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웃고 NEW 울었다...2019 韓영화 [성적표]

기사입력 2019.12.03 11:48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2019년 한 해는 어떤 배급사가 웃고 울었던 한 해였을까.



2020년까지 딱 한 달을 앞둔 지금, 지난 1월부터 11월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들을 주요 4대 배급사별로 분류해 그 성적을 비교 분석해봤다.



# 흥행 성적...단연 CJ엔터테인먼트 압승





흥행 면에서 CJ엔터테인먼트가 단연 압도적이었다. 4대 배급사(CJ, 롯데, 쇼박스, NEW) 중 올해 최고 흥행작을 배출한 주인공이 바로 CJ엔터테인먼트.



올 초 개봉한 '극한직업'이 1,600만 명(이하 영진위 통합전산망 KOBIS 발권통계 기준)의 관객을 불러 모으며 CJ엔터테인먼트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극한직업'과 함께 올해 CJ엔터테인먼트는 두 편의 천만 영화를 배출해냈다. 지난 5월 개봉한 '기생충'이 그것. 또한 천만에 가까운 942만 명의 관객 동원에 성공한 '엑시트'도 CJ엔터테인먼트의 작품이다.



롯데엔터테인먼트의 최고 흥행작은 최근작인 '82년생 김지영'(366만 명), 쇼박스의 최고 흥행작은 지난 8월 개봉한 '봉오동전투'(478만 명) 그리고 NEW의 최고 흥행작은 역시 최근작인 '가장 보통의 연애'(285만 명)다.



흥행 면에선 올 한 해 NEW가 약세를 보였다.



# CJ엔터테인먼트, 실속도 챙겼다





흥행도 중요하지만 배급사 입장에선 실속 또한 중요하다. 실속, 즉 제작비 대비 얼마만큼의 흥행 성적을 거뒀냐는 것이 중요한 것.



이를 쉽게 말해 '손익분기점'으로 표현을 하는데 그래서 알아봤다. 2019년 4대 배급사의 손익분기점 돌파(극장 수익 기준) 성공 편수.



실속 면에서도 CJ엔터테인먼트가 앞섰다. 올해 총 7편의 작품('백두산' 제외)을 내놓은 CJ엔터테인먼트는 무려 5편(관객수 기준)의 작품이 손익분기점을 넘는 쾌거를 이뤘다. 부가판권까지 포함시키면 '사바하'가 손익분기점을 넘는 데에 성공하며 7편 중 6편이 넘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그다음이 롯데엔터테인먼트. 역시 올해 총 7편의 작품('천문:하늘에 묻는다' 제외)을 내놓았으며 이 중 4편이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약 57%의 비율이다.



흥행 성적에 있어선 쇼박스가 NEW에 앞섰지만, 실속으로 따졌을 땐 동일하다. 두 배급사 모두 올해 5편(NEW '시동' 제외)을 내놓았으며 그중 2편만이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는 데에 성공했다. 50%를 넘지 못했다.



# CJ엔터테인먼트...흥행-실속 모두 '극한직업'





배급사 개별적으로 살펴보면 CJ엔터테인먼트는 흥행과 실속, 두 마리 토끼를 잡았으며 단연 그중에서도 '극한직업'의 활약이 돋보였다.



1,600만 관객 돌파로 절대적 수치는 물론이거니와 손익분기점이 247만 명이라는 것에 비하면 상대적으로도 어마어마한 흥행을 거둔 셈이다.



또한 대부분의 작품들이 손익분기점 돌파에 성공했으며 '신의 한 수:귀수편'(손익분기점 230만 명, 누적관객수 약 214만 명)만 아쉽게도 손익분기점 근처에서 멈춰야 했다.



'사바하'의 경우, 초반 기준이었던 250만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추후 판권까지 포함해 결과적으로 손익분기점을 넘는 데에 성공했다.



덕분에 영화계에선 "올 한 해 CJ의 기운이 좋다"는 말까지 나돌 정도였다.



# 롯데엔터테인먼트...극과 극





극과 극을 달린 배급사도 있었다. 바로 롯데엔터테인먼트.



우선 실속 면에서 좋은 영화들도 있었다. 롯데의 올해 최고 흥행작인 '82년생 김지영'이 손익분기점 160만에 누적관객수 약 366만 명을 기록했고 '항거:유관순 이야기'의 경우 손익분기점 50만에 누적관객수 약 115만 명을 동원하는 기쁨을 맛보기도 했다.



그러나 치명적인 마이너스 흥행이 컸다. 지난 7월 개봉한 '사자'는 손익분기점 350만 명에 누적관객수 161만 1,163명으로 막을 내려야 했다.



또한 지난 5월 개봉한 '어린 의뢰인'이 손익분기점 100만에도 누적관객수 약 20만 명 밖에 들지 않은 참패를, '타짜:원 아이드 잭' 역시 손익분기점 260만 명에 누적관객수 약 222만에 그치며 씁쓸한 맛을 봐야 했다.



그렇지만 '타짜:원 아이드 잭'의 경우 역시 부가판권으로 손익을 넘기며 한숨 돌릴 수 있었다. '어린 의뢰인'의 경우 단순 배급이라 롯데엔터테인먼트에서 따로 투자를 하지 않은 케이스다.



# 쇼박스&NEW...보릿고개





쇼박스와 NEW는 보릿고개를 넘고 있는 중이다. 이렇다 할 흥행 작품도 없고, 그렇다고 실속을 챙기지도 못했다.



먼저 쇼박스의 경우 '돈'과 '봉오동전투'만 손익분기점을 넘겼을 뿐, 다른 작품들이 모두 흥행에 실패하는 성적표를 받아야 했다.



특히 올 초 개봉한 영화 '뺑반'이 손익분기점 400만 명으로 예상됐으나 누적관객수 약 182만 명에 그치고 말았다.





NEW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 '가장 보통의 연애'를 제외하곤 모두 부진했다. 손익분기점을 넘은 '나의 특별한 형제'도 간신히 넘긴 상황이었다.



손익분기점 300만이 넘는 큰 영화들이 없었으나 '생일'이 누적관객수 약 119만 명으로 손익분기점 돌파에 실패했다. 그러나 부가판권까지 추가한 경우 결과적으로는 손익분기점 돌파에 성공한 영화가 됐다.



'비스트'가 누적관객수 약 20만 명으로 흥행 실패, '힘을 내요, 미스터 리'까지 누적관객수 약 118만 명에 그치며 힘든 2019년 한 해를 보내야 했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그래픽 = 계우주 기자



사진 = '극한직업', '봉오동전투', '82년생 김지영', '가장 보통의 연애' 포스터

연예 김건모, 데뷔 27년 만에 최악의 스캔들…성폭행-폭행 진실공방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김건모가 데뷔 27년 만에 최악의 스캔들에 휩싸였다. 김건모가 수년 전 여성을 성폭행 및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12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김건모 관련 사건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지 5일 만에 추가 폭행 의혹까지 더해지며 파장이 커진 상황.사건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유흥주점에서 일했던 A씨는 김건모에게 음란행위 및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3년이 지난 일을 폭로한 이유에 대해 피해자는 “성폭행 당했을 시점에 김건모가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방송에 나오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그러나 김건모 측은 “사실무근”을 주장하며, 오히려 해당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측을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이어 김건모가 또 다른 여성을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제보자는 2007년 당시 근무하던 유흥업소에서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고, 목격자까지 등장한 상태다.이와 관련해 한 변호사는 “고소장을 접수된 성폭행 사건의 경우 사실로 드러날 경우 3년 이상의 유기징역으로 처벌될 수 있다. 반대로 전혀 범행 사실이 없다면 공개적으로 거짓 사실을 드러내서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해당되기 때문에 의혹을 제기한 측이 7년 이하의 징역,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처벌될 수 있다”고 짚었다.관련 내용은 12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연예 시리즈 마지막 '스타워즈', 내년 1월 개봉..기대감↑ [TV리포트=김경주 기자] 영화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가 개봉일을 확정했다.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인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는 내년 1월 8일 IMAX 개봉을 확정짓고 본격 출격을 알렸다. 이번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는 J.J. 에이브럼스가 다시 연출을 맡아 새로운 미래를 결정지을 운명의 대결과 마침내 선택 받은 영웅이 밝혀지는 흥미로운 스토리를 선사할 예정이다.특히 지난 여정들을 통해 엄청난 잠재력과 강인한 정신을 보여준 레이가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며 더욱 강인한 힘으로 돌아오고, 숙명적인 라이벌이자 어둠의 지배자 카일로 렌 역시 강력해진 힘과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무장해 두 사람의 불꽃 튀는 대결이 예고돼 영화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또한 팽팽한 긴장감의 광선검 대결부터 스피디한 질주의 쾌감을 선사하는 추격전, 거대한 우주전함들이 총출동하는 대규모 전투장면까지 스펙타클하고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독창적인 비주얼을 선사할 전망이다.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는 어둠의 지배자 카일로 렌과 이에 맞서는 레이의 운명적 대결과 새로운 전설의 탄생을 알릴 시리즈의 마지막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포스터.
연예 윤종신 “이방인의 꿈 실현할 수 있어 행복”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윤종신이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의 올해 마지막 음원을 공개하며 “이방인의 꿈 실현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12일 윤종신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를 통해 “‘이방인 프로젝트’는 저의 오랜 꿈이었다. 지금의 삶이 고단하고 지쳐서 일단 떠나고 싶은 마음보다는 아주 오랫동안 간직해왔던 낭만적인 꿈을 실현해보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고 기분을 전했다.또 “타지에서의 생활이 결코 생각처럼 낭만적일 수만은 없지만, 지금은 상상으로만 그리던 이방인의 삶을 실현할 수 있어서, 그 삶을 노래 속에 그대로 담을 수 있어서 정말 좋다”고 덧붙였다.‘월간 윤종신’ 12월호의 음원은 ‘기다리지 말아요’다. 지난달 이방인이 된 윤종신의 생각과 마음을 가감 없이 담은 곡. 무작정 떠나기를 결심하게 된 이유와 오랫동안 꿈꿔온 낯선 삶에 대한 기대를 직접적으로 가사로 옮길 예정이다.윤종신은 “요즘은 바로 내일 일도 모른 채 살고 있다. 눈앞에 펼쳐지는 고민과 갈등을 곧장 수습하지 않고 가만히 바라보고 있다. 정해진 것이 없는 생활과 흔들리는 생각들에 마음껏 설렌다. 이제 막 떠났을 뿐이지만 시야가 좀 더 넓어진 것만 같다”고 말했다.윤종신의 새 발라드 곡 ‘기다리지 말아요’는 오는 16일 오후 6시 발매된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미스틱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