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PD "사고영상 청원글, 당사자에게 직접 사과…재편집할 것"

기사입력 2019.11.28 4:2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동백꽃 필 무렵'을 연출한 차영훈 PD가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올라온 청원글에 대해 "사고 피해 당사자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차영훈 PD는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별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평범하고 작은 영웅들의 기적을 만들어내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서 도움될 영상이라 판단해 사용했다. 그러나 당사자의 심정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저의 사고 영상이 허락없이 방영되었습니다"는 청원이 등장했다. 해당 영상 속 피해자로 추정되는 작성자는 "지인을 통해 마지막회에 제 사고 영상이 사용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건 피해자를 생각하지 않은 배려없는 방송 아니었냐"고 지적했다.



이에 차 PD는 "현재 당사자와 개인적으로 접촉해 공식 사과를 했다"며 "또 다른 피해 없도록 VOD 등에는 재편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동백꽃 필 무렵'은 지난 달 현장 스태프들과 근로계약서를 체결하지 않은 상태로 하루 16시간이 넘는 촬영을 강행해 논란을 빚었다.



차영훈 PD는 "계약을 마무리하지 못한 채 촬영이 진행됐다는 점은 개인적으로도 아쉬웠다"며 "그러나 조금 과장된 측면도 있었다. 150일 촬영하는 동안 생방송에 쫓겼던 적은 한 두 번 정도였다"고 밝혔다.



이어 "논란 이후 스태프들과 미진한 점을 잘 개선해 문제점을 마무리 지었다. 성명서를 발표한 희망연대 쪽에서도 고맙다고 했다"고 전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동백(공효진 분)과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 분)의 폭격형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최고 시청률 23.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21일 종영했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KBS

연예 오늘(8일) 종영 '레버리지', 놓쳐선 안 될 관전포인트 셋 [TV리포트=석재현 기자] 8일 오후 10시 마지막 방송을 앞둔 TV 조선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이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짜릿하고 통쾌한 사기플레이와 유쾌한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극 후반부에 들어서며 이태준(이동건 분)과 조준형(김중기 분)의 두뇌싸움으로 긴장감을 유발했다. 제작진은 남은 2화를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관전포인트를 정리했다. 먼저, 조준형은 미래 바이오 주가조작과 의료 민영화를 목적으로 신종 바이러스를 퍼트리고자 대통령 후보 김남영(김승욱 분)의 출판기념 행사일을 디데이로 정한 상황.이에 레버리지 팀은 출판 기념회장에 잠입해 바이러스를 훔칠 계획을 세웠다. 레버리지 팀이 무사히 바이러스 테러를 막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그리고 사건들을 일으킨 배후가 태준의 절친인 준형이라는 점부터 레버리지 팀의 문제해결 또한 준형의 계획에서 비롯됐다는 것까지 반전을 선사했다. 남은 2화에서 어떤 일이 전개될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마지막으로 레버리지 팀원들의 통쾌한 정의구현이 이뤄질 지 또한 주요 포인트다. 이 가운데 공개된 최종화 예고에서 레버리지 팀이 위기에 빠져 긴장감을 자아냈기에 이들이 난관을 헤치고 활약을 이어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레버리지'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레버리지 팀과 준형이 엎치락뒤치락하며 숨막히는 전략 싸움을 벌여 눈 뗄 수 없는 전개를 이어간다.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흥미진진하고 예측 불허하는 전개부터 통쾌하고 짜릿한 한방까지 남은 2화에 꽉 눌러 담았다"고 밝혔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TV 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