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별, 스승 박진영 위해 '불후의 명곡' 출연

기사입력 2019.11.18 6:0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가수 별이 스승 박진영과의 의리로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다.



18일 KBS 2TV '불후의 명곡' 측은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공개홀에서 박진영 편 녹화를 진행한다. 이날 현장에 별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별의 소속사 측은 TV리포트에 "과거 같은 소속사에서 스승과 제자로 각별한 인연을 맺었다. 때마침 출연 섭외가 와서 기꺼이 응했다"고 밝혔다.



이날 녹화에는 과거 JYP엔터테인먼트로 소속된 호우(손호영&김태우)를 포함해 아이비, 몽니, 빅스 라비, 김용진, 육중완밴드, 정유지, 엔플라잉 유회승, 포르테 디 콰트로, 정세운, 스트레이 키즈도 참여한다.



'불후의 명곡' 박진영 편은 오는 12월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TV리포트 DB

연예 ‘공부가 머니?’ 박종진 “딸 박민, 중학교 의무교육 거부→15세에 검정고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언론인 박종진이 연극영화과를 지망하는 딸 박민 양을 ‘특별한 아이’라 칭하며 남다른 성장과정을 전했다.  6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선 박종진 박민 부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박종진의 막내 박민 양은 고2로 예비수험생이다. 그는 연극영화과 지망. “연극영화과는 수학을 안보나? 솔직히 말해보라”는 박종진의 물음에 박민 양은 “안 보는 것들도 있다”고 답했다.  이에 박종진은 “음악에 수학을 빼는 건 말이 안 된다. 유명 음악가들 다 수학가 출신이다”며 “우리나라 교육이 정말 잘못됐다. 왜 예체능 입시에 수학을 빼나? 수학 못하면 연기도 못한다”고 한탄했다. 박민 양은 모른 척 딴 청을 피웠다.  박민 양의 어릴 적 꿈은 안과의사다. 이에 박민 양은 “초등학생 때 얘기다. 난 현실을 직시했다”고 말하나 박종진은 “연극영화과도 현실은 아니다. 난 답이 안 나온다”고 받아쳤다.  박민 양은 세 자매 중 막내로 박종진은 현재 두 딸의 입시에 집중 중. 이에 박민 양은 “다른 집은 내 또래가 주인공인데 우리 집은 다르다. ‘네가 알아서 해’로 끝나니 좀 서운하다”고 털어놨다. 스스로를 ‘공부 못하는 사람’이라 칭하며 자조도 했다.  이에 박종진은 “우리 민이는 특별한 아이다. 초등학생 때 대뜸 중학교에 가지 않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집에서 1년 있었다. 의무교육이라 경찰서와 동사무소에서 찾아오기도 했다”고 했다.  그는 “민이가 15살에 검정고시를 패스하고 호주에 혼자 갔다. 영어는 괜찮은데 수학이나 국어 성적은 떨어지더라. 그래도 노래를 잘하고 사회도 잘 보고 재능이 있다. 그쪽으로 밀어주고 싶다”고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