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세이지發 거장들의 경쾌한 대서사시 '아이리시맨' [어땠어?]

기사입력 2019.11.13 8:5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성민주 인턴기자] 전후 미국의 현대사와 마피아의 흑막, 로드 무비가 자연스레 교차한다. 자칫 무겁기만 할 수 있는 방대한 이야기는 당대의 대중음악을 배경삼아 경쾌하게 그려진다.



넷플릭스 영화 '아이리시맨'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베일을 벗었다. 영화는 공개 전부터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조 페시, 그리고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모았다.



'아이리시맨'은 20세기 미국 정치 이면에 존재했던 악명 높은 인물들과 연루된 프랭크 시런(로버트 드니로 분)의 시선으로 전후 미국 조직범죄를 그려낸 영화.



찰스 브랜튼의 논픽션 '아이 허드 유 페인트 하우시즈(I heard you paint houses)'를 원작으로 미국의 장기 미제 사건인 '지미 호파 실종 사건'을 다뤘다.



로버트 드 니로는 살인청부업자로 거듭나는 군인 출신 트럭운전수 프랭크 시런을, 알 파치노는 국제 트럭 운전자 조합 '팀스터(Teamster)'의 수장 지미 호파를, 조 페시는 겉으로는 직물 커튼 사업가이지만 실제로는 모든 범죄를 기획하고 저지르는 러셀 버팔리노를 각기 연기했다.



아직 '아이리시맨'을 보지 못한 동료 기자들의 질문에 답해봤다.





Q. 거장 배우들과 마틴 스코세이지의 만남, 어땠어?



이름값이 빛난다. 스코세이지가 풀어낸 방대한 이야기와 거장들의 명품 연기는 압도적이다.



영화 '비열한 거리', '좋은 친구들', '카지노' 등 마피아 영화를 다수 연출한 마틴 스코세이지는 이번에도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에서 활동하는 이탈리아계 마피아 조직의 생리를 세밀하게 그려냈다.



마피아 연기의 거장 로버트 드 니로와 알 파치노, 조 페시는 70대의 나이에도 변함없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들은 백발 노년 마피아로 분하는가 하면, 디 에이징(De-Aging) CG의 힘을 빌려 젊은 시절의 모습을 재현했다.



로버트 드 니로의 연기는 특히 시선을 끈다. 그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진행되는 만큼 중~노년을 오가며 핵심적인 역할을 무게감 있게 소화했다. 이해관계 때문에 오랜 친구를 저버려야 하는 상황에 처한 그의 섬세한 내적 갈등 연기는 발군이다. 살인을 일상으로 삼는 프랭크 시런의 캐주얼한 폭력성도 잘 그려냈다.





Q. 마피아, 미국 정치, 교차 편집... 이해하기 어렵지 않아?



어느 정도 필요한 배경지식도 있고, 극중 기억해야 할 인물들도 많다.



영화는 82세 노인 프랭크 시런이 1975년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자동차로 디트로이트로 떠나는 이야기로 시작한다. 프랭크 부부와 러셀 부부가 디트로이트로 향하는 3일간의 여정은 과거 40대의 프랭크가 러셀을 만나 살인 청부업자로 거듭나는 과정과 교차된다.



1940년대에서 70년대로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프랭크는 전후 미국의 굵직한 현대사를 마주한다. 마피아 세력은 쿠바 카스트로 정권 전복 시도, 케네디 대통령의 당선과 피격, 닉슨의 워터게이트 사건 등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주고받는다.



국제 트럭 운전자 조합 '팀스터(Teamster)'의 주도권을 둘러싼 이권 다툼이 중후반부의 주 테마다. 알 파치노가 연기한 지미 호파는 실제 1940~50년대 미국에서 막강한 권력을 누렸으며 케네디 당선 이후 1960년대 배심원 매수와 뇌물, 사기죄로 유죄를 선고받는다.



그러나 이 모든 이야기는 무겁기보다는 경쾌하게 그려진다. 빅밴드와 로큰롤, 컨트리 등 중요 장면마다 흐르는 당대 미국 대중음악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의 힘이 크다.





Q. 넷플릭스 영화라면 영화관에서는 못 봐?



영화관에서도 볼 수 있다. 국내에서는 메가박스 일부 상영관에서 오는 20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넷플릭스에는 오는 27일 공개된다.



Q. 러닝타임 209분, 너무 길진 않아?



길긴 길다. 그래도 이어지는 스토리가 궁금해 한 번도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볼 수 있었다.



영화는 그만큼 강력한 몰입을 선사한다. 프랭크의 이야기를 따라가다보면 자연스럽게 3시간 반이 흘러간다. 50여 년의 세월을 오가며 여러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다 보니 자연스럽게 길어진 모양새다.



극장에서 볼 계획이라면 상영관의 의자가 푹신한 편인지 미리 체크해두는 편이 좋겠다. 개인적으로는 3시간 반처럼 느껴지지는 않았고, 2시간 반 정도로 느껴졌다.



성민주 기자 meansyou@tvreport.co.kr / 사진=영화 '넷플릭스맨' 스틸컷

연예 ‘머니게임’ 이성민 “5년 만에 복귀 설렌다…모두 알아야 할 이야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머니게임’을 통해 5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배우 이성민이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성민은 13일 tvN 새 수목드라마 ‘머니게임’ 측을 통해 “5년 만에 브라운관을 통해 시청자 분들을 찾아 뵙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머니게임’ 대본이 정말 재미있었다. 긴박한 스토리가 흥미진진할 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가 알아야 할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허재 캐릭터를 맡아 ‘국민 나쁜놈’이 될 각오로 연기하고 있다. 저 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머니게임’ 측은 이날 극중 허재 역을 맡은 이성민의 첫 촬영 스틸도 공개했다. 허재는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것을 위해 못할 일이 없는 야망가이자 금융위원장.공개된 스틸 속 이성민은 압도적인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다. 분노를 억누르는 절제된 내면 연기가 보는 이를 숨죽이게 만들 정도. 또한 이성민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둘러싸인 가운데에서도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묵직한 아우라를 뿜어내고 있다. 형형한 눈빛과 폭발적인 감정 표현에 이르기까지 시시각각 달라지는 표정이 감탄을 자아내는 동시에 이성민의 연기 내공을 다시 한 번 실감케 한다. 이에 ‘머니게임’을 통해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이성민의 활약에 기대감이 쏠린다.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악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숨가쁜 사투와 첨예한 신념의 대립을 그린 드라마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후속으로 내년 1월 첫 방송 될 예정이다.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금새록, tvN 단막극 ‘모두 그곳에 있다’ 출연 확정…노정의와 호흡[공식]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금새록이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 - ‘모두 그곳에 있다’에 캐스팅 됐다.13일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는 금새록의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 여덟 번째 작품 '모두 그곳에 있다' 출연 소식을 알렸다. ‘모두 그곳에 있다’는 학교 폭력에 시달리던 여중생 수연(노정의 분)이 삶을 포기할 결심을 한 순간 구원자가 나타나고, 이후 두 사람이 함께 가해자 학생들을 응징하기 위한 복수를 시작한다는 이야기다.금새록은 사설 심리 상담가 강일영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전형적인 상담가의 모습과는 거리가 먼 강하고 이성적인 성격의 소유자다. 따뜻한 구석은 찾아보기 힘든, 말도 행동도 직설적이고 냉철한 인물. 하지만 그런 일영에게 오히려 안정감을 느끼는 수연(노정의 분)과 갑갑한 상황들을 해결할 묘안을 생각해내는 일영의 공교한 조화가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금새록은 지난 출연작 ‘열혈사제’와 ‘미스터 기간제’ 등 연이은 작품마다 캐릭터와 높을 싱크로율을 선보였던 만큼 이번에는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톡톡 튀는 단막극 작품과 신선하고 다양한 매력을 가진 배우 금새록의 조합에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된다.한편, ‘모두 그곳에 있다’는 내년 1월 15일(수) 밤 11시 방송 예정이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UL엔터테인먼트,레진엔터테인먼트
연예 김범수, 신곡 '와르르' 눈물 티저 공개…‘연참2’ 주혜지 女주인공 열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가수 김범수가 가슴이 먹먹해지는 애틋한 눈물 티저를 공개했다.김범수는 지난 11일과 12일 오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오는 17일 발매 예정인 새 디지털 싱글 ‘와르르’ 티저 영상 2편을 각각 업로드했다.공개된 영상 속에는 신곡 ‘와르르’의 서정적인 사운드와 함께 눈물을 흘리는 여주인공 주혜지의 모습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켰다.지난 11일 공개된 첫 티저 영상 속에는 담담해보였던 여주인공의 눈가에 맺혔던 눈물이 주르륵 흘러내리는 모습이 담기며 애틋한 감정을 더욱 극대화시켰다. 하루 뒤 공개된 두 번째 티저에서는 터져 나오는 울음을 참지 못하고 끝내 눈물을 흘리는 여주인공의 장면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다시 한 번 먹먹하게 만들었고, 그녀에게는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여주인공 주혜지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웹드라마 ‘잘빠진 연애’ 등 여러 작품에 출연, 아름답고 청순한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와르르’는 김범수가 데뷔 20주년을 기념하여 선보이는 장기 음원 프로젝트 ‘MAKE 20(메이크 트웬티)’ 여덟 번째 싱글로, 지난 10월 발표한 뉴메이크(new.MAKE20) 싱글 ‘진심’ 이후 약 2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곡이다.특히 가수 정인이 김범수와 함께 신곡 작사에 참여했으며, 윤종신의 ‘좋니’를 작곡한 포스티노가 작곡을 맡아 음악팬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겨울 발라드의 종지부를 찍을 김범수의 신곡 ‘와르르’는 오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한편 김범수는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2019 김범수 콘서트 ‘The 진한 Classic: Re.feel’을 열고 관객들과 만난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영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