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믿듣밴, 믿보밴”…올해 신인상 꿈꾸는 밴디트 [종합]

기사입력 2019.11.05 11:5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올해 데뷔한 그룹 BVNDIT(밴디트)가 벌써 세 번째 앨범을 발매한다. 두 장의 싱글에 이어 첫 미니로 규모를 확장시켰다. 화려한 비주얼을 장착한 밴디트는 또 한 번 소녀의 강한 모습을 어필하며 연말 시상식의 신인상을 노린다.



밴디트는 5일 오후 6시 첫 미니앨범 ‘BE’를 발매한다. 이번 앨범을 통해 밴디트는 지금 그대로의 모습 ‘BE’와 앞으로 성장하고 나아가는 목표 ‘TO BE’를 모두 보여주겠다는 의지다.





# 밴디트의 파워풀 컴백



앨범이 공개되기 전 밴디트는 이날 오전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다섯 멤버



이연, 송희, 정우, 시명, 승은은 페이즐리 프린트가 입혀진 무대 의상으로 가을 분위기를 한껏 드러냈다. 밴디트는 새 타이틀곡 ‘덤’ 첫 무대에서 강한 느낌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너무 떨린다”는 밴디트는 “데뷔 때는 싱그럽고 밝았다면, 이번 앨범으로는 파워풀한 이미지를 보여드리고 싶다. 저희가 다른 그룹과 차이가 있다면, 무대 위에선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무대 아래에선 천방지축의 유쾌함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번 콘셉트에 대해 밴디트는 “저희 그룹 이름 자체를 콘셉트를 풀어냈다. 당당하게 떠날 수 있는 사람을 노래한다. 그런 모습과 잘 어울리는 멤버는 송희다”고 설명했다.





# 공감시키는 가수



밴디트가 추구하는 음악은 무엇일까. 멤버들은 가사 전달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멤버들은 “꾸밈없이 가사 그대로 전달하고, 무대 위에서 즐기는 그룹이 되고 싶다. 많은 분들과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 가사 의미를 잘 전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 “밴디트는 믿고 듣는, 믿고 보는 그룹이라고 불러주셨으면 좋겠다. ‘믿듣밴’, ‘믿고밴’이 되면 좋겠다. 이번 앨범으로 저희의 센 이미지를 잘 보여주자는 얘기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앨범 재킷에는 밴디트가 야외 승마장을 배경으로 말과 함께 조화를 이루고 있다. 역동적인 분위기를 내기 위한 선택이었다.



“말이 무서웠다”는 밴디트는 멤버 심영은 말 때문에 울었고, 멤버 정우는 말 꼬리에 맞았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청하의 직속 후배 밴디트는 “청하 선배님은 연습한 만큼 보여주면 잘 될 것이라고 응원해줬다. 청하는 우리의 친한 언니이자 친구다. 조언이라기 보다 평소에 말을 많이 해준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 연말 신인상 기대



지난 4월 데뷔한 밴디트는 “우리를 많이 알리면 좋겠다”고 목표를 세웠다. 목표 성취 부분에 대해 리더는 “40%는 이룬 것 같다. 많이 알아봐주셨다”고, 막내는 “번화가에 갔는데, 저를 알아보시는 분이 없어서 자유로이 다녔다”고 사뭇 다른 답변으로 다같이 웃었다.



이번 활동의 바람을 묻자 밴디트는 “일단 매일매일 건강하게 활동하고 싶다. 그리고 하나 더 데뷔곡 뮤직비디오 조회수가 600만이었다. 이번 곡 뮤직비디오 조회수는 1000만이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멤버 심영은 “만약 이뤄진다면, ‘덤’을 청순한 콘셉트로 해보고 싶었다. 청순하게 안무영상을 찍어보고 싶다”는 개인 바람을 드러냈다.



올해도 두 달이 채 남지 않은 상황. 밴디트는 올해를 마무리하며 “음악방송에서 더 열심히 하겠다.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의 기회를 노려보고 싶다”는 의욕을 보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덤(Dumb)’을 비롯해 ‘BE!’, ‘플라이(Fly)’, ‘드라마틱(Dramatic)’, 데뷔곡 ‘호커스 포커스(Hocus Pocus)’, ‘연애의 온도’까지 총 여섯 트랙이 수록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연예 임영웅 "'음악중심' 생각도 못했던 무대..아직도 흥분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이 MBC '쇼 음악중심' 출연에 대해 "생각하지도 못했던 무대에 서게 돼 아직도 흥분과 설렘이 남아있다"고 소감을 밝혔다.임영웅은 5일 오전 New Era Project(뉴에라프로젝트)를 통해 "저는 트로트 가수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고, 팬들의 응원 덕분에 ‘음악중심’ 무대까지 오르게 됐다. 훌륭한 K-POP 스타들과 함께 무대에 서게 돼 감사하다”고 털어놨다.이어 “제가 팬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은 K-TROT가 대한민국 대중음악의 한 장르로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며 “더 나아가 전 세계의 음악팬들에게 K-TROT를 알릴 수 있도록 선배님, ‘미스터트롯’ 동료들과 함께 노력할테니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임영웅은 이날 ‘음악중심’에서 최근 발표한 신곡 ‘이제 나만 믿어요’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무대 클립은 하루 만에 약 70만뷰에 육박하는 조회수, 12,000개가 넘는 댓글을 기록했다.이에 임영웅은 “만약 제 무대 영상이 조회수 100만뷰를 넘는다면 ‘이제 나만 믿어요’를 직캠 라이브로 만들겠다”고 100만 뷰 공약도 제시했다.‘이제 나만 믿어요’는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우승자 특전곡으로, 조영수와 히트 작사가 김이나가 뭉친 곡이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