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투더스카이, 정규 10집 트랙리스트 공개...히트곡 포함 13곡

기사입력 2019.10.10 9:3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R&B 듀오 플라이투더스카이(FLY TO THE SKY)가 다채로운 구성의 앨범으로 돌아왔다.



지난 9일 플라이투더스카이(환희, 브라이언) 공식 SNS를 통해 이달 중순에 발매되는 정규 10집 앨범 ‘플라이 하이(Fly High)’ 트랙리스트 이미지가 게재됐다.



공개된 이미지에 따르면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추억이 돼줘 고마워’를 비롯해 ‘인트로(Intro)’ ‘Feel This Love(feat. MFBTY)’ ‘한편의 우리(Feat. MIIII)’와 지난 2006년 발매된 앨범의 수록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폭풍속에 내 이름 불러주길’이 1번부터 5번 트랙을 차지했다.



또 ‘Day By Day(Song By 백아연)’, ‘Sea Of Love(Song By 에일리)’, ‘Missing You(Song By 길구봉구)’까지, 플라이투더스카이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후배 R&B 보컬리스트들의 목소리로 재탄생된 명곡들도 수록됐다.



이어 앨범을 마무리하는 ‘아웃트로(Outro)’와 ‘추억이 돼줘 고마워’, ‘데이 바이 데이’, ‘씨 오브 러브’, ‘미씽 유’의 인스트(Inst.)가 마지막에 이름을 올리면서 총 13개의 트랙이 채워졌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오는 11월부터 MFBTY(타이거 JK, 윤미래, 비지)와 전국 투어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티켓은 오는 15일 정오(낮 12시) 온라인 예매사이트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단독 오픈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플라이투더스카이 공식 SNS

연예 김경진 "♥전수민과 결혼, 2세 위해 좋은 선택…지상렬 형도 축복"[직격 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개그맨 김경진이 모델 전수민과 6월 27일 결혼하는 소감을 밝혔다.김경진은 25일 TV리포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수민과의 결혼에 대해 "많이 축복해주셔서 감사하다. 예쁘게 잘 살고 싶다"면서 "2세를 위해서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이목구비는 몰라도 키는 클 것 같다"고 말하며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또한 그는 "여자친구가 되게 착하고, 성격이 좋다"면서 "(지)상렬이 형도 몇 번 만났는데, 제수씨 좋다고 꼭 잡으라고 해주셨다"고 덧붙였다.김경진은 전수민과의 만남에 대해서 "LJ 형과 지인들 모임에서 만났다. 눈에 띄게 예뻐서 밥 한 번 먹자고 했고, 친해져서 결혼하게 됐다"면서 "1년 반 정도 만났다"고 밝혔다. 프러포즈는 아직 안했다고 하면서 쑥스러워했다.이어 그는 "화보는 5월에 찍고, 다음달에 결혼식 사회, 축가를 알아보러 다닐 예정이다. 상렬이 형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김경진과 전수민은 1년 6개월 간 교제했으며, 오는 6울 27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경진은 2007년 MBC 16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일밤', '개그야'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그는 배우로도 활동하며, MBC '왕은 사랑한다', 웹드라마 '어바웃 러브', '질풍기획' 등에 출연했다. '개가수'로 앨범도 냈으며,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김경진TV'를 운영 중이다.전수민은 2008년 제인송 컬렉션을 통해 모델로 데뷔했으며,서울컬렉션 송자인, 준지, 진태옥, 디올, 루이비통 등의 패션쇼에도 출연했다. 필라테스 강사로도 활동 중이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전수민 인스타그램
연예 어디에 있든 변함없는, 한예리 [화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한예리의 색다른 매력을 화보에서 뽐냈다.25일 매거진 지큐 코리아는 한예리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한예리는 촬영 내내 장난스럽고 유쾌한 표정과 장난기 넘치는 포즈를 뽐내며 반전 매력을 가득 담은 화보를 완성했다.최근 첫 할리우드 주연작 ‘미나리’로 미국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비롯해 2관왕을 수상한 한예리는 이에 대해 “작년 여름 미국에서 영화를 찍으면서 배우, 스태프들과 가족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친해졌다. 촬영을 마치면 다 같이 저녁식사를 하고 하루를 정리했는데, 그런 시간이 차곡차곡 쌓여서 우리 영화에 좋은 기운으로 남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이번 작품을 통해 활동 영역을 넓힌 한예리는 “세계가 하나라는 사실을 좀 더 실감했고, 환경이 바뀐다고 해서 그 사람의 본성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도 깨달았다”라며 “이 영화를 찍으면서 ‘어디에 있든 나는 변함없다’는, 그런 느낌을 받았다”라며 새로운 경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또한 한예리는 “‘미나리’에서 엄마 역할을 연기한 것처럼, 폭넓게 오가면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고 싶다. 할 수 있는 게 더 늘어났다는 생각이 들어서 제한을 두지 않으려 한다”라며 “새로운 역할이 주어졌다는 건 사람들이 저한테서 그런 모습이나 가능성을 봤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마지막으로 한예리는 “많은 분들이 드라마 ‘청춘시대’에서 연기한 진명처럼 내가 진중하고 단호하거나 흐트러짐이 없을 거라 생각하더라. 그런 이미지를 깨고 싶다”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한예리 주연의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좇아 미국의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렸으며, 지난 1월에 열린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수상했다.한예리의 반전 매력이 가득 담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는 ‘지큐 코리아’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지큐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