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승준, tvN ‘반의 반’ 합류…정해인 만난다

기사입력 2019.11.19 3:5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이승준이 tvN 새 드라마 ‘반의 반’(가제)에 합류한다. 



19일 TV리포트 취재 결과 이승준은 내년 상반기 편성 예정인 ‘반의 반’에 캐스팅, 배우 정해인 채수빈 등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이승준의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TV리포트에 “세부사항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반의 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와 클래식 녹음엔지니어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이승준은 극중 사운드 엔지니어 최진무 역을 맡는다. 



앞서 정해인 채수빈 등이 ‘반의 반’ 출연을 확정지은 바 있다. 정해인은 극중 인공지능계의 프로그래머이면서 천재적인 기획자 문하원 역으로, 채수빈은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한서우 역으로 극을 이끈다. 



그동안 이승준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입지를 다졌다. tvN ‘막돼먹은 영애씨’는 물론, ‘나인:아홉 번의 시간여행’ ‘비밀’ ‘미생’ ‘태양의 후예’ ‘아르곤’ ‘미스터 션샤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이 대표적. 현재 방송 중인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 전녹두(장동윤 분)의 아버지 정윤저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오늘(8일) 종영 '레버리지', 놓쳐선 안 될 관전포인트 셋 [TV리포트=석재현 기자] 8일 오후 10시 마지막 방송을 앞둔 TV 조선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이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짜릿하고 통쾌한 사기플레이와 유쾌한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극 후반부에 들어서며 이태준(이동건 분)과 조준형(김중기 분)의 두뇌싸움으로 긴장감을 유발했다. 제작진은 남은 2화를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관전포인트를 정리했다. 먼저, 조준형은 미래 바이오 주가조작과 의료 민영화를 목적으로 신종 바이러스를 퍼트리고자 대통령 후보 김남영(김승욱 분)의 출판기념 행사일을 디데이로 정한 상황.이에 레버리지 팀은 출판 기념회장에 잠입해 바이러스를 훔칠 계획을 세웠다. 레버리지 팀이 무사히 바이러스 테러를 막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그리고 사건들을 일으킨 배후가 태준의 절친인 준형이라는 점부터 레버리지 팀의 문제해결 또한 준형의 계획에서 비롯됐다는 것까지 반전을 선사했다. 남은 2화에서 어떤 일이 전개될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마지막으로 레버리지 팀원들의 통쾌한 정의구현이 이뤄질 지 또한 주요 포인트다. 이 가운데 공개된 최종화 예고에서 레버리지 팀이 위기에 빠져 긴장감을 자아냈기에 이들이 난관을 헤치고 활약을 이어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레버리지'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레버리지 팀과 준형이 엎치락뒤치락하며 숨막히는 전략 싸움을 벌여 눈 뗄 수 없는 전개를 이어간다.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흥미진진하고 예측 불허하는 전개부터 통쾌하고 짜릿한 한방까지 남은 2화에 꽉 눌러 담았다"고 밝혔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TV 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