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집권' 노을, 데뷔 17년 내공 증명한 1위

기사입력 2019.11.18 6:2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노을이 음원차트 1위 장기 집권으로 17년 내공을 보여줬다. 노을은 지난 7일 발매한 신곡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로 단 하루를 제외하고는 11일 동안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노을의 성공 비결은 대중의 니즈에 부합하는 음악이다. 최근 음원 차트에서 듣기 편한 감성 발라드가 유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을의 평소 음악적 색깔과 잘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스토리 라인 또한 계절적 분위기와 맞아 떨어지면서 듣는 즐거움을 배가했다.



멤버들의 귀가 정확히 대중들과 일치했다는 것도 이유다. 노을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노래를 처음 듣자마자 좋았다"며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멤버들이 좋아하는 음악이 대중의 입맛과 맞아 떨어지면서 좋은 결과를 받았다.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발매 당일부터 멜론, 지니뮤직, 올레뮤직 등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차트 상위권을 유지하며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노을은 “아직도 1위에 있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며 “처음 노래를 듣고 멤버들끼리 무척 좋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이 기세를 몰아 연말 전국투어 콘서트 ‘노을이 내린 밤’ 준비에 한창”이라며 “멤버들이 평소에 꾸준한 운동과 좋은 식습관을 통해 자기 관리에 힘쓰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연예 "슈퍼루키 뭉쳤다" 비비, 픽보이와 데뷔 첫 콘서트 개최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두 명의 싱어송라이터가 데뷔 첫 콘서트를 연다.6일 필굿뮤직에 따르면, 비비(BIBI)와 픽보이(Peakboy)는 오는 24일 오후 8시 서울 창동 플랫폼61에서 콘서트 ‘나홀로 집에’를 개최한다. 가요계에서 실력있는 멀티플레이어로 두각을 드러낸 신예 아티스트들의 스페셜 합동 콘서트다.그간 독특한 자신만의 음악과 더불어 스토리텔링으로 가요계 선배들의 극찬을 받아온 비비는 SBS '더 팬'에서 준우승하며 다양한 음악성을 인정받아왔다. 또 프로듀서 픽보이는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힙합/알앤비부터 하우스 음악까지 여러 장르를 선보이며 화제가 된 뮤지션이다. 둘의 이색 조합에 팬들의 반응도 뜨거울 전망이다.비비와 픽보이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펼쳐지는 이번 공연에서 특별한 무대도 선보일 예정이다. 실력있는 두 신예 아티스트의 합동 공연 ‘나홀로 집에’는 오는 9일 낮 12시에 티켓 오픈될 계획이다. 또한 공개된 공연 포스터 속 두 사람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배경으로 따뜻하면서 엉뚱한 캐릭터 일러스트로 표현돼 보는 재미를 더했다.앞서 비비는 겨울에 어울리는 로맨틱한 러브송을 선보였다. 신곡 ‘자국’은 사랑을 나누는 데 있어 존재하는 장애물을 남녀가 발맞춰 다음 스텝으로 나아가자는 내용의 주제의 노래로, 비비 특유의 보컬과 스토리가 돋보이는 R&B 장르의 곡이다. 최근엔 JYP 박진영의 신곡 ‘Fever’의 피처링 아티스트로 참여해 가요 팬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필굿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