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도 성공 못할 것”... ‘월드클래스’ 하휘동X윤민수X팔로알토의 쓴 소리

기사입력 2019.11.08 11:5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하휘동과 윤민수 팔로알토가 ‘투 비 월드클래스’의 멘토로 변신했다. 



8일 방송된 Mnet ‘투 비 월드클래스’에선 하휘동과 윤민수, 팔로알토가 출연해 연습생들의 무대를 평가했다. 



퍼포먼스 팀의 무대에 하휘동은 “예의 문제를 떠나서 난 앞으로도 너희가 성공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냉정하게 평했다. 



그는 “되게 서운했다. 실망도 많이 했고, 이건 너희가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강하게 일갈했다. 



보컬 팀에 대한 멘토 윤민수의 반응도 곱지 않았다. 윤민수는 “솔직히 다 탈락이다. 잘하고 못하고의 문제가 아니다. 마음가짐이 잘못된 거다. 이걸 데뷔곡이라고 생각해보라. 이렇게 하겠나? 잔뜩 기대하고 왔는데. 파이팅 하라”고 꾸짖었다. 



그러나 윤민수의 쓴 소리에도 보컬 팀 멤버들은 실력 향상을 증명하지 못했고, 이에 윤민수는 깊은 한숨을 쉬었다. 



래퍼 팀은 어떨까. 팔로알토는 경준 로빈 정상의 이름을 입에 올리며 “손 봐줘야 할 부분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준에 대해 “보통 사람이 노래방에서 랩을 하는 느낌이다. 목이 아내라 배에서 올라오는 소리를 내줘야 한다”고 평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투 비 월드클래스’ 방송화면 캡처

연예 ‘슬기로운 의사생활’ 정경호, 까칠한 흉부외과 교수 변신 ‘강렬’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슬기로운 의사생활’ 정경호가 까칠한 흉부외과 교수로 완벽 변신했다. 25일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측은 준완 역의 정경호 첫 스틸을 공개했다. 준완은 흉부외과 교수이자 실력파 의사로 자기 관리 또한 철저한 완벽주의자다.  공개된 스틸 속 정경호의 강렬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의사로서는 훌륭하지만 까칠하고 직설적인 성격 탓에 주변 사람들을 늘 긴장하게 만드는 인물인 만큼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정경호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측을 통해 “준완은 의사로서는 확실히 까칠한 면이 있지만 의대 동기들과 있을 때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인물”이라면서 “그런 준완의 모습들이 다른 배우들과 어울려 어떻게 나올지 너무 궁금하고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또한 정경호는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이어 신원호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대해 그는 “두 번째 함께하는 영광스러운 기회여서 행복하게 대본을 봤다”면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오는 3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