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예능 PD가 바라본 나영석 달나라 공약 “어렵다”vs“기대된다”

기사입력 2019.11.20 4:01 PM
현직 예능 PD가 바라본 나영석 달나라 공약 “어렵다”vs“기대된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구독자 100만 명 돌파하면 은지원과 이수근을 달나라에 보내겠습니다.”

이는 나영석 PD가 지난 9월 20일 유튜브 채널 ‘채널 나나나’(현 채널 십오야)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한 말이었다.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 첫 방송 기념이자 성공하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었을 터.

그럼에도 절대 이룰 수 없을 것이라 생각했다. 허무맹랑한 공약일 거라 믿었다. 그래서 나영석 PD도 웃으면서 말했다. 그러나 두 달 만에 성공했다. ‘채널 십오야’ 구독자가 지난 19일 오후 2시께 구독자 100만 명을 돌파한 것. 

나영석 PD가 감당하지 못할 사고를 친 모양새다. 공약한지 두 달 만에 이를 실천하게 됐기 때문이다. 과연 은지원과 이수근의 달나라 여행은 가능할까. 

앞서 나영석 PD는 구독자 수가 빠르게 늘어나자 “달 여행에 1인당 4천억 원, 총 8천억 원이 든다”고 하소연했다. 달나라 공약 실천이 쉽지 않음을 알린 셈. 

아무리 스타 PD에 유명 예능프로그램이라지만, 8천억 원은 상상불가다. 보통 한 예능프로그램의 제작비가 약 1억 원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도 엄청난 액수이기 때문. 

한 현직 예능 PD는 TV리포트에 “잘 모르겠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럽게 추측했고, 또 다른 PD는 “현실적으로 무리한 기획이라 쉽지 않을 것 같다”라고 내다봤다. 

반면, 기대감을 드러내는 현직 예능 PD도 있었다. 한 PD는 “현실적으로 어려워 보이는데, 그동안 무리한 기획들을 재미있게 예능적으로 잘 바꿔왔던 제작진과 출연진이라 다른 방향으로 나가지 않을까 싶다. 궁금하고 기대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다른 현직 예능 PD는 “지금 당장 달나라에 간다고 한 것이 아니었다. 지금은 불가능하더라도 향후 기술 발전에 따라 가능할 수도 있지 않을까”라면서도 “그 사이에 시청자들을 어떻게 설득할지가 관건일 것 같다”고 말했다.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 제작진은 “‘채널 십오야’가 구독자 100만이 되기까지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현재 제작진은 공약에 대한 실천 방법을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알렸다. 나영석 PD 역시 TV리포트에 “(달나라) 다녀오겠다. 여러 방법을 강구 중”이라며 짧게 소감을 밝혔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