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퍼트 그린트 "헤르미온느♥말포이, 호감 있었다" [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19.11.19 4:4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 촬영 당시 엠마 왓슨과 톰 펠튼 사이에 미묘한 기류가 흘렀다는 증언이 나왔다.



미국 매체 피플은 지난 18일(현지시각), "루퍼트 그린트가 엠마 왓슨과 톰 펠튼의 미묘한 사이를 증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론 위즐리 역을 맡은 루퍼트 그린트는 애플TV+ 시리즈인 '더 서번트(The servant)' 홍보차 가진 인터뷰에서 "둘 사이에 뭔가가 있었다. 호감이 분명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루머를 만들고 싶지 않다면서도 "두 사람 사이에 '스파크가 튀는 걸' 분명히 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그때 우리는 어렸고, 소꿉놀이 같은 로맨스 였을 수도 있다"면서 "참고로 나는 조금의 '스파크'도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엠마 왓슨 측과 톰 펠튼 측은 사실 여부를 묻는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고 피플은 밝혔다.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엠마 왓슨과 톰 펠튼은 각각 헤르미온느와 말포이 역을 맡은 바 있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스틸컷

연예 로운, ‘2019 그리메 시상식’ 신인상 수상 “모두의 덕분, 감사”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그룹 SF9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로운이 ‘2019 그리메상 시상식’에서 신인 연기자상을 수상했다.최근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활약한 로운은 지난 5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그리메상 시상식’에서 이 같은 상의 주인공으로 호명됐다. 수상 후 로운은 “배우로서 한 번 밖에 못 받는 신인상을 받아 영광스럽다. 불안한 마음으로 시작했던 현장에서 마음껏 놀 수 있도록 만들어주신 감독님과 촬영감독님을 비롯한 스태프, 동료 배우들 덕분에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또한 로운은 “내가 잘해서라기보다 함께 드라마를 만들어간 ‘어쩌다 발견한 하루’ 팀 모두에게 주신 상을 대표해서 받았다고 생각한다. 또 뒤에서 캐릭터를 매력 있게 만들어주신 작가님들과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이어 “언제나 SF9 로운으로, 배우 로운으로서 응원해주신 모든 팬들 덕분에 받을 수 있는 상이라고 생각한다. 이 자리에 있도록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부모님께도 정말 감사드린다.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사랑 기억하며 언제나 겸손하고, 진지하게 연기하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는 사람이 되겠다”라고 덧붙였다.로운은 최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하루 역을 맡아 열연했다. 무엇보다 캐릭터 설정값이 없던 하루를 신인답지 않은 해석과 표현력으로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차세대 유망주로 떠올랐다.배우와 가수로 여러 방면에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는 로운은 남은 2019년을 SF9 활동으로 대중과 호흡할 예정이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연예 천만 눈앞에 둔 ‘겨울왕국2’·겨울싱글로 돌아온 정승환 [오늘의 1위]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영화 ‘겨울왕국2’이 천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뒀다. 음원차트에서는 가수 정승환이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겨울왕국2’는 지난 5일 전국 16만1638명의 관객을 동원, 일일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누적 관객수는 932만2421명으로 집계됐다.‘겨울왕국2’는 2014년 개봉한 ‘겨울왕국’의 속편으로, 위기에 빠진 아렌델 왕국을 구하기 위해 숨겨진 진실을 찾아 마법의 숲으로 여행을 떠나는 엘사와 안나의 얘기를 그린다.지난 달 21일 개봉 직후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겨울왕국2’는 1위 행진을 이어가는 중이다. 독과점 고발과 오역 논란에도 휩싸였으나 천만관객 돌파를 눈앞에 뒀다.지난 4일 개봉한 ‘포드 V 페라리’가 5만143명 관객의 선택을 받아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는 11만5646명이다. 3위는 ‘포드 V 페라리’와 같은 날 개봉한 ‘감쪽같은 그녀’로 이날 3만5282명의 관객이 관람했다. 누적 관객수는 10만6735명이다.음원차트에는 강자들의 등장으로 치열한 1위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6일 오후 6시에 발매된 정승환의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이 이날 오전 7시 기준 음원사이트 멜론 실시간차트 1위를 지키고 있다.‘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은 동명의 타이틀을 가진 정승환의 겨울 싱글 타이틀 곡으로, 겨울처럼 기다려 온 사랑에게 건네는 이야기를 노래한다. 프로듀서 제휘가 작곡을, 가수 아이유가 작사를 맡아 공개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특히 지난 4일 발매 예정이었으나 예정된 공개 시간 직전, 최상의 사운드와 보다 더 완성도 있는 앨범을 위해 앨범 발매를 하루 미루기도 했다.2위는 지난 3일 발매된 다비치의 ‘나의 오랜 연인에게’, 3위는 아이유의 ‘블루밍(Blueming)’, , 4위는 김나영과 양다일의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 5위는 노을의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 순이다. 안방극장에서는 ‘동백꽃 필 무렵’의 바통을 이어받은 ‘99억의 여자’가 수목극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1부 7.0%, 2부 8.5%(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이날 첫 방송이자 ‘99억의 여자’와 같은 시간대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은 1부 4.2%, 2부 5.1%, 3부 5.9%의 시청률로, 백종원 매직을 다시 한 번 기대케 했다.한편 오후 9시 대에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은 1부 2.3%, 2부 3.4% 시청률을 기록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안테나, KBS 2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