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조윤희X박해미, 고부갈등 폭발...하다하다 몸싸움까지

기사입력 2019.10.18 8:4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조윤희와 박해미의 고부갈등이 최고조로 치닫는다.



KBS 2TV ‘사풀인풀’(원제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 제작 HB엔터테인먼트)에서 조윤희(김설아 역)와 박해미(홍화영 역)가 아슬아슬한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앞서 김설아는 남편의 불륜 사실을 알고 배신감에 몸부림쳤지만 이내 시어머니 홍화영에게 도진우(오민석 분)의 외도를 숨기기 위해 거짓말을 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아들의 잦은 출장에 미심쩍은 부분이 있음을 알게 된 홍화영이 의미심장하게 떠보자 김설아는 태연한 척하면서도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이어갔다.



이런 가운데 김설아와 홍화영의 난투극을 방불케 하는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무언가를 결심한 듯 단호한 눈빛을 드러낸 김설아의 모습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졌음을 짐작케 한다.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그가 홍화영의 방에서 눈치를 살피는 모습은 그가 무슨 일을 꾸미고 있는 것인지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놀란 듯 눈이 커진 김설아와 그의 머리를 거세게 휘어잡은 홍화영의 날카로운 눈빛에서 두 사람 사이 위태로운 기류가 느껴져 이들의 이야기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남편의 외도를 숨기기 위해 문태랑(윤박 분)에게 도움까지 불사한 김설아가 어떤 이유로 홍화영의 방까지 들이닥치게 된 것인지, 홍화영이 몸싸움까지 벌이며 김설아와 다투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윤희와 박해미의 일촉즉발 난투극은 오는 19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사풀인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HB엔터테인먼트

연예 ‘공부가 뭐니’ 김혜연 아들 “100점 보상 요구…최신 휴대폰 교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공부가 뭐니’에서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큰 아들이 시험 100점에 따른 보상으로 최신 휴대폰을 요구했다.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 김혜연이 두 아들의 교육법에 대해 공개됐다. 김혜연은 “딸들은 그러지 않았는데 아들들이 다르다”며 쉽지 않은 생활을 언급했다.이 중 큰 아들 도형은 끊임없이 휴대폰을 봤다. 엄마 김혜연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들은 식탁 밑에 휴대폰을 두고 보고 있었다.식사를 하던 중 큰 아들은 엄마에게 “내가 이번에 100점 맞으면 뭐 해줄거냐. 최신 휴대폰으로 바꿔달라”고 먼저 보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도형이 쓰고 있는 휴대폰은 새로 산지 불과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그 말을 들은 할머니는 “1년에 휴대폰을 3~4번을 사는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이를 본 입시 전문가들은 “보상이 공부에 흥미를 줄 수 있다”와 “그 보상이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또 “똑똑한 아이들 중 정신연령이 높지 않은 아이들이 보상을 요구한다. 성숙해지면 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될 것이다. 다른 학습 동기를 찾을 것이다”고도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공부가 뭐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펭수, KBS 첫 입성 “EBS 퇴사?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올해 우주대스타로 꼽히는 펭수가 EBS 퇴사 후 거취에 대해 “KBS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에둘러 답변했다.22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화보 촬영하고 있는 펭수를 찾았다. “화보 찍는 사실이 소문났다”는 리포터의 말에 펭수는 “부끄럽다. KBS 출연은 처음이다”고 인사했다.센스있는 포즈와 애교로 화보를 완성한 펭수는 “콜라는 건강에 나쁘다, 술 안마시고 요쿠르트만 마신다”고 자신이 10살이라는 걸 강조했다.앞서 유튜브 영상에서 “퇴사하면 KBS에 가겠다”는 내용을 다시 묻자 펭수는 “난 EBS에 있겠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당황한 기색을 드러낸 펭수는 KBS의 사장 이름을 물은 후 “양승동 사장님 연락주세요”라고 대꾸했다. 이후 ‘연예가중계’ 앞으로 기념사인을 하며 양승동 KBS 사장 이름을 기입해 웃음을 안겼다.한편 이날 영화 ‘시동’ 인터뷰로 만난 박정민은 펭수 사랑을 드러냈다. 펭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아달라는 제작진의 요청에 “감히 펭수의 매력을 세 가지만 꼽을 수 없다. 굉장히 다채롭다”며 펭수 성대모사까지 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