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김정화 “유치원생 아들 교육 걱정... 조바심 나기도”

기사입력 2019.11.08 10:4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김정화가 아들 유화 군의 교육을 두고 ‘엄마의 고민’을 전했다. 



8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선 김정화 유은성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들 부부는 유치원생 두 아들을 양육 중이다. 첫째 유화 군은 대입보다 경쟁이 치열했다는 ‘숲 유치원’에 다니는 중. 



김정화는 “나도 일을 하고 남편도 바쁘다 보니까 아이들을 맡긴다면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곳으로 보내고자 했다”고 밝혔다. 유화 군은 공기업 기관인 이 유치원에서 한자 영어 등을 배우고 있다. 



김정화의 최근 고민은 한글 교육이다. 그는 “어디까지 교육을 해야 할지, 쓰기까지 해야 할지, 읽기만 해도 되는 건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동료 학부모들과 교육 문제로 대화를 나눈 그는 유화 군의 또래 아이들이 이미 어린 나이에 한글을 마스터했음을 알고 크게 놀랐다. 



김정화는 “지금이라도 공부를 시켜야 하는 건 아닐까, 조바심이 나더라. 주변에 나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많으면 괜찮을 텐데 그게 아니니까 ‘내가 틀린 건 아닐까’란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어디에 있든 변함없는, 한예리 [화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한예리의 색다른 매력을 화보에서 뽐냈다.25일 매거진 지큐 코리아는 한예리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한예리는 촬영 내내 장난스럽고 유쾌한 표정과 장난기 넘치는 포즈를 뽐내며 반전 매력을 가득 담은 화보를 완성했다.최근 첫 할리우드 주연작 ‘미나리’로 미국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비롯해 2관왕을 수상한 한예리는 이에 대해 “작년 여름 미국에서 영화를 찍으면서 배우, 스태프들과 가족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친해졌다. 촬영을 마치면 다 같이 저녁식사를 하고 하루를 정리했는데, 그런 시간이 차곡차곡 쌓여서 우리 영화에 좋은 기운으로 남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이번 작품을 통해 활동 영역을 넓힌 한예리는 “세계가 하나라는 사실을 좀 더 실감했고, 환경이 바뀐다고 해서 그 사람의 본성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도 깨달았다”라며 “이 영화를 찍으면서 ‘어디에 있든 나는 변함없다’는, 그런 느낌을 받았다”라며 새로운 경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또한 한예리는 “‘미나리’에서 엄마 역할을 연기한 것처럼, 폭넓게 오가면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고 싶다. 할 수 있는 게 더 늘어났다는 생각이 들어서 제한을 두지 않으려 한다”라며 “새로운 역할이 주어졌다는 건 사람들이 저한테서 그런 모습이나 가능성을 봤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마지막으로 한예리는 “많은 분들이 드라마 ‘청춘시대’에서 연기한 진명처럼 내가 진중하고 단호하거나 흐트러짐이 없을 거라 생각하더라. 그런 이미지를 깨고 싶다”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한예리 주연의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좇아 미국의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렸으며, 지난 1월에 열린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수상했다.한예리의 반전 매력이 가득 담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는 ‘지큐 코리아’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지큐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