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다 웃다 정드는 드라마"...'맛 좀 보실래요?' PD의 자신감 [종합]

기사입력 2019.11.07 12:06 PM
"울다 웃다 정드는 드라마"...'맛 좀 보실래요?' PD의 자신감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울다 웃다 정드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7일 오전 11시 서울 목동SBS에서 열린 SBS 새 아침 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제작발표회. 연출을 맡은 윤류해 PD는 색다른 아침 드라마가 될 것임을 자신했다.

'맛 좀 보실래요?'는 우리 집안에도 한두 명 있고 우리 동네에서도 한두 번 본 적 있는 지극히 현실적인 인물들이 만들어가는 지극히 통속적인 이야기. 내 이야기 같고 내 가족 이야기 같은 가족 통속극이다.

심이영을 비롯해 서하준, 서도영, 한가람, 이슬아, 김정화, 안예인, 임채무, 장선율, 허참, 최우석, 송인국, 이덕희, 신비, 이현경 등이 출연해 아침 브라운관을 책임질 예정.

특히 윤류해 PD는 '돌아온 황금복'의 성공, 올해 종영된 '강남 스캔들'의 흥행에 힘입어 '막장 드라마'의 미다스 손으로 불리는 연출자다. 연출자를 볼 때 '맛 좀 보실래요?'의 성격이 쉽게 예상되지만, 이번엔 다르다는 것을 강조한다.

윤 PD는 "아침 일일 드라마가 자극적이고 강한 장면, 대사가 주를 이루고, 그렇게 된 데 일조한 연출자가 저이기도 하다"라며 "흥행과 시청률을 쫓다 보면 그렇게 할 수밖에 없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관점의 차이라 생각한다"면서 운을 뗐다.

그는 "불륜 등 (막장 요소가) 들어가 있지만 개연성이 있기 때문에 막장으로 보이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소소한 일상이 큰 사건일 수 있는데 지금까지의 연속극이 살인 등 범죄 요소로 도배가 돼 있어서 많이 다뤄지지 않았다. 이번 드라마에선 작가님이 소소한 일상을 잘 확대해줘서 재미있게 나온 것 같다"라고 기존 막장 일일 드라마와 다른 일일 드라마를 기대하게 했다.

'강남 스캔들'에 이어 윤류해 PD와 또 호흡을 맞추는 서도영도 "제가 지금까지 했던 일일 드라마 중 최고의 작품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확신에 차 말했다.

그는 극중 국어교사로 일하다가 드라마 작가로 전업한 후 첫 데뷔작이 히트를 쳤고, 배우 유란과 결혼까지 했지만, 결혼 이후 일이 잘 안 풀려 죽고 싶은 마음 뿐인 오대구 역을 맡았다. 도둑놈 취급에 이어 백수 취급을 해대는 해진과 인연을 맺는다. 

서도영은 "그동안 일일 드라마가 인물 관계에서 허술한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는데, 이번 인물들은 촘촘하고 묘하게 설득이 되는 마법이 있다"면서 "극본이 술술 넘어가고, 감독님께서 촬영한 영상을 보니 제가 했던 일일극 중 최고가 되지 않을까 확신했다"고 강조했다.

타이틀롤 강해진 역을 맡은 심이영은 연이은 연속극 출연에 "시장이 좋지 않은 건 걱정되지만, 걱정하면 아무것도 못 하겠더라"라며 "반 정도는 감독님의 신뢰에 감사하고 큰 힘이 될 수 있겠다 생각해서 선택했고, 대본이 재미있다. 시트콤 요소도 있고, 울컥 감동을 주는 부분도 많다. 뜻깊고 좋은 작품으로, 배가 되는 재미와 감동을 줄 것 같아서 또 해보자 결심하며 나섰다"고 말했다.

심이영이 맡은 강해진은 한 번 믿으면 의심 없이 직진하는 여자. 스물여덟 살에 여섯 살 연하 이진상과 결혼한 후 그를 최고 명문대 법대에 합격시키고 시아버지의 식당을 이어받아 자리를 잡았다. 그러던 어느 날, 남편이 바람을 피우는 장면을 목격한 것도 모자라 동변상련을 겪는 한 남자가 등장해 가정에 위기를 맞는 인물이다. 

서도영과 함께 또 다른 남자 주인공 서하준은 이날 불참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극중 해진의 남편으로 철 없는 '애 남자'인 이진상 역을 맡았다. 24살 있는 집 고명딸 정주리에게 정이 들어 바람을 피우는 인물이다.

캐스팅 이유와 관련해 윤류해 PD는 "좋은 배우이고 좋은 사람이다"라고 밝히는가 하면, 행사 불참 이유에 대해선 "다들 알 것이다. 자의 반 타의 반으로. 그런 데 관심이 쏠릴까 봐 불참했다"라면서 말을 아꼈다.

그는 그러면서 "그 친구가 자세한 이야기를 풀 시간이 있을 것이다.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달라"라고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맛 좀 보실래요?'는 오는 12일부터 120부작으로 매일 오전 8시 35분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