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선발대' 횡단열차 완주→모스크바의 유혹...환희의 12일 [콕TV]

기사입력 2019.11.15 6:4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12일의 기나긴 여정이 드디어 모스크바에서 끝이 났다. '시베리아 선발대' 5인은 열차 여행 첫날부터 고난과 예상 밖의 일의 연속이었던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완주했다. 마침내 마주한 모스크바의 웅장함에 모두 매료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시베리아 선발대'에서는 모스크바로 향하는 기차 안에서 마지막 식사를 마치고, 마침내 당도한 모스크바에 도취된 선발대 5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열차가 모스크바에 가까워질수록 공기는 차가워졌다. 열차 안에서 지독한 더위를 경험했던 대원들은 "난 겨울이 좋아" "추운데 너무 좋아"라며 시원함을 만끽했다.



열차 안의 늦은 아침은 이선균이 만든 소시지 빵. 대원들은 빵으로 배를 채우고 커피로 여유를 만끽했다. 이때 '균대장' 이선균은 고규필에게 모스크바 투어 가이드를 맡겼다. 여행 초보로 자신이 없는 고규필과 고규필 투어를 완성하려는 이선균의 신경전이 웃음을 자아냈다.



오후 3시 반이 되자 이선균은 슬슬 마지막 식사를 준비했다. 라면 김치 소시지 등 남은 재료를 탈탈 털어서 지퍼팩에 넣었다. 즉석밥까지 준비가 완료됐다. 지퍼팩엔 뜨거운 물을 부어서 '부대찌개' 라면을 만들었다. 맛은 일품이었다. 남은 국물에 즉석밥을 넣어 '폭풍 흡입'하는 대원들의 만면엔 미소가 가득했다.















여행 12일 차. 횡당열차의 종착지인 모스크바에 도착했다. 대원들은 감격했다. 고규필은 "횡단열차를 마무리한 게 믿기지 않는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대원들은 이선균이 예약한 숙소에서 여독을 풀었다.



다음날 규필투어에 나선 대원들. 이선균과 이상엽은 이즈마일로보 시장에서 빈티지 소품 구경에 흠뻑 빠졌다. 아침은 샤슬릭과 각종 꼬치였다. 규필이 먼저 맛을 보고 엄지를 세우면 다른 대원들이 규필의 평가를 믿고 '먹방'을 펼쳤다.



배를 채운 대원들은 러시아 지하철 타기에 도전했다. 붉은 광장으로 가기 위해서였다. 카를 마르크스 동상, 볼쇼이 극장을 거쳐서 다다른 붉은 광장의 웅장함에 대원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선균은 "제가 생각한 러시아입니다"라며 흡족해했고, 고규필은 "내가 이런 데를 다 오네"라며 감격했다.



주코프 장군 동상을 중심으로 국립역사박물관과 전쟁기념관, 부활의 문, 성 바실리 대성당, 크렘린 성벽, 굼 백화점이 넓게 펼쳐졌다.



대원들은 1인 한화 18000원의 입장료를 내고서 성 바실리 대성당에 들어갔다. 화려한 성화들로 가득찬 신비로운 분위기에 압도됐다. 미로같은 통로를 지날 때마다 다른 분위기가 펼쳐졌다. 대원들은 환희의 표정을 지으며 각자 느끼는 바를 털어놨다.



김남길은 "사제복을 입고 올걸 그랬나"라며 후회했고, 이선균은 "굳이 돈 내고 성당 안에 들어가야 하나 했는데, 그 안의 그림과 유물들을 보면 박물관같은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다"고 감탄했다. 이상엽은 "꼭 다시 오리라. 충분히 시간을 가지고 즐기리라"라고 다짐했다. 김민식은 "처음에 소름돋았다. 너무 행복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시베리아 선발대' 방송화면 캡처

연예 “가짜애인 할게”...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안재현 고백 받아들였다[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오연서와 안재현이 15년의 기다림 끝에 연인으로 맺어졌다. 문제는 오연서가 이를 ‘가짜연애’로 받아들였다는 것.11일 방송된 MBC ‘하자있는 인간들’에선 서연(오연수 분)을 향한 강우(안재현 분)의 고백이 그려졌다.이날 오 여사(윤해영 분)가 멋대로 소개팅을 주선한 가운데 강우는 이에 흔쾌히 응했다. 서연의 생각을 떨쳐내기 위한 선택.그러나 미모의 소개팅녀와 함께하면서도 강우에겐 오직 서연 생각뿐이었다. 문제는 서연 역시 소개팅이 진행된 카페에 있었다는 것. 서연은 강우와 소개팅녀의 모습에 내내 혼란해 했다.그도 그럴 게 서연은 강우와 현수(박정민 분)를 내연관계로 오해 중이다. 서연은 “저 표정은 뭐야. 왜 박현수를 두고 선을 봐. 그렇게 좋아했으면서”라고 중얼거렸다.이에 미경(김슬기 분)은 “평생 자기를 감춘 채 살아가는 거지. 박현수도 이강우한테 우리가 두 사람 사이 아는 거 모른 척 해달라고 어찌나 신신당부를 하던지”라며 혀를 찼다. 서연은 “사랑하는데도 사랑한다고 말도 못하고 기구하다”라며 안타까워했다.결국 서연은 강우를 위로하고자 늦은 밤 그의 집을 찾았다. 이어 그는 “중학생 때 이강우, 너 진짜 귀여웠었는데 언제 이렇게 컸냐?”라 말하며 강우의 이마를 꾹 눌렀다.이 같은 서연의 행동에 강우는 ‘주서연, 언제 이렇게 나한테 다가온 거야’라며 설렘을 느꼈다. 이는 상사병으로 번졌을 정도.강우의 사촌동생 민혁 (구원 분)도 서연을 짝사랑 중. 민혁은 학생 일에 물불을 가리지 않는 서연의 열정에 반했다.이날도 서연이 다리를 다친 남학생을 업고 양호실을 찾은 가운데 민혁은 그런 서연을 정성껏 치료해줬다.마침 학교를 방문한 강우는 서연과 민혁의 다정한 모습을 보며 착잡해했다. 강우는 그제야 제 감정이 사랑임을 인정하고 서연에게 고백을 하려고 하나 과거의 트라우마에 또 다시 발목이 잡혔다.이 사실을 알 리 없는 서연은 여전히 강우와 현수의 관계를 오해, “잘 어울린다. 이강우 파이팅”이라며 응원을 보냈다.그럼에도 강우는 직진을 선언, 서연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스포츠웨어 숍을 통째로 빌려 육상 부 학생들에게 옷을 선물하고자 한 것. 이에 서연도 기뻐했다.이 자리에서 강우는 “바보 같이 이제야 깨달았다. 나 오래 전부터 다른 여자는 필요 없었어. 내 옆에 네가 있었으면 좋겠다. 네 옆에선 쪽팔리고 망가지지만 그래도 난 네가 내 옆에 있어야 나일 수 있을 것 같아. 그러니까 내 옆에 있어 줄래?”라고 고백했다.문제는 서연이 강우의 마음을 왜곡해 받아들였다는 것. 서연은 강우가 저를 방패막이로 쓰려 한다고 오해하곤 “내가 박현수를 두고 너랑 이러는 건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그러면서도 서연은 ‘가짜 애인’을 받아들이겠다며 “나밖에 없다며. 내가 옆에 있어야 진짜 네가 된다며. 네 마음이 얼마나 절박하면. 해보자”라고 덧붙였다. 강우는 그런 서연을 품에 안으며 기쁨을 표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하자 있는 인간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