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많은 연예계 후배들…마음의 병 고민” [전문]

기사입력 2019.10.15 3:24 PM
김동완 “많은 연예계 후배들…마음의 병 고민” [전문]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신화 멤버 김동완이 연예인 정신건강의 현 주소를 짚으며 일침을 가했다. 

김동완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운동선수들이 인대 부상을 입는 경우 보존치료나 재활만으로 회복이 가능한 케이스라 해도 대부분 후유증을 감내하고 수술을 권유받는다. 부상 뒤의 치료 기간 또한 계약 기간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더 많은 매체들과 더 많은 연예인들이 생겨나면서 서로에게 강요받는 것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어린 친구들이 제대로 먹지 못하고, 편히 자지도 못하는 상황에서도 건강하고 밝은 미소를 보여주길 바라는 어른들이 넘쳐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결국 마음의 병이 생긴다고도 지적했다. 김동완은 “많은 후배들이 돈과 이름이 주는 달콤함을 위해 얼마만큼의 마음의 병을 갖고 일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와 함께 향정신성의약품 후유증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김동완의 글에는 지난 14일 사망한 설리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으나, 연예계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설리는 14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다음은 전문

운동선수들이 인대 부상을 입는 경우 보존치료나 재활만으로 회복이 가능한 케이스라 해도 대부분 후유증을 감내하고 수술을 권유받습니다. 부상 뒤의 치료 기간 또한 계약 기간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죠.

더 많은 매체들과 더 많은 연예인들이 생겨나면서 서로에게 강요받는 것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어린 친구들이 제대로 먹지 못하고, 편히 자지도 못하는 상황에서도 건강하고 밝은 미소를 보여주길 바라는 어른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섹시하되 섹스하지 않아야 하고, 터프하되 누구와도 싸우지 않아야 하는 존재가 되길 원하고 있죠.

많은 후배들이 돈과 이름이 주는 달콤함을 위해 얼마만큼의 마음의 병을 갖고 일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향정신성의약품이 얼마나 ‘간편하고 빠른 일’인지, 얼마나 ‘많은 부작용과 후유증’을 갖고 있는지, 수많은 논문과 보고서가 말해 주고 있습니다.

본인이 원해서 혹은 빠른 해결을 위해 약물을 권유하는 일을 더 이상 방관해서는 안 됩니다. 대형 기획사들의 안일한 대처는 접촉 없이도 퍼지게 될 전염병의 숙주가 될 수 있다는 걸 간과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