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김강훈 "닮고 싶은 강하늘 형, 착한 심성 가진 배우 되고파"

기사입력 2019.11.28 5:2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김강훈이 "강하늘 형 같은 착한 연기자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강훈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별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하늘이 형은 매우 착하다. 용식이 그 자체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장에서 스태프들 한 명마다 눈을 마주치면서 인사하더라. 같이 있던 친엄마는 하늘이 형 인사를 받고 쓰러질 뻔 하셨다"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김강훈은 '동백꽃 필 무렵'에 함께 했던 배우들이 친가족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공효진 엄마가 저와 연락할 때, '아들'이라고 부르는데 그때마다 친엄마처럼 느꼇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지석 아빠는 잘해주고 현장에서 넌센스 퀴즈를 함께 했다. 손담비 누나와 고두심 할머니도 진짜 가족처럼 다가왔다"며 "드라마가 끝나서 뭔가 아쉽다. 옹산에 살 것 같고, 옹산 사람들이 아직도 그 곳이 있는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동백(공효진 분)과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 분)의 폭격형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최고 시청률 23.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21일 종영했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KBS

연예 오늘(8일) 종영 '레버리지', 놓쳐선 안 될 관전포인트 셋 [TV리포트=석재현 기자] 8일 오후 10시 마지막 방송을 앞둔 TV 조선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이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짜릿하고 통쾌한 사기플레이와 유쾌한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극 후반부에 들어서며 이태준(이동건 분)과 조준형(김중기 분)의 두뇌싸움으로 긴장감을 유발했다. 제작진은 남은 2화를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관전포인트를 정리했다. 먼저, 조준형은 미래 바이오 주가조작과 의료 민영화를 목적으로 신종 바이러스를 퍼트리고자 대통령 후보 김남영(김승욱 분)의 출판기념 행사일을 디데이로 정한 상황.이에 레버리지 팀은 출판 기념회장에 잠입해 바이러스를 훔칠 계획을 세웠다. 레버리지 팀이 무사히 바이러스 테러를 막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그리고 사건들을 일으킨 배후가 태준의 절친인 준형이라는 점부터 레버리지 팀의 문제해결 또한 준형의 계획에서 비롯됐다는 것까지 반전을 선사했다. 남은 2화에서 어떤 일이 전개될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마지막으로 레버리지 팀원들의 통쾌한 정의구현이 이뤄질 지 또한 주요 포인트다. 이 가운데 공개된 최종화 예고에서 레버리지 팀이 위기에 빠져 긴장감을 자아냈기에 이들이 난관을 헤치고 활약을 이어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레버리지'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레버리지 팀과 준형이 엎치락뒤치락하며 숨막히는 전략 싸움을 벌여 눈 뗄 수 없는 전개를 이어간다.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흥미진진하고 예측 불허하는 전개부터 통쾌하고 짜릿한 한방까지 남은 2화에 꽉 눌러 담았다"고 밝혔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TV 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