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이상윤 불륜녀 압축됐다…이청아는 과거 짝사랑 [콕TV]

기사입력 2019.11.18 11:1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이미 알게 된 남편의 불륜은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았다. 아무리 애써도 힘들었다. 결국 가장 친한 친구를 의심하는 지경까지 이르며, 아내는 모든 순간이 괴로웠다.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나정선(장나라 분)은 여전히 남편 박성준(이상윤 분)의 불륜에 처절한 배신감을 느끼는 과정이 그려졌다. 남편의 불륜만 알아챘을 뿐, 그 상대를 알지 못했다. 그리고 남편을 용서한다고 했지만, 실상은 그러지 못했다.



나정선은 퇴근 후 늦은 시각, 박성준(이상윤 분)과 이현아(이청아 분)가 사무실에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 게다가 박성준은 울고 있는 이현아를 다독이고 있었다.



당시 이현아는 “창피하다. 오빠한테 이런 모습까지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 바닥까지 보여줬다”며 눈물을 흘리고 있던 상황.



박성준은 아내 나정선을 재빨리 따라 나섰다. 그리고 오해하고 뛰어가는 나정선에게 “당신이 생각하는 그런 것 아니다. 집에 가서 얘기하자”며 달랬고, 나정선은 “이 와중에도 이성적이냐”고 따져 물었다.



둘을 막아선 건 이현아. 나정선과 따로 만난 이현아는 “내가 설명하겠다”며 “돈이 필요했다. 엄마 사업이 잘못돼서 빚이 생겼다. 그래서 복직했다”고 사정을 설명했다.



앞서 이현아는 VIP 상품을 빼돌리기를 시도했다. 그러나 박성준에게 발각되자 “상품전 물량이다. 확인하려고 한다”고 했지만, 훔쳐온 물품에는 보안칩이 연결됐던 상황. 이현아는 멈추지 않았다. 보안칩 해제 공문까지 보내는 일을 저질렀고, 때마침 서류 확인을 위해 박성준이 돌아왔다.



이현아는 “잘려도 할말 없다”고 자신의 죄를 인정했다.



내막을 듣게 된 나정선은 “내가 그렇게 형편없는 친구였냐”며 이현아가 말해주지 않은 것에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이현아는 “넌 네가 주인공이어야 되는 거지? 네가 다 알아야 하고, 도움 줘야 하고, 사람들이 다 너를 좋아해야 하는 거지?”라고 쏘아붙인 후 “피곤하다, 미안하지만 그런 거 받아줄 여력이 나한테 없다. 그래서 말 안했다”고 말을 이었다.



또 “너야말로 성준 오빠랑 바람이라도 난거라고 생각한 거 아니냐. 너 자신한테 물어봐라. 너야말로 날 진짜 믿는지”라고 반문하며 자리를 떴다.



충격을 받은 나정선은 힘들었다. 남편과 친구사이를 의심한 것, 무엇보다 남편의 불륜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었다. 다음날 출근 후에도 나정선은 팀원 송미나(곽선영 분)와 온유리(표예진 분)를 바라보는 시선도 차갑게 달라져 있었다.



너무 답답했던 나정선은 평소 믿고 따르는 장진철(장현성 분)을 찾았다. 장진철은 의문의 문자를 받은 후 벌어진 일을 언급했다. 장진철은 “자신 없으면 그만두라. 문밖에 뭐가 있는지 궁금하면 그 문을 열어라. 직접 보고 나면 망상을 하진 않을 거다. 문을 열 자신 없으면 그냥 잊고 살아라”고 조언했다.



사무실로 돌아온 나정선은 이현아를 따로 불러 선뜻 돈을 빌려줬다. 그리고 “난 오빠가 너랑 바람난 게 아닐까 의심했다. 오빠한테 여자가 있었다고 했다. 보다시피 너만큼 나도 엉망이다. 주인공병인지 몰라도, 이 와중에도 난 네가 신경 쓰인다. 그래서 오지랖을 부렸다. 거절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런 나정선에게 “나한테 왜 얘기한거냐 그 여자가 나일수도 있다”고 했고, 나정선은 “너니? 누구한테라도 얘기하지 않으면 미칠 것 같아서 말했다. 그게 너라도 어쩔 수 없다. 너가 아니면 좋겠다”고 바랐다.



2002년 대학교 선후배로 처음 만났던 박성준과 이현아. 첫 인상에 호감을 느낀 이현아는 그때부터 박성준에게 마음을 품었다. 그리고 2011년 회사에서 같이 근무하던 이현아는 박성준에게 농담처럼 프러포즈했다. 그러나 바로 그날, 친구 나정선은 박성준과의 결혼을 알렸다.



다시 현재로 돌아와 이현아는 박성준의 불륜을 알게 됐다. 이현아는 박성준에게 “정선이라서 납득이 됐다. 정선이는 오빠가 말한, 마음이 하나인 사람이니까 그리고 오빠도 그런 사람인 줄 알았다. 오빠도 그런 사람이어야 한다. 그만 멈춰라 더 돌이킬 수 없기 전에”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이현아도 박성준의 불륜녀로 팀원 송미나, 온유리를 의심하며 그들의 행적 하나하나를 유심히 살펴보기 시작했다.



한편 송미나는 마케팅부서에 가고 싶은 마음을 굳혔다. 배도일 본부장에게 “당장 오는 것 보다 지금 전담팀에 있으면서 해줄 수 있는 게 있다”며 송미나에게 VIP 전담팀의 기밀을 빼줄 것을 요구했다. 그리고 송미나는 받아들였다.



집을 나온 송미나는 두고 나온 아이들 걱정에 밤늦게 집을 찾았다. 남편은 아내를 대신해 도시락을 쌌고, 아이들을 챙겼다.



하재웅 부사장의 아내 이명은(전혜진 분)은 온유리가 나오는 화면을 발견, 들고 있던 와인잔을 던졌다. 온유리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BS ‘VIP’ 방송화면 캡처

연예 윤지혜, 영화 ‘호흡’ 1차-2차 폭로…오늘(16일) 영화사 입장발표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배우 윤지혜가 본인이 촬영한 영화 ‘호흡’ 촬영 현장 관련해 1차와 2차에 걸쳐 폭로했다. 이에 영화 ‘호흡’ 측은 사실 관계를 파악 및 정리하는 대로 16일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윤지혜는 지난 14일과 15일 영화 ‘호흡’을 촬영하며 겪었던 일을 SNS에 차례로 공개했다. 오는 19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호흡’에 대해 윤지혜는 14일 “불행포르노 그 자체다”며 “권만기 감독에 대해서는 “욕심만 많고 능력은 없지만 알량한 자존심만 있는 아마추어와의 작업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지, 얼마나 무모한 짓인지 뼈저리게 느꼈다”고 분노를 표출했다.윤지혜의 게시물은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에 윤지혜는 15일 한 번 더 “너무 괴롭고 죽을 것 같아서 참을 수 없게 됐다. 묵인하는 것보다 털어놓고 벌어지는 이후의 일들을 감당하는 것이 제 건강에 좋을 것 같았다”고 폭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호흡’ 영화사 측은 지난 15일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16일 중으로 공식입장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영화 ‘호흡’은 제3회 마카오 국제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