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아-블랙위도우, '마블=시네마' 논란에 답하다[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19.11.12 5:29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배우 크리스 에반스와 스칼렛 요한슨이 '마블은 시네마가 아니다'라는 논란과 관련해 자신들의 생각을 밝혔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지난 11일(현지시각), "크리스 에반스와 스칼렛 요한슨이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촉발시킨 마블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MCU에서 각각 캡틴 아메리카와 블랙 위도우로 열연한 두 사람은 버라이어티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런 논쟁이 일어난 것 자체가 슬프다"고 밝혔다.



먼저 스칼렛 요한슨은 "먼저 흥미로웠다"라며 "요 며칠 사이 많은 사람들이 내게 마블 영화와 블록버스터 영화들을 경멸한다고 밝힌 유명 감독들의 말들을 알려줬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그런 생각들 자체가 구식이며 그런 식으로 표현한다는 것 자체가 매우 실망스러웠다"면서 "그러나 아마도 그들은 블록버스터에 의해 점령된 극장들 때문에 다양한 장르의 영화와 소규모 영화들이 설 자리를 잃어가는 것을 언급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덕분에 나는 요즘 사람들의 콘텐츠 소비 방식이 거대한 흐름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고도 밝혔다.





크리스 에반스는 "독창적인 콘텐츠가 창의적인 콘텐츠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것들이 창의성이라는 바퀴의 회전을 가능케 한다고 봅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이어 "나는 그냥 테이블에 모든 공간이 있다고 본다"면서 "특정 장르의 음악을 놓고 '그건 음악이 아니야'라고 하는 것과 같지 않겠나. 어떤 사람이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겠는가"라고도 말했다.



앞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마블 영화는 영화(cinema)가 아니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캡틴아메리카:윈터솔져' 스틸컷

연예 김건모, 데뷔 27년 만에 최악의 스캔들…성폭행-폭행 진실공방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김건모가 데뷔 27년 만에 최악의 스캔들에 휩싸였다. 김건모가 수년 전 여성을 성폭행 및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12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김건모 관련 사건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지 5일 만에 추가 폭행 의혹까지 더해지며 파장이 커진 상황.사건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유흥주점에서 일했던 A씨는 김건모에게 음란행위 및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3년이 지난 일을 폭로한 이유에 대해 피해자는 “성폭행 당했을 시점에 김건모가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방송에 나오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그러나 김건모 측은 “사실무근”을 주장하며, 오히려 해당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측을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이어 김건모가 또 다른 여성을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제보자는 2007년 당시 근무하던 유흥업소에서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고, 목격자까지 등장한 상태다.이와 관련해 한 변호사는 “고소장을 접수된 성폭행 사건의 경우 사실로 드러날 경우 3년 이상의 유기징역으로 처벌될 수 있다. 반대로 전혀 범행 사실이 없다면 공개적으로 거짓 사실을 드러내서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해당되기 때문에 의혹을 제기한 측이 7년 이하의 징역,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처벌될 수 있다”고 짚었다.관련 내용은 12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