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로 걱정 날려"…유쾌함 안고 돌아올 슈퍼주니어 [컴백코드:3]

기사입력 2019.10.10 2:34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여러 아이돌 그룹부터 다양한 솔로 가수들의 컴백까지, 이달 가요계 라인업이 쟁쟁하다. 그중에서도 국내외 팬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반가운 얼굴이 있다. 바로 오는 14일 컴백하는 그룹 슈퍼주니어다. 



슈퍼주니어는 정규 9집 '타임 슬립(Time_Slip)'으로 팬들 곁에 돌아온다. '타임 슬립'은 지난 2017년 11월 발표한 정규 8집 '플레이(PLAY)' 이후 약 2년 만의 새 정규 앨범이다. 



군 입대로 인해 잠시 자리를 비웠던 려욱과 규현의 합류부터 '한류 제왕' 타이틀 재입증까지, 이번 컴백의 포인트를 3가지 코드로 정리해봤다.





CODE 1. '보컬라인' 려욱+규현 합류…"더 탄탄해졌다"



희철은 건강 상의 문제로 이번 컴백 활동에 불참한다. 이는 멤버들 간의 충분한 상의 아래 결정된 사항이며 희철은 이번 앨범 관련 콘텐츠엔 변함없이 참여해 빈 자리를 최소화했다. 



여기에 군 복무 기간과 겹쳐 '블랙 슈트(Black Suit)' 활동에 참여하지 못 했던 려욱과 규현이 합류한다. 보컬 라인인 두 사람이 힘을 더해 더 탄탄한 음악성을 완성했다.



앞서 건강 상의 이유로 방송 활동 잠정 중단을 알렸던 신동 역시 무리 없이 멤버들과 함께한다. 새 앨범 공개에 앞서 오는 12일과 13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KSPODOME(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되는 단독 콘서트 '슈퍼주니어 월드 투어 - 슈퍼쇼 8(SUPER JUNIOR WORLD TOUR - SUPER SHOW 8)' 무대에도 오른다.



아쉽게도 무대에서 '완전체'를 볼 수는 없지만, 슈퍼주니어는 올해 데뷔 15년 차를 맞은 '장수 아이돌 그룹'답게 '죽지 않은' 완벽한 팀워크를 자랑할 것으로 보인다.





CODE 2. 다시 돌아온 슈퍼주니어표 유쾌함



슈퍼주니어는 '미스터 심플(Mr. Simple)', '마마시타(MAMACITA)', '로 시엔토(Lo Siento)' 등을 통해 특유의 유쾌함과 경쾌함을 구축해왔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 '슈퍼 클랩(SUPER Clap)' 역시 슈퍼주니어표 유쾌함을 만나볼 수 있다. 



'슈퍼 클랩'은 빠른 비트 위에 클랩과 브라스 소리가 쉴 새 없이 더해진, 밝고 신나는 업템포 리듬이 인상적인 팝 댄스 곡이다. "박수로 모든 걱정과 근심을 날려 버리자"는 메시지로 듣는 재미를 더했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여온 슈퍼주니어는 이번 앨범도 다채로운 곡들로 꾸몄다. 특히 지난 4일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한 '아이 띵크 아이(I Think I)'는 라틴 소울을 기반으로 한 어반 스타일의 팝 알앤비로 '슈퍼 클랩'과는 다른 매력을 가졌다. 



또 하나의 수록곡인 'Show'는 김원준의 곡을 리메이크한 것으로, 슈퍼주니어만의 스타일로 어떻게 재탄생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CODE 3. 변함없는 '한류 제왕' 입증



최근 슈퍼주니어는 대만 최대 온라인 음악 사이트 'KKBOX' 한국 앨범 차트에서 100주째 1위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17년 11월 6일 발매한 '플레이'로 지난해 4월 12일까지 23주간 1위를 이어오다 정규 8집 리패키지 '리플레이(REPLAY)'로 지난 10월 3일까지 77주간 1위를 지켜 총 100주째 1위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슈퍼주니어는 앞서 대만 'KKBOX' 한국 싱글 주간차트에서 121주 동안 최장기간 1위라는 독보적인 기록을 갖고 있기도 하다. 이에 슈퍼주니어가 이번 앨범을 통해 새 기록을 써내려가며 '한류 제왕' 타이틀을 다시 한번 입증할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Label SJ

연예 ‘동백꽃’ 필구 김강훈, 김지석과 父子 상봉… ‘더 로맨스’ 깜짝 출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7일 JTBC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 측은 지난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동백꽃 필 무렵’의 필구 김강훈의 깜짝 출연 소식을 알렸다.본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는 등장부터 김지석을 당황시키는 김강훈의 모습이 담겼다. 김강훈은 “여자친구 있어요? 결혼은 언제 할 거예요?”라고 물은 것.이어 공개 열애 중인 김강훈은 박력 있는 자신의 고백법을 공개했다. 특히 김강훈은 여사친과 남사친으로 오해가 빚어졌었다며 “(여자친구와) 헤어졌다가 다시 만나고 있다”라고 깜짝 고백했다.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12살의 리얼 러브 스토리에 김지석은 연애와 관련된 궁금증을 풀어내기 시작했다. 그는 김강훈에 “(연인에게) 남사친 혹은 여사친이 있는 게 가능하냐”라고 물었고, 김강훈은 “가능하다. 하지만 둘이 만나는 건 안 된다”라며 단호하게 답했다.이에 김지석은 “난 둘이서 잘 만난다. 이게 어른과 10대의 차이인가?”라며 의아해했고, 두 사람은 끝내 서로를 이해하지 못했다.김지석, 김강훈의 부자 상봉은 ‘더 로맨스’ 3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세대 넘은 두 사람의 로맨스 토크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더 로맨스’는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27일에는 코로나19 여파로 ‘뉴스 특보’가 편성돼 결방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더 로맨스’ 선공개 영상 캡처
연예 “신인의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 중” 전미도, ‘슬기로운의사생활’ 첫 스틸 공개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7일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의 스틸이 첫 공개됐다.전미도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의대 동기 5인방의 실질적인 정신적 지주이자 홍일점 송화를 연기한다. 단점이 없는 게 단점일 정도로 매사 완벽하고 똑 부러지는 인물이다.공개된 촬영 현장 사진에는 시크함과 털털함이 동시에 느껴지는 전미도의 모습이 담겼다. 환하게 웃고 있는 전미도의 밝은 미소에는 당당하고 건강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반면 무언가 심각하게 고민 중인 시크한 표정에서는 걸크러쉬 매력이 폭발한다.매 작품마다 새로운 원석을 발굴해온 신원호 감독과 이우정 작가가 선택한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새 얼굴, 전미도는 14년차 베테랑 배우로 다양한 뮤지컬과 연극에 출연, 꾸준하게 본인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전미도는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는 믿보배로 통하는 배우다.전미도는 “너무 재미있어서 다음 회가 기대되는 대본이었다. 기존의 의학 드라마와는 확실하게 차별성이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신인의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지켜봐달라”고 소감을 밝혔다.‘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 오는 3월 12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슈가맨3’ 유재석, 또 다시 유희열 과거 소환 “토이도 ‘슈가맨’에 출연해 주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오는 28일 방송될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은 ‘소환하라 1999’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유재석이 유희열의 과거 영상을 또 다시 소환, 유희열을 분노케 한다.최근 진행된 ‘슈가맨3’ 녹화에서 유재석은 “과거 희귀 자료를 하나 구했다”라며 제작진에게 영상을 하나 전달했다. 그 주인공은 20여년 전 토이 활동 당시의 유희열이었다.유희열은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계속 소환되는 과거영상에 분노해 유재석에게 “너는 내 사생팬이냐 어디서 저런 영상을 찾았냐”라며 수치스러워했다. 그러나 유재석은 굴하지 않고 “이 정도 (정성이면) 토이도 슈가맨에 한 번 나와달라”라고 요청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한편 본격적인 슈가맨 소환 후 등장한 재석팀 슈가맨은 “당시 노래를 냈다 하면 히트였다. 굴비 엮듯 줄줄이 히트곡이었다”라며 과거의 인기를 직접 밝혔다. 유희열 팀 슈가맨은 당시 ‘천재 뮤지션’이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었던 가수. 등장 이후 그는 여전한 실력으로 현장에 있던 모두의 감탄을 샀다는 후문이다.‘슈가맨3’은 오는 28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