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미 벗은' 1TEAM, BTS 작곡가 손잡고 꿰한 '강렬한' 변신 [종합]

기사입력 2019.11.06 5:1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데뷔앨범 'HELLO!'와 2번째 미니앨범 'JUST'로 밝고 당당한 에너지를 선보였던 그룹 1TEAM이 새로운 음악적 변신을 꿰했다. 신화의 'TONIGHT',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 등을 작업한 디바인 채널(Devine Channel)과 손을 잡은 1TEAM은 파워풀함과 섹시함을 무장하고 돌아왔다.



6일 오후 6시 3번째 미니앨범 'ONE' 발매를 앞둔 1TEAM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컴백은 늘 항상 짜릿하다. 이번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으니 앞으로도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며 4개월 만의 컴백을 알렸다.



루빈은 "데뷔앨범과 2번째 미니앨범, 이번 앨범까지 합쳐서 총 9개의 곡을 발표하게 됐다. 3개의 미니앨범들을 통해 하나의 정규앨범을 가진 가수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인사말인 'HELLO, JUST ONE'이 차례로 앨범명으로 나오게 됐다"며 이번 앨범의 뜻깊은 의미를 더했다.





'ONE'의 타이틀곡 'Make This'는 1TEAM이 전작들에서 보여줬던 소년미와 청량함이 아닌 강렬하고 화려한 모습을 담아냈다. 멤버들 간의 완벽한 시너지로 불타는 무대를 만들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그려낸 가사는 한층 더 성장한 1TEAM의 음악 스타일을 느낄 수 있다.



루빈은 "데뷔앨범은 봄이라는 계절에 맞춰 신인의 풋풋함과 상큼함을 보여드렸고, 2번째 미니앨범은 서머송으로 청량하고 시원한 느낌을 보여드리려고 했다"며 "지금은 쌀쌀하기 때문에 보다 무겁고 다크하고, 섹시한 느낌으로 돌아오게 됐다"고 밝혔다.



BC는 "1TEAM의 변화된 모습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댄스 브레이크가 포함됐다. 보통 댄스곡은 마지막에 하이라이트를 주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 노래는 댄스곡임에도 터질 듯 터지지 않는 절제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제현은 포인트 안무로 '불꽃 춤'과 '재킷 춤'을 꼽으며 "'FIRE'라는 가사에 맞춰 손으로 불꽃이 피어오르는 모습을 표현했다. 재킷을 쓸어내리는 안무로는 우리의 절제된 섹시함과 젠틀함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훈은 포기하지 않고 높이 날아오르겠다는 다짐을 노래한 힙합 발라드곡 'Not Afraid'를 통해 처음 랩 메이킹에 도전해 눈길을 끈다. "랩 메이킹에 처음 참여해 개인적으로 애착이 가는 곡이다"고 밝힌 정훈은 "우리가 처음 도전한 발라드곡이니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옆에서 정훈을 지켜보던 루빈은 "우리 막내 참 예쁘지 않냐"며 "정훈이 곡 작업에 참여하고 싶다고 항상 얘기해왔다. 이번에 참여하게 돼서 정말 열심히 노력했고, 옆에서 지켜보는데 참 대견했다. 노력한 만큼 곡이 잘 나온 것 같다"고 칭찬의 말을 건넸다.



이어 루빈은 "원래 'Not Afraid' 가사를 모든 멤버가 쓰려고 했다. 그런데 대표님께서 내가 쓴 가사를 보시곤 '너무 뻔하다'고 하셔서 아쉽게도 정훈과 BC형만 참여하게 됐다"고 비하인드를 공개하며 "다음엔 꼭 멋진 가사를 써서 모든 멤버가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BC는 내년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수록곡 반 이상을 우리의 자작곡으로 채울 생각이다"고 덧붙여 기대를 높였다.





이날 1TEAM은 이번 앨범을 통해 얻고 싶은 성과와 많은 가수들이 컴백하는 가운데 1TEAM만이 가지는 강점에 대해서도 말했다.



진우는 "우리 음악과 무대에 대한 신뢰를 심어드리는 게 첫 번째 목표다. 존경하는 아티스트의 새 앨범이 나오면 기대감에 설레는데, 우리도 그런 가수가 되고 싶다. '역시 1TEAM', '믿고 듣는 1TEAM'으로 불리고 싶다"고 밝혔다.



제현은 "내년 상반기엔 서울을 비롯해 해외 곳곳에서도 공연을 하고 싶다. 음악방송이나 팬사인회를 하면 해외팬분들께서 많이 와주셔서 신기하고 감사하다. 해외에서 여러 공연을 하면서 팬분들을 더욱 자주 뵙고 싶다"는 바람을 보였다.



정훈은 "이번 추석 '아육대' 60m 달리기에서 아쉽게도 예선 탈락을 했었다"며 "다음번 설날 '아육대' 60m 달리기에선 꼭 1등을 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루빈은 "지난 앨범 발매 때 말했던 것과 동일하게 음악방송 순위 5위 안에 들고 싶다"며 "이달 치열한 경쟁이 있지만 다들 동료라고 생각하고 모든 컴백팀이 다 잘됐으면 좋겠다. 우리의 경쟁력은 발매한 모든 곡의 장르와 콘셉트가 다르다는 것이다. 매번 새로운 시도를 하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우리만의 강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연예 싱글맘 박은혜, 子쌍둥이 걱정 “사춘기는 어쩌나, 아빠 있어야 할까” [TV리포트=조혜련 기자] 13일 첫 방송될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배우 박은혜가 쌍둥이 아들을 홀로 키우는 고충을 토로한다.박은혜는 자신의 일상을 담은 영상을 통해 쌍둥이 아들을 키우는 ‘싱글맘’의 현실 고충을 공개한다. “아들이 야구를 시작해 왕복 3시간을 운전해 뒷바라지 중”이라며 “쌍둥이의 성향과 장래희망이 전혀 다르다. 그렇지만 한 명이 싫다고 해도 무조건 같이 가서 다른 한 명이 하는 걸 지켜봐야 한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이유를 궁금해 하는 멤버들에게 박은혜는 “아빠가 있으면 (배우기 싫어하는) 한 명을 데리고 있어 줄 텐데”라며 말끝을 흐려, ‘우다사’ 멤버들의 탄식을 자아냈다.또한 박은혜는 자신은 겪어보지 못한 ‘남자의 삶’에 대해 이야기 하며 “아들들이 사춘기를 겪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지 걱정된다. 아이들을 위해 아빠가 있어야 하나 싶기도 하다”고 털어놓는다.박은혜의 고민을 접한 ‘남사친 대표’ 이규한은 자신이 비슷한 가정 환경에서 성장했다며 “아이들은 엄마가 생각하는 것 보다 더 성국하다. 미리 걱정하는 것보다 아이를 믿어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우다사’ 제작진은 “박은혜가 방송 합류 전까지 고민이 많았다. ‘우다사’ 하우스에서 멤버들과 만나 마음을 활짝 열고, 자신의 이혼 과정을 비롯해 아이를 혼자 키우는 불편함 등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라며 “아들들의 입장에 완벽히 공감한 이규한의 현명한 답변까지, 모두가 한 번쯤 고민하고 생각해볼 만한 ‘싱글 가정’의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MBN
연예 ‘보좌관2’ 오늘(12일) 정만식 등장, 이정재 질주 막아설까 [TV리포트=조혜련 기자] 12일 방송될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이하 ‘보좌관2’)에서는 이정재의 거침없는 질주를 막아설 새로운 인물, 정만식이 등장한다.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장태준(이정재 분)과 서울중앙지검장 최경철(정만식 분)의 첫 인사가 담겼다. 여유롭게 미소지은 최경철과 경직된 장태준의 표정에서 팽팽한 긴장감이 느껴진다.앞선 방송에서 장태준은 “이제 시작하자”며 법무부 장관 송희섭(김갑수)을 향한 숨겨왔던 발톱을 드러냈다. 겉으로는 송희섭의 대권 목표를 지지하는 듯했지만, 그를 무너뜨리기 위해 주변부터 조금씩 그의 목을 조이고 있었다.그는 첫 타깃으로 대한당 원내대표 이상국(김익태 분)을 겨냥해 그를 사퇴시켰고, 조갑영(김홍파 분) 의원을 비상대책위원장 자리에 세움으로써 송희섭의 당내 입지부터 뒤흔들었다. 장태준의 계획대로 조갑영이 비상대책위원장에 인선되고, 아직까지 장태준의 작전을 모르는 송희섭은 크게 분노했다.상대를 꿰뚫고 날카롭게 판을 읽는 장태준의 뛰어난 지략이 펼쳐진 지난 1회. 그러나 최경철의 등장은 그의 앞길에 쉽지 않은 장애물임을 예고했다. 그는 송희섭 장관에 의해 서울중앙지검장에 발탁될 예정으로 송희섭을 향한 검찰의 든든한 지지를 이끌 전망이다.‘보좌관2’ 측은 “장태준의 거침없는 반격 속 최경철의 등장은 또 다른 변수가 될 예정”이라며 “험난한 싸움을 예고한 그의 거침없는 행보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스튜디오앤뉴
연예 “소희, 정규직으로”…‘컴백’ 네이처, 차트인 노린다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네이처가 확 달라졌다. 소희의 합류로 더욱 단단해진 세계관을 예고했다. 네이처는 1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새 앨범 소개 및 각오 등을 밝혔다. 네이처는 ‘네이처 월드 : 코드 에이’로 돌아온다. 타이틀 곡은 ‘웁시’. 이번 앨범에는 Mnet ‘프로듀스 101’ 출신 소희(김소희)가 새롭게 합류하며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소희 합류소희는 Mnet ‘프로듀스 101’으로 이름을 알린 인물. 그동안 프로젝트 그룹에 임해오다 이번에 네이처로 재데뷔하게 됐다. 소희는 “정규직이 되었다”며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울타리를 찾은 기분이다. 아직 실감이 안 나고 떨린다”고 합류 소감으로 운을 뗐다.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으로 고민이 많았다고. 소희는 “처음에 (친구들과)어울리는 걸 걱정을 많이 했다”며 “루와 나머지 안무 연습을 하곤 했다. 큰 힘이 되었고, 행복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지 변신도 꾀했다고. 소희는 “기존의 나는 청순한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며 “네이처로 들어오는 건 새로운 시작 아니냐. 고민을 많이 했고, 다른 콘셉트로 보여드리는 것도 기회일 거라고 생각했다”고도 강조했다.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기기도 했다. 소희는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그동안 끝이 보이는 활동만 해서, 고민을 하게 만들어드려서 죄송하다. 이제는 그럴 일 없이, 네이처로 여러분과 평생 함께하겠다”고 자신했다. # 멤버들과의 유대감기존 멤버들도 소희를 반겼다. 특히 루는 “소희 언니가 엄청 적응을 잘했다”며 “내가 안무 습득력이 느린데, 소희 언니도 느리더라. 너무 반갑고 그랬다. 서로 남아서 연습하고 그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새봄은 “소희언니가 유난히 나를 좋아했다”며 “내가 첫인상이 가장 좋았다고 하더라. 지금 언니의 휴대폰 배경화면도 나다. 그래서 마음이 활짝 열렸다”고 애정을 표했다. 막내라인 멤버들도 “소희언니 들어오기 전에 나이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다”며 “언니가 낯을 가리지만, 우리에게 먼저 다가와주더라. 그래서 우리도 친해질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 4개월만 컴백네이처는 4개월이라는 짧은 시간 만에 컴백을 결정했다. 색깔도 확 달라졌다. 큐티를 벗고, 카리스마를 장착한 것. 리더 루는 “우리는 다양한 장르를 잘 소화하는 것 같다”며 “멤버들 매력도 다양하다. 이번에 ‘웁시’로는 두 가지 버전의 상반된 매력을 볼 수 있다”고도 자신했다. 그러면서 “활동 목표는 음원차트 인”이라고도 뜻을 모았다. 네이처는 이날 ‘네이처 월드 : 코드 에이’로 돌아온다. 타이틀 곡 ‘웁시’로 활동할 예정이다.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