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 주목해"…'편애중계' 서장훈X김제동이 밝힌 꿀잼포인트 [종합]

기사입력 2019.11.05 12:1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김병현은 앞으로 대중이 좋아할 사람이다. 주목해야 한다"



어느덧 예능인으로 자리잡은 서장훈이 '편애중계'에 동반출연하는 '예능 초보' 김병현을 향한 전망을 예측해 눈길을 끌었다.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된 MBC '편애중계' 제작발표회에서 서장훈은 이같이 밝히며 "운동하다가 방송 나온 사람들 중 가장 욕망이 없고 순수하다. 김병현에 대중이 좋아하고 호감을 가질 것이다"고 설명했다.





김병현과 한 팀이 된 김제동은 "김병현은 현재 야구 해설을 할 때도 말이 많이 하지 않는다. 그러나 늘 묵직한 한 방이 있어서 기대가 된다"고 칭찬했다.



이에 김병현은 "운동하는 내내 몰입감 있게 살고 싶어서 방송을 시작했다. 이렇게 재밌을 줄 알았으면 일찍 할 껄 그랬다"며 "사실 욕망이 있다. 표현이 잘 안 됐다. 더욱 표현하겠다"고 야망을 드러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 찰떡콤비 안정환-김성주, 서로 다른 속마음



수차례 축구 중계로 찰떡 호흡을 과시한 안정환과 김성주는 서장훈과 붐, 김제동과 김병현 팀과 함께 '편애중계'에 참여한다.



김성주는 "세 팀이 농구, 축구, 야구로 나눠져 있다. 저희는 축구팀이고 안정감을 담당하고 있다"며 "재미와 감동, 그리고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맡았다"고 소개했다.



연출을 맡은 이재석 PD는 "안정환, 김성주 팀은 스포츠 중계에서 꿀조합을 자랑했던 팀이다. 당연히 저희 프로그램의 중심을 잡아줄 분들이라 생각하고 섭외했다"며 거들었다.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사이였기에, '편애중계'에서만큼은 새로운 인물들과 호흡 맞추고 싶었던 적은 없었을까.



김성주는 "김병현을 보면서 지난 2014년에 만났던 안정환과 닮았다. 안절부절하고 힘들어하는 모습이 똑 닮았다. 저와 붙여주시면 재밌는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탐난다"고 김병현을 향한 러브콜을 보냈다.



옆에서 듣던 안정환은 "성주 형에게 늘 배워서 한 번도 다른 분과 하겠다고 생각한 적이 없어서 섭섭하다"며 "사람이 잘 되면 초심을 잃지 말아야 하는데, 잘되면 옮기려고 한다"고 지적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저는 만약에라도 다른 사람을 생각한 적 없고, 오로지 성주 형과 하는 게 좋다. 제동이 형이나 붐도 잘하지만 언제나 성주형과 하는 게 제일 좋다"고 설명했다.





# 서장훈과 붐, 서로 편애하는 사이



'편애중계'에서 가장 신선한 조합은 '중계'와 거리가 먼 서장훈과 붐의 조합이다. 두 사람의 조합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이재석 PD는 "서장훈 씨는 딱 한 번 중계한 모습을 봤는데, 입담이 좋았다"며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봤는데, 심리전에 강하다. 출연자의 행동 하나만 봐도 파악한다"고 설명했다.



붐에 대해 "(붐 씨의) 라디오 진행을 인상깊게 봤다. 혼자서 2시간씩 이끌어가는 데 보통 힘든 일이 아니다"며 "특히 서장훈 씨가 콕 찝어서 하고 싶다고 의사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이에 붐은 "저도 편애하는 사람이 서장훈 씨다. 녹화 없을 때 저도 모르게 (서장훈을) 검색해 사진도 보고 있다"며 "서로를 향한 애착이 그대로 방송에 나갈 것이다. 제가 제일 편애하는 분은 서장훈이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 출연자 조건 : 신원 확실하고 순수한 분



이재석 PD는 "예전부터 스포츠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 많은 편파중계에서 영감을 얻었다. 누군가 살기 힘들거나 외롭고 피곤한 사람들이 누군가 달려가 무조건 내 편을 응원하는 것으로 접목시켰다"고 프로그램이 탄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특히 비연예인들이 출연자로 나오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스스로 주인공처럼 생각해 몰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덧붙였다.



비연예인이 주인공인 만큼, 섭외 과정 또한 까다롭다. 이재석 PD 또한 이 부분을 최대한 신경쓰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무엇보다 개인 신원이 확실한 분을 기준으로 삼고 있다. 그리고 방송 욕심 없는 순수한 사람들을 찾고 있다"며 "방송의 목적과 맞아야 하며 그들을 응원해야 할 정당성도 맞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 PD는 "스포츠 중계처럼 최대한 꾸밈없이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고자 한다. 그래서 출연자들에게 어떠한 디렉션을 주지 않으려고 한다"며 "때로는 정신없고 몰려드는 상황도 있지만, 출연자들이 편하게 임할 수 있게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편애중계'는 인생이라는 링 위에서 작은 도전을 앞두고 있는 주인공들을 위해 편애중계진이 현장으로 달려가 이유불문하고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5일 오후 9시 50분 첫방송.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MBC

연예 하지원, ‘초콜릿’을 보내며... “소중한 가르침 준 작품”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하지원이 JTBC ‘초콜릿’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하지원은 지난 18일 종영한 ‘초콜릿’에서 문차영으로 열연, 남을 위해 자신을 기꺼이 희생하는 인간적인 면모와 윤계상과의 애틋한 러브라인을 집중력 있게 이어가며 ‘멜로 퀸’의 저력을 입증했다.너울거리는 감정과 서서히 진행되는 변화를 섬세한 연기력으로 완벽히 완성해내, 보다 짙은 여운을 남기며 ‘만능 배우’의 위엄을 뽐냈다는 평.드라마를 마친 하지원은 “작년 봄 셰프 역할을 준비하기 위해 불 앞에서 땀을 흘린 시간들이 엊그제 같은데 한결 단단해진 문차영의 모습으로 작품을 마무리하게 되어 뭉클한 감정이 든다”고 운을 뗐다.이어 “‘초콜릿’은 나에게 소중한 가르침을 준 작품”이라며 “극중 여러 환자들의 이야기를 전하면서, 살아 있는 것이 더욱 기쁘고 행복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마지막으로 하지원은 “촬영 내내 고생 많았던 감독님과 작가님, ‘초콜릿’의 모든 식구들을 비롯해 문차영의 행복을 끝까지 응원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더 의미 있고 재미있는 작품으로 새롭게 인사드리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하지원은 휴식 후 차기작으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초콜릿’ 방송화면 캡처
연예 ‘사랑의 불시착’ 현빈, 오만석 잡으러 남한행... 손예진과 기적처럼 재회(ft.김수현)[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현빈과 손예진이 짧은 이별 끝에 재회했다. 이번에도 현빈은 손예진을 지키고자 나섰다.19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선 세리(손예진 분)와 정혁(현빈 분)의 재회가 그려졌다.세리가 정혁과 작별 후 대한민국의 땅을 밟았다. 화려하게 차려입은 세리는 곧장 장례식장으로가 자신의 귀환을 알렸다.이 자리에서 “저 멀쩡하게 살아 돌아왔어요. 오늘부터 일주일간 저희 브랜드 전 제품을 절반 가격으로 판매하겠습니다”라 선언하는 것으로 화제성도 더했다.이 같은 세리의 귀환엔 승준(김정현 분)의 도움이 있었다. 정혁은 그런 승준에 고마움을 표하나 서단(서지혜 분)의 반응은 달랐다.이에 승준은 “내가 그 두 사람 왜 도와줬는지 알아요? 첫사랑 그거 오래 하는 거 아니에요. 멀리서 잠깐. 그게 피차 좋아요. 리정혁은 모든 걸 걸고 윤세리를 지킨다고 거기 들어갔어요”라 말했다.서단은 “모르는 소립니다. 끝을 봤다고 끝내는 건 사랑이 아닙니다”라 주장하나 승준은 “그건 사랑이 아니라 집착이야. 그런 건 이제 버려야지”라 일축했다.그 시각 정혁은 군 재판에 참석 중이었다. 피고인은 바로 철강. 살인교사 혐의로 몰린 철강은 모든 게 모함이라며 단순 사고를 주장했지만 정혁은 이미 증거도 확보한 뒤.그럼에도 철강은 “모든 게 날조입니다. 남조선에서 넘어온 간첩을 은닉했고 제가 그걸 캐내자 거짓 증거를 날조해 절 제거하려고 하는 겁니다. 감찰 국장을 증인으로 불러 주세요”라 주장했다.재판부는 이를 거짓으로 판단, 재산 몰수와 평생 노역 형을 선고하나 철강은 포기하지 않았다. 철강은 정혁에 “난 네 형처럼 쉽게 잡히지 않아. 그 여자 잡으러 남조선에 갈 거다. 따라올 테면 따라오던가”라 선언 후 탈북했다.이 사실을 모르는 세리는 잠을 이루지 못해 긴 밤을 보냈다. 이유는 정혁을 향한 그리움.세리는 ‘내가 그랬듯 당신도 날 걱정했으면 날 그리워했으면 하는 마음. 그게 사랑일까? 아니면 당신이 나와 달리 아무런 걱정도 없었으면. 그리울 것도 없이 다 잊었으면 이런 마음이 사랑일까?’라 생각하며 밤 거리를 배회했다.세리의 바람은 과거의 고난을 되풀이하더라도 정혁을 다시 만나고 싶다는 것. 그런 세리 앞에 기적적으로 나타난 사람은 바로 정혁이었다.정혁은 “한참을 헤맸소. 서울시 강남구 청담까지만 말했고 구체적인 주소는 말해주지 않았소”라고 말하며 웃었다. 놀란 세리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한편 이어진 에필로그에선 배우 김수현이 카메오로 출연하며 극을 빛냈다. 김수현은 ‘별에서 온 그대’ 박지은 작가와의 인연으로 특별 출연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처
연예 ‘미우새’ 이성민 “사춘기 딸VS갱년기 아내 전쟁... 언제나 아내 편”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성민이 사춘기 딸과 갱년기 아내의 ‘전쟁’을 회상했다.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이성민이 스페셜MC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이성민의 등자에 ‘미우새’ 엄마들은 환호했다. 특히나 토니안의 어머니는 “처음으로 남자로 보인다. 실물이 매력적이다”라며 호감을 표했다.이성민은 슬하에 스무 살 딸을 두고 있다. 이성민은 딸에 대해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여전히 교감이 안 된다. 벌써 나를 가르친다”며 웃었다.중학생이 되는 딸이 있다는 신동엽에겐 “그 시절 딸을 이해했지만 정말 미치겠더라. 물 한 잔 갖다 달라고 하니 나를 째려보면서 ‘내가 그걸 왜 해야 하는데?’라 했다. 그 시기가 곧 올 것”이라고 말했다.이성민은 “당시 아내가 갱년기를 겪었다. 사춘기 딸과 갱년기 엄마의 싸움은 잦다. 정말 힘들었다. 갈 곳이 없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누구의 편을 들었느냐는 질문엔 “늘 집사람 편을 든다. 들어야 하고. 그리고 조용히 딸 방에 가서 집사람 욕을 한다. 그렇게 살아왔다”고 답했다.이어 그는 “지금은 어떤가, 딸이 아빠를 자랑스러워하나?”란 질문에 “그런 내색을 잘 안한다. 영화가 좋거나 캐릭터가 좋을 때 ‘헐’ 정도 한다”고 밝혔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