 공감을 자아냈다.

또한 정형돈과 데프콘은 예능이 낯선 오세근, 김연경 선수도 살뜰히 챙기며 명MC다운 모습을 보여주며, 호흡을 과시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