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 녹두전’ 장동윤, 김소현X강태오 질투…짜릿한 삼각 로맨스ing

기사입력 2019.10.21 8:35 AM
‘조선로코 녹두전’ 장동윤, 김소현X강태오 질투…짜릿한 삼각 로맨스ing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가 짜릿하게 설레는 삼각 로맨스를 시작한다.

21일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직진하는 녹두(장동윤 분)와 자신의 마음을 숨긴 동주(김소현 분) 사이에 율무(강태오 분)가 등장, 예측 불가한 삼각관계가 더욱 짜릿한 설렘을 선사할 전망이다. 복잡 미묘하게 얽혀버린 세 사람의 관계 변화를 주목해 달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다정한 분위기의 동주와 율무를 바라보는 녹두의 질투가 담겨 있다. 동주와 율무는 나란히 떡을 빚고 있다. 동주의 거절에도 한결같은 마음을 보내는 ‘동주바라기’답게 작은 손짓 하나까지 놓치지 않는 율무의 따뜻한 시선이 설렘을 유발한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녹두가 두 사람의 모습을 담 너머 몰래 훔쳐보고 있다. 두 사람을 향한 녹두의 질투 어린 표정과 이를 바라보는 흐뭇한 미소의 앵두(박다연 분)가 대비를 이루며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동주를 향한 연심을 자각한 녹두는 거침없는 직진으로 설렘을 안긴 바 있다. 가족들의 죽음 이후 복수만을 위해 살아왔기에 자신의 마음에 솔직해질 수 없었던 동주는 안타까움을 더했다. 외면할수록 마음에 파고드는 녹두의 다정함에 동주의 마음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녹두와 동주의 아찔하고 애틋한 첫 키스 엔딩은 시청자들을 들썩이게 했다. 여기에 녹두가 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율무의 등장은 어디로 향할지 모르는 세 사람의 관계 변화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방송될 ‘조선로코 녹두전’ 11, 12회에서는 동주를 향한 녹두의 거침없는 직진이 이어진다. 여기에 녹두의 비밀을 알게 된 율무와 여전히 아리송한 동주의 마음까지, 불이 제대로 지펴진 삼각 로맨스가 설렘의 텐션을 수직 상승시킨다. 여기에 녹두의 비밀을 감싼 베일이 하나둘 벗겨지며 휘몰아치는 전개 속, 이들의 운명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