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2', '렛잇고' 열풍 잇긴 힘들까..왜?

기사입력 2019.11.19 9:31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겨울왕국2'가 전편인 '겨울왕국'에 이어 또 한 번 음원차트를 휩쓸게 될까.



앞서 지난 2014년에 개봉해 O.S.T.인 '렛 잇 고(Let it go)'를 음원차트 정상에 올려놓았던 '겨울왕국'의 후속작인 만큼 '겨울왕국2'의 O.S.T. 역시 성공을 거둘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내에서 애니메이션 최초로 천만 관객을 돌파한 '겨울왕국' 돌풍에는 단연 O.S.T.인 '렛 잇 고' 열풍이 있기 때문이었다.



한 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쉬운 멜로디와 따라 부르기 쉬운 가사까지, '렛 잇 고'는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선풍적인 인기를 끈 바 있다.



오는 21일 개봉을 앞둔 '겨울왕국2'는 전편의 영광을 재현하겠다는 각오다. 이번에도 전편 못지않은 다양한 O.S.T.로 중무장했다.



특히 '겨울왕국2'가 주력하고 있는 노래는 '렛 잇 고'처럼 주인공 엘사의 주제곡인 '인투 더 언노운(INTO THE UNKNOWN')이다.



국내에선 가수 태연이 커버, 커버 티저 영상만으로도 디즈니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79만회를 기록할 만큼 노래에 대한 관심 또한 높다.





현재 '겨울왕국2'의 O.S.T.는 모두 발매된 상황. 이에 '겨울왕국2' 측은 18일, TV리포트에 "북미 공개 일정에 맞춰 국내에서도 지난 16일 발매됐다"고 밝혔다.



높은 관심에 비해 발매 후 차트 상황은 좋지 않지만 '겨울왕국2' 측은 영화 개봉과 함께 순위가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을 안고 있다.



'겨울왕국2' 관계자는 "영화를 보고 듣는 음악은 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때문에 개봉 이후 순위가 높아지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회의적인 반응도 많다. 18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겨울왕국2'를 관람한 영화 관계자들 사이에서 1편 만큼의 반응은 없을 거란 의견이 나오고 있는 상황.



시사회를 통해 '겨울왕국2'를 관람한 한 영화 관계자는 "'렛 잇 고'만큼 음원차트에서 강세를 드러내기는 힘들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렛 잇 고'는 쉬운 멜로디가 주효했는데 이번엔 그럴 만한 노래가 들리지 않았다"라고 평했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음원차트에서 '겨울왕국2'가 강세를 보일 것 같지는 않다"고 전망했다.



역시 멜로디가 그 이유로 지적됐다. 이 관계자는 "기억나는 멜로디가 잘 없다. '겨울왕국' 때는 '렛 잇 고'를 처음 듣고 바로 각인됐는데 이번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시사회 이후 영화에 대한 호불호도 극명하게 갈리는 상황이라 '겨울왕국2'의 O.S.T.들이 음원 차트에서 얼마나 힘을 쓸지는 미지수다.



'겨울왕국2'는 엘사와 안나가 위험에 빠진 아렌델 왕국을 구하고 숨겨진 과거의 진실을 찾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내용을 다뤘다. 오는 21일 개봉.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겨울왕국2' 포스터 및 스틸컷.

연예 김건모, 데뷔 27년 만에 최악의 스캔들…성폭행-폭행 진실공방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김건모가 데뷔 27년 만에 최악의 스캔들에 휩싸였다. 김건모가 수년 전 여성을 성폭행 및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12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김건모 관련 사건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지 5일 만에 추가 폭행 의혹까지 더해지며 파장이 커진 상황.사건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유흥주점에서 일했던 A씨는 김건모에게 음란행위 및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3년이 지난 일을 폭로한 이유에 대해 피해자는 “성폭행 당했을 시점에 김건모가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방송에 나오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그러나 김건모 측은 “사실무근”을 주장하며, 오히려 해당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측을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이어 김건모가 또 다른 여성을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제보자는 2007년 당시 근무하던 유흥업소에서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고, 목격자까지 등장한 상태다.이와 관련해 한 변호사는 “고소장을 접수된 성폭행 사건의 경우 사실로 드러날 경우 3년 이상의 유기징역으로 처벌될 수 있다. 반대로 전혀 범행 사실이 없다면 공개적으로 거짓 사실을 드러내서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해당되기 때문에 의혹을 제기한 측이 7년 이하의 징역,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처벌될 수 있다”고 짚었다.관련 내용은 12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