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제작사 “첫방송부터 많은 관심 감사…매회 짜릿할 것” [직격 인터뷰]

기사입력 2019.10.14 1:10 PM
‘레버리지’ 제작사 “첫방송부터 많은 관심 감사…매회 짜릿할 것” [직격 인터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TV조선 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가 첫 방송부터 호평을 얻은 가운데, 제작사가 소감을 밝혔다. 

14일 ‘레버리지’ 제작사 소니픽쳐스텔레비젼 인터내셔널 박민설 한국제작총괄이사는 TV리포트에 “장르물로 익숙한 시간대 편성이 아니라 사실 걱정 반 설렘 반으로 지켜보았는데 많은 분들이 관심을 주셔서 굉장히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레버리지’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신나게 촬영하고 있어 현장 분위기가 좋은 편이다. 첫 방송 이후 많은 관심을 주셔서 더욱 힘이 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로 액션과 신선한 캐릭터에 대한 호평이 많았는데, 에피소드가 진행될수록 사기조작단 멤버들의 각 캐릭터가 더욱 두드러지게 되면서 액션과 코믹적인 부분이 많은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줄 것 같다”면서 “사건을 해결하는 카타르시스가 매회 짜릿하게 펼쳐질 예정이라 쭉 관심가지고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레버리지’는 엘리트 보험조사관 이태준(이동건 분)이 시한부 아들 선규를 살리기 위해 사기조작단 ‘레버리지’ 팀의 리더가 되는 모습이 흥미롭게 그려졌다. ‘레버리지’ 팀이 된 이태준, 황수경(전혜빈 분), 고나별(김새론 분), 로이류(김권 분), 정의성(여회현 분)까지 다섯 명의 실력자들은 환상적인 팀플레이를 보여줬다. 그 결과, 이태준을 상대로 사기를 쳤던 소마(정기섭 분)는 경찰에 체포됐다. 

방송 말미에 이태준이 병원으로 달려갔으나, 선규는 이미 죽은 후였다. 충격 속에 경찰에 체포된 그가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동명의 미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레버리지’는 전직 보험수사관이 개성 강한 도둑들과 함께 팀을 꾸려 사기꾼들의 물건을 훔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소니픽쳐스텔레비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