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최민식x한석규 30년 우정..하늘이 내려준 케미

기사입력 2019.11.29 8:2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최민식, 한석규가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를 통해 30년 우정 호흡을 보여준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실제 역사적 기록에는 ‘세종은 왕위에 오르기 전부터 재주 좋기로 소문난 장영실을 눈 여겨 보고 있었고, 즉위 후 그를 면천하여 본격적으로 조선의 과학기구들을 함께 만들어 나갔다’ 라고 남겨져 있다. 이 과정에서 세종과 장영실은 엄청난 신분 차이를 넘어선 특별한 관계를 만들어 나갔다. 



조선시대,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관계를 맺은 장영실과 세종을 맡은 두 배우 최민식과 한석규는 실제 대학 동문으로 30년이 넘은 오랜 친분을 이어오고 있다. 조선의 하늘을 열고 싶었던 세종과 장영실처럼, 두 배우는 대학시절부터 배우라는 같은 꿈을 꾸며 서로에게 많은 영향을 줬다고 말하며 특별한 사이임을 자랑했다. 



각별한 우정을 이어온 그들답게 영화 현장에서 또한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였다. 최민식은 “눈빛만 봐도 마음을 알 수 있을 정도여서 편하게 연기 하였다.” 라고 밝혔다. 



한석규는 “장영실은 세종의 가장 친한 벗이지 않을까. 바로 최민식씨와 나와의 관계처럼.”이라고 전하였다. 연출을 맡은 허진호 감독 또한 “현장에서 두 배우의 호흡이 너무 좋아 본분을 잊을 정도로 집중하여 연기를 감상할 때가 많았다”라는 후일담을 공개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12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