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이지애·서현진·신예지, 프리지옥에서 살아남기 위해.. 열정가득 생존기[콕TV]

기사입력 2019.11.08 6:5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지옥 같은 프리랜서의 세계에서 살아남은 그녀들. 이지애 서현진 신예지가 열정 가득 생존기를 공개했다. 



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선 ‘프리는 지옥이다’ 특집으로 서현진 이지애 신예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앞서 이지애가 만삭을 이유로 ‘KBS 프리랜서 특집’에 함께하지 못한 가운데 서현진은 “너 사는 게 편하구나”고 짓궂게 말했다. 



그도 그럴 게 서현진은 출산을 앞두고 만삭의 몸으로 ‘해피투게더4’ 녹화에 임했다. 이에 이지애는 “난 오늘 서현진이 나온다고 해서 정말 놀랐다. 미스코리아 출신, 완벽한 몸매로 유명하지 않았나. 언니도 욕망이 생겼구나. 아이가 생기니 생존력이 생겼구나 싶었다”고 했다. 



서현진은 “이런 거라도 있으니까 날 불러주지 싶더라”고 고백,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스스로의 위치에 대해 “시험 안 들어가고 들어가는 대안학교 혹은 홈스쿨링이다”라고 엄하게 평가했다. 최근 유튜브를 시작한데 대해서도 “방송을 하고 싶으니 찍는 거다. 거의 모든 콘텐츠를 다룬다. 하나만 걸리라는 마음으로”라고 털어놨다. 



나아가 그는 프리랜서의 고충을 묻는 질문에 “이젠 마이너스 통장개설도 대출도 안 된다. 프리는 일한만큼 돈을 벌기에 아무것도 안하면 수입이 없다. 어느 순간부터 체크카드만 쓰게 되더라”고 답했다. 



이지애는 방송시기에 맞춰 임신이 조절된다며 관련 사연을 고백했다. 그는 “내가 4년째 ‘장학퀴즈’를 진행 중인데 방학에는 쉰다. 첫 아이를 겨울방학에 낳고 둘째 아이를 여름방학에 낳자 감독님이 ‘넌 가족계획을 비수기에 맞춰서 하니?’라고 하시더라”고 밝혔다. 그는 “아이들도 엄마 일 떨어질까 봐 걱정하는구나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출산 50일 만에 복귀한데 대해선 “프리는 쉬면 안 된다. 일이 있을 때 감사하다고 생각하고 해야 한다”며 남다른 자세를 전했다. 



이지애의 남편 김정근도 프리랜서로 활동하나 곧 MBC에 재입사 한 바. 이에 이지애는 “쉽지 안다. 아무에게나 오는 기회가 아니다. MBC 임원분이 집까지 와서 제안을 주셨다. 원래는 재입사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비화를 전했다. 





KBS 기상캐스터 출신의 신예지는 프리랜서 방송인이자 E스포츠 게임단 감독으로 나아가 구단주로 왕성하게 활동 중. 



신예지는 프리선언 후 새 인생을 맞이한데 대해 “내 실력이 막 대단한 건 아니고 먹고 살기 위해 기회가 주어졌을 때 열심히 했을 뿐이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어 “프리선언을 하면서 고민은 안했나?”란 질문엔 “굉장히 많이 했다. 조우종한테도 많이 물었다. 그때 게임 감독을 하고 싶다고 하니 장난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신예지는 무려 3개의 게임 팀을 운영 중이다. 그는 “3팀이 모두 아시아에서 1등을 기록했다. 직접 코칭을 하는 건 아니고 선수들을 발탁하는 역할을 한다”며 성과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기상캐스터 시절과 비교하면 수입은 어떤가?”라는 질문에 “훨씬 나아졌다. 가치가 판단되지 않은 지분도 있다”고 고백,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해피투게더4’ 화면 캡처

연예 ‘트래블 앳 홈’ 몬스타엑스·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함께 랜선 여행 떠나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수 유빈, 몬스타엑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등이 ‘트래블 앳 홈’(TRAVEL AT HOME)을 통해 한국 랜선 여행을 떠나 150여국 글로벌 팬들과 만난다.4일 SBS 미디어넷의 뮤직 채널 SBS MTV 측에 따르면 오는 7일 K-POP 스타들과 떠나는 ‘트래블 앳 홈’이 공개된다.‘트래블 앳 홈’은 외출이 제약되고 일상 속 거리 두기를 시행하고 있는 지금, 간접적으로라도 답답함을 해소하고자 K-POP 스타들이 다양한 코너를 통해 다 함께 랜선 한국 여행을 떠나자는 취지를 담은 특집 프로그램. K-POP 스타들은 직접 경험한 국내 여행지의 추억을 공개하고, 아티스트만의 여행 로드를 만들어 팬들에게 국내 여행 코스를 추천한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여행을 추억하는 시간을 갖는다. 함께 다녀온 여행을 추억하며 그 순간을 기억할 수 있는 몬스타엑스만의 플레이리스트를 공개하고 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먹방을 선보인다.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에버글로우는 각각 그들만의 여행 로드를 만들어나간다. 멤버들과의 팽팽한 대립과 합의를 거쳐 전국 곳곳의 가고 싶은 스팟과 먹고 싶은 음식들을 골라 여행 일정을 직접 계획한다. 유빈은 자신의 고향인 광주에서의 추억들을 곱씹고 핫플레이스를 소개하며 ‘광주 부심’을 뽐내고, 에이프릴 진솔과 예나는 K-POP 뮤직비디오 속 한국의 명소를 소개한다. 빅톤은 집에서 직접 만들어 즐길 수 있는 게임을 선보인다. 게임을 만들며 그간 다녀온 여행을 추억하고, 아직 가본 적 없는 국내 여행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에이티즈는 세계적으로 이슈가 된 K-푸드에 자신들만의 레시피를 더해 재탄생시킨다. 이 외에도 K-POP 스타들과 팬들을 위한 #Together_at_hand 챌린지도 공개된다. 에이티즈와 원어스는 만날 수 없는 시간을 잘 이겨내고 팬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을 담아 각 팀의 스타일로 챌린지 동작을 완성한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SBS MTV 제공
연예 고준희, 유튜브 채널 오픈 “악플러 30명 고소, 많이 힘들었다” 심경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고준희가 유튜브 채널 ‘고준희 GO!’를 전격 오픈했다.지난 3일 개인 채널 ‘고준희 GO!’를 오픈한 고준희는 뷰티, 패션, 운동법 등 다양한 콘텐츠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날 공개된 ‘고준희 GO!’ 메인 에피소드 영상에서 고준희는 지금까지 해보고 싶었던 ‘위시리스트’ 10가지를 공개했다. ‘몸짱 되기’, ‘대학 졸업하기’, ‘하늘 날기’ 등 다양한 위시리스트를 공개한 고준희는 개인 채널을 통해 지금껏 보지 못했던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또한 ‘요리 마스터하기’라는 리스트를 언급할 때 고준희는 “특별히 배우고 싶은 분이 있다. 양세형 씨다”라며 “바쁘실 수도 있겠지만 연락은 드려보겠다”라고 말해,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이어 고준희는 ‘정의의 이름으로! 악플러 30명 고소한 뒤 눈물 파티!?’라는 제목의 두 번째 영상을 바로 게재했다. 유튜브 채널 오픈을 기념하는 축하파티에서 고준희는 “실은 되게 힘들었다. 1년 동안. 근데 잘 버텨준 나에게 너무 고맙고 앞으로 더 좋은 일이 많을 거다”라며 솔직한 감정을 내비쳐 뭉클함을 전하기도 했다.마지막으로 공개된 영상에서는 ‘위시리스트’ 1번이었던 ‘몸짱 되기’를 실천하는 고준희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고준희는 “지금 내 몸이 너무 무거워”라며 과거 리즈 시절로 되돌아가기 위한 의지를 다잡으며 단식원을 찾았다.단식원에서 고준희는 입소한지 5분 만에 몰래 빵을 먹으며 합리화를 하기도 하고, 수수한 모습으로 거리낌 없이 사우나도 다니면서 기존의 도회적인 이미지와는 180도 달라진 반전 매력을 발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고준희 GO!’ 제공
연예 H.O.T.토니안→카라 한승연→SF9다원, ‘아이돌 피싱캠프’ 첫선 [TV리포트=이혜미 기자] K-POP에 이어 K-피싱의 세계화를 위해 ‘낚.알.못’부터 ‘낚시 고수’까지 아이돌들이 총출동한다. 오는 18일일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아이돌 피싱캠프’는 국내를 시작으로 세계 낚시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아이돌들의 기상천외한 훈련 과정과 낚시 성장 스토리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출연진으로는 낚시 왕초보인 단장 토니안을 중심으로 다양한 세대의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개그계 아이돌인 개그맨 이진호와 미모, 연기, 노래에 이어 낚시까지 접수할 한승연이 K-피싱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함께한다.여기에 낚시 경력 7년차 블락비 재효가 합류해 전문가로서의 남다른 역량을 발휘할 예정이다. ‘낚.알.못’이지만 알고 보면 낚시 천재인 SF9 다원, 모태 낚시꾼 모모랜드 연우도 원정에 함께하며 활력을 더한다.‘아이돌 피싱캠프’를 위해 모인 이들은 초보 낚시꾼들이 ‘프로 낚시꾼’으로 거듭나는 과정과, 힘든 여건 속에서 낚시를 알리겠다는 꿈 하나 만으로 노력하는 이야기를 통해 감동과 재미를 선사, 시청자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아이돌 피싱캠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