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윤 "첫 주연작 '어하루', 로운X이재욱 덕분에 무사히 완주" [인터뷰]

기사입력 2019.11.28 8:0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2019년 눈부신 활약을 한 배우를 꼽으라고 한다면, 김혜윤 또한 여기에 해당된다. JTBC 'SKY 캐슬'과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맹활약했기 때문이다.



특히,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김혜윤의 생애 첫 TV드라마 주연작이었다. 지난 26일 진행된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촬영 내내 설렘과 부담감을 동시에 맛보았다고 말했다.



"과거 단역을 전전했던 시절이 은단오와 많이 닮았어요. 단오도 만화 '비밀' 속 엑스트라잖아요. 자신의 행복을 찾기 위해 정해진 운명에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개척하는 모습이 멋있잖아요. 한편으로는 드라마 주연으로서 전체 이야기를 끌고 가야 한다는 점이 큰 짐으로 다가왔어요."  



만화 속 세계라는 점 때문에 작가가 그린 이야기대로 흐르는 '스테이지'와 스토리와 상관없는 '쉐도우'라는 복잡한 구조로 형성된 '어쩌다 발견한 하루'.



연기로 표현하기 어려운 설정임에도 김혜윤은 말투부터 눈빛, 행동으로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여기에 또 다른 세계관 '능소화'에서는 사극 연기까지 펼쳐 1인 3역을 소화했다. 





김혜윤의 연기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또 다른 인생캐릭터'라고 극찬했다. 그러나 김혜윤은 잘한 점보다 부족한 점이 더 많았다며 엄격하게 자평했다. 



"주연이라는 무게감 때문이었을까요? 아쉬웠던 장면들이 자꾸 떠올라요. 다시 찍는다면, 좀 더 쉽고 발랄하게 표현했을 텐데 미련이 남아요. 사극 연기도 그렇고요. 실제 자존감 높고 긍정적인 성격인데, 연기만큼은 냉정하게 되돌아보게 되요." 



끊임없이 고민하고 자기반성하며 주연의 책임감을 느꼈다는 김혜윤. 무사히 완주할 수 있었던 비결로 함께 호흡 맞춘 동료 배우들이라고 답했다. 특히, 삼각관계를 그렸던 로운(하루 역)과 이재욱(백경 역)을 칭찬했다.



"두 사람에게 많이 의지했어요. 로운이는 평소에도 준비를 많이 하는 스타일이에요. 실제 저와 동갑내기 친구여서 편했어요. 재욱이는 연하인데도 오빠 같은 듬직함이 있어요. 이들이 없었다면, 촬영 때마다 찾아온 고비를 넘기지 못했을 거예요."





'어쩌다 발견한 하루' 팬들 사이에서 가장 고르기 어렵다는 이상형 양자택일 하루 대 백경. 두 캐릭터 모두 치명적인 매력을 보유하고 있어 두터운 팬덤을 형성했을 정도.



두 캐릭터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당사자 김혜윤의 선택이 궁금했다. 이에 김혜윤은 은단오 다운 똑 부러진 대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저라면, 둘 다 선택하지 않겠어요. 하하하. 하루는 참 좋은데, 반응속도가 너무 느려서 가끔 답답할 때가 있어요. 백경이는 세심하게 챙기는 반전이 있긴 하지만, 화가 많아요. 백경이 화내면서 했던 말들이 제 가슴에 비수로 꽂히더라고요. 상처 받았어요. (웃음)"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본 이들이라면, 모두가 기억하고 있는 효과음 '사각' 소리. 김혜윤은 그 소리의 주인공이 자신임을 밝혔다.



"내레이션을 녹음하러 MBC에 방문했다가 효과음을 담당하시는 감독님의 제안을 받고 하게 됐어요. 여러 가지 버전으로 해봤는데, 재밌는 경험이었어요."





'SKY 캐슬'과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한 해를 보낸 김혜윤. 인생작으로 평가받고 있는 만큼, 두 작품을 향한 애정도 깊었다.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묻는다면, 망설임 없이 두 작품에 참여했던 순간들이에요. 강예서('SKY 캐슬')와 은단오('어쩌다 발견한 하루') 모두 김혜윤이라는 이름 석 자를 알릴 수 있었으니까요. 행복한 한 해였어요."



두 작품으로 전 연령대에서 사랑받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혜윤. 최근 잊지 못할 선물을 받으며 자신의 인기를 실감했단다.



"제작진 자녀들에게 제가 인기가 많더라고요! 그림편지와 인형 등을 선물 받았어요. 전혀 예상치 못했던 터라 감동이었죠. 초등학생들도 저를 알다니. (웃음)" 



어느덧 약 한 달을 남겨둔 2019년. 남은 기간 김혜윤의 계획은 휴식이다. 이 또한 열일을 위한 일시적 충전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최대한 짧게 놀고, 일은 가능하면 많이 하고 싶어요. 제가 도전해보고 싶은 것들이 무궁무진하게 많거든요. 그리고 내년에는 극장에서 저를 만날 수 있어요. 소처럼 일하고 싶습니다. 하하하."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김재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