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NO, 금주·금연" 축구광 이수근X멤버들의 열정 '다함께 차차차' [종합]

기사입력 2019.11.05 1:06 PM
"'뭉찬'NO, 금주·금연" 축구광 이수근X멤버들의 열정 '다함께 차차차' [종합]

[TV리포트=성민주 인턴기자] "'뭉쳐야 찬다' 팀과 경기 자체가 안 된다. 체력적인 부분도 풋살로는 안 되실 것이다. 요즘 들어 잘 하시긴 하더라."(이수근)

"술, 담배 줄이기로 약속했다. 올해 서른 넷인데 제가 두 번째로 나이가 많고, 체력적으로 차이가 많이 나더라. 금주를 선언했다. 담배도 연초는 줄이기로 했다."(이진호)

'골미남 축구단' 멤버들은 5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플러스 '다함께 차차차'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축구에 대한 진지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 자리에는 이수근, 딘딘, 이진호, 한현민, 유승우, 김태형 SBS플러스 국장이 참석했다.

'다함께 차차차'는 축구광이자 연예계 대표 축구 실력자 이수근이 축구를 사랑하는 연예인들과 축구단을 결성해 국내 최강 풋살팀에 도전하는 프로그램.

축구를 사랑하는 아이돌을 대거 모집해 연예계 축구단 사상 최연소 평균 연령을 자랑한다. 그라운드의 풍운아 이천수가 '골미남 축구단'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김태형 국장은 기획 의도에 대해 "거창한 기획 의도가 있다기보단 올봄부터 젊은 친구들이 본업 이외에 열심히 할 수 있는 것을 찾다보니 스포츠가 됐다. 유튜브의 이수근 채널을 보고 이수근과 접촉해 공동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개인 채널을 운영하며 스포츠를 많이 다루고 있었다. MBC '아육대'를 하며 젊은 친구들의 운동 실력이 알려졌기에, 프로그램을 떠나 축구로 말하고 축구로 얘기할 수 있는 실력있고 박진감 넘치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정식 축구가 아닌 풋살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는 "아마추어는 11대 11로는 다이내믹을 보여주기 힘들기 때문이다. 풋살은 조금 가만히 있으면 큰일나기 때문에 아마추어의 다이내믹을 보여주기에는 더 좋다"고 했다.

같은 축구 예능 JTBC '뭉쳐야 찬다'와의 비교에 대해 그는 "'뭉쳐야 찬다'는 축구를 잘 모르는 레전드분들이 축구를 알게 되면서 생기는 이야기라면 '다함께 차차차'는 축구를 좋아하는 축구인들이 뭉쳤다. 경기장 안에서 진지하게 승리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담겼다. 진지한 스포츠 경기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뭉쳐야 찬다'와 다를 것이다"라고 선언했다.

'뭉쳐야 찬다'와 경기를 하면 어떻겠냐는 질문에 그는 "경기 자체가 안 된다. 체력적인 부분도 풋살로는 안 되실 것이다. 요즘 들어 잘 하시긴 하더라"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오산중 포그바' 한현민, '성수동 음바페' 유승우, '딘자기, 딘차리토' 딘딘 등 멤버들은 평소에도 각자 축구팀에서 활약하는 등 축구에 대해서는 남다른 열정을 가지고 있다.

딘딘은 "김종국이 회장으로 있는 'FC타이거스'에 참여 중인데 이 팀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감기에 걸리나 종국이 형이 나오면 가야 한다. 한번은 경기 끝나고 차에서 '내가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하고 울었다. 골미남 때문에 요즘 참여가 저조하니 종국이 형에게 '나랑 안 볼거냐'라고 전화 왔더라"라는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멤버들은 실제로 굉장히 진지한 태도로 임하고 있다. 이진호는 프로그램을 위해 "술, 담배를 줄이기로 약속했다. 올해 서른 넷인데 제가 두 번째로 나이가 많고, 체력적으로 차이가 많이 나더라. 금주를 선언했다. 담배도 연초는 줄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팀의 유망주에 대해 이수근은 "다 잘 하는데 가장 핵이 되는 건 한현민이다. 피지컬이 너무 좋다보니까 훌륭한 상대팀 공격수도 현민 씨를 개인기로 젖힐 수 없더라. 현민 씨가 팀에 있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다. 든든한 자원이다"라고 한현민을 추켜세웠다.

이에 한현민은 "제가 에이스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골미남 축구단'은 실제 스포츠 팀처럼 2군 제도를 운영한다. 이진호는 "2군으로 가면 자존심이 많이 상한다. 밥 먹을 때도 많이 달라진다. 1군으로 뽑혔을 때는 소고기를 주는데, 2군으로 뽑혔을 때는 그냥 걸어다닐 수 있을 정도의 탄수화물만 주더라"고 토로했다.

'2군 주장' 딘딘은 "1,2군을 가르는 기준이 아첨일 줄은 몰랐다. 이천수 감독님에게 반말을 하면 내려가더라"고 투덜거렸고, 이진호는 "2군 출연자들은 '2군 출연료'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골미남 축구단'에 영입하고 싶은 멤버를 묻자 알베르토, 장범준, 김재환, 데이식스 성진 등 연예계 대표 축구광의 이름이 쏟아져나왔다. 한현민이 "이기광을 영입하고 싶다"고 그의 입대 사실을 잊고 말하자 이수근은 "프로그램이 장수해서 전역 후 윤두준, 이기광을 데려오겠다"는 욕심을 드러냈다.

이수근은 "프로그램을 떠나 계속 이 팀을 계속 운영하고 싶은 개인적인 욕심이 있다"며 제작발표회 말미 "SBS플러스에서 1% 시청률이 나온다면 스포츠 브랜드 광고를 허용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다함께 차차차'는 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성민주 기자 meansyou@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