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최성재, 대표직 잃었다... 이덕희, 父정한용 지난 악행에 충격[콕TV]

기사입력 2019.10.23 8:26 PM
‘태양의 계절’ 최성재, 대표직 잃었다... 이덕희, 父정한용 지난 악행에 충격[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성재가 마침내 모든 걸 잃고 버려졌다. 이덕희는 정한용의 지난악행에 경악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에선 태양(오창석 분)이 광일(최성재 분)에 해임을 통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광일이 친권포기 조건으로 제시한 건 계열사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에 태양도 장 회장도 선택의 기로에 섰다. 

결국 태양은 이사회 결정에 운명을 맡겼다. 결과는 만장일치 해임. 태양은 광일에 이 소식을 전하며 “한 두 사람은 네 손을 잡아줄 줄 알았는데 만장일치라니 놀랐다. 어쨌든 유감이다”라고 넌지시 말했다. 

태양은 또 “솔직히 나 흔들렸어. 네가 지민이 친권을 포기하겠다고 해서. 그래서 이사회에서 네 편을 들어주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인정에 호소하며 슬쩍 묻어갈까 고민도 했다”며 그간의 고민도 덧붙였다. 

도주 중인 태준은 정희에게 전화를 걸어 “나랑 광일이랑 끝까지 매달렸는데. 하여튼 장 씨 집안 매정한 거 알아줘야 돼”라고 이죽거렸다. 이에 정희가 “그래서 뭐? 용서라도 비시게?”라 물으면 그는 “몰라도 이렇게 몰라. 그러니 평생을 속고 살지. 무슨 인생이 속고만 살아. 남편한테 속아 며느리한테 속아. 나중엔 아들 녀석한테도 속고”라 일갈했다. 

이어 그는 “나보다 지독한 사람은 따로 있어. 당신 인생 망친 건 내가 아니라 당신 아버지야. 당신이 오매불망 못 잊어하는 그 남자, 네 아버지가 해했어. 널 미혼모라 만든 게 네 아버지라고”라 폭로했다. 

이에 정희는 믿을 수 없다고 소리치면서도 큰 충격을 호소했다. 태준은 “당신이 당신 아버지에 대해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내가 알려주는 거야”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쐐기를 박았다. 

결국 정희는 정 선생을 통해 태양 부 석규가 장 회장에 의해 살해된 사실을 알게 됐다. 정희는 “이럴 수 없어. 이럴 순 없어”라며 울부짖었다. 

이어 정희는 장 회장을 찾아 석규의 최후에 얽힌 진실을 추궁했다. 지난 업보를 떠올리며 안절부절 못하는 장 회장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