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가하고싶어서' 이동욱 첫 단독 토크쇼 #영미식 #공유 #장도연·조정식[종합]

기사입력 2019.12.02 3:27 PM
토크가하고싶어서' 이동욱 첫 단독 토크쇼 #영미식 #공유 #장도연·조정식[종합]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이동욱이 정통 토크쇼의 부활을 알렸다.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기존과 차별화되는 토크쇼가 되겠다는 각오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다양한 분야에 대해 상식과 호기심을 지닌 호스트 이동욱은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화제의 인물을 스튜디오에 초대해 집중도 높은 일대일 토크를 나누는 토크쇼. 기존의 스튜디오 토크쇼와는 달리 게스트와 관련된 현장에서 나누는 자연스럽고 리얼한 토크, 순발력이 돋보이는 코믹한 시추에이션 토크 등 다채로운 구성의 토크쇼를 보여줄 예정이다.

2일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SBS에서는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호스트 배우 이동욱과 함께 장도연,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자리했다. 

# 이동욱의 첫 단독 토크쇼

무엇보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이동욱의 첫 단독 토크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동안 토크쇼 진행을 하고 싶었던 그는 이번에 꿈을 이루게 됐다고. 이동욱 "그동안 캐릭터나 작품을 통해서 저를 많이 보여드리니깐 자연스러운 저를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도 있었고, 어렸을 때부터 토크쇼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주병진 선배님이나 이홍렬 선배님이 진행하시던 때부터 토크쇼를 좋아했다. 이번에 좀 어떻게 보면 제 꿈을 이루게 된 시점이기도 하다"면서 "'강심장'을 진행하면서 느꼈던 것이 게스트분들의 살아온 이야기, 경험담을 듣는 것이 저한테도 유익한 시간이 되더라. 그래서 기쁜 마음으로 시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영미식 정통 토크쇼를 지향한다. 소형석 PD는 이동욱을 호스트로 세운 이유에 대해 "영미식 토크쇼라는 프로그램을 준비를 하다가 동욱 씨의 지지난 팬미팅을 보게 됐다. 그 팬미팅이 저희가 지향하는 지점과 비슷해서 연락을 드렸고 뵀다. 그리고 나서 더욱 확신이 들었다. 세상에 관심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 그래서 함께 해주시기를 바랐다"고 밝혓다.

이동욱은 SBS 예능 '강심장'과 '룸메이트'에도 출연하며 예능감을 인정받은 바 있다. 그러나 두 프로그램과 색깔이 확실히 다르다고 했다. 이동욱은 "룸메이트'는 리얼리티였고, '강심장'은 옆에 신동엽 씨가 있었고 게스트분들이 10명 이상씩 나왔기 때문에 설정 자체가 다르다"면서 "장도연, 조정식 씨, 그리고 제작진을 믿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장도연, 조정식 SBS 아나운서와 호흡

장도연은 쇼MC 역할을 맡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동욱이 장도연을 추천했다고. 이동욱은 "제가 먼저 제작진들에게 '장도연 씨와 함께하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모두가 아시다시피 센스도 넘치시고 요즘 가장 핫한 개그우먼이니깐. 코빅은 물론 장도연 씨가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도 다 봤다"고 밝혔다.

장도연은 홀로 개그우먼이라는 부담이 없냐고 묻자 "없지는 않지만, 뭘 웃기려고 하는 것보다 이야기의 흐름에 잘 스며드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이동욱이 진행을 맡고 첫 회 게스트에 공유가 나왔기 때문에 장도연은 주변의 부러움을 독차지하고 있다고.

조정식 아나운서는 베일에 싸여있는 히든카드 같은 역할이라고. 아직까지는 녹화 분량이 없다고 했다. 조정식 아나운서는 "PD님이 분량이 적을 수도 있다고 했는데 이 정도인 줄 몰랐다"고 했고, 장도연은 "조정식 아나운서가 녹화가 시작되니깐 마이크를 뺐다. 나도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 게스트 1회는 공유, 또 누구 나올까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의 첫 회 게스트는 공유다. 공유와 이동욱은 2016년 tvN 드라마 '도깨비'로 인연을 맺었다. 이동욱은 공유를 자신이 섭외했다고 밝혔다. 이동욱은 "제가 이 프로그램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할까말까를 형과 상의했는데, 공유 씨께서 만약에 이 프로그램을 하게 되면 '내가 한 번 나갈게'라고 해서 옳다거니 했다"고 말했다. 

공유는 절친이기 때문에 이동욱이 2회부터 게스트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가 포인트다. 이동욱은 "공유 씨가 1회에 나와서 자연스럽고 편한 녹화가 된 것도, 이 프로그램에 적응한 것도 사실이다. 본격적인 시작은 그 다음 편부터가 아닐까라고 생각했다"면서 "공유 씨를 제외하고는 다 처음 뵙는 게스트가 나올 것 같다. 공유 씨처럼 자연스러운 토크만 하지 않을 것이다. 딱딱할 수도 있고, 저와 게스트 사이에 날선 질문이 오갈 수도 있다. 게스트가 나오기 전에 일주일 전부터 공부를 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모시고 싶은 게스트에 대해 소형석 PD는 "외형이 넓은 게스트분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예계 뿐만 아니라 재계, 정계에서 업적을 이루셨거나 궁금하신 분들을 보시고 있다"고 밝히며 전화를 받아달라고 호소했다. 이동욱은 류현진 선수, 장도연은 김형석 교수, 조정식 아나운서는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섭외를 원했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수요일 밤의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와 비교 질문을 받았다. 소형석 PD는 "유사하다는 느낌은 많이 안 드실 것이다. 다 대 다 토크를 할 경우에 주위가 분산되지 않나. 1:1 토크는 서로 호흡이 훨씬 좋고 집중력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말하며 게스트에 대한 이동욱의 진정성 넘치는 자세 또한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12부작으로 꾸며지며, 오는 4일 오후 10시 첫방송 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