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과점 고발에 오역까지..'겨울왕국2', 잇따른 잡음에 "입장 無"

기사입력 2019.12.02 4:4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그야말로 흥행 광풍이지만 바람 잘 날이 없다.



'겨울왕국2'가 8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순항을 타고 있지만 독과점 고발 및 오역 논란까지 내외부적으로 잡음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는 중이다.



먼저 '겨울왕국2' 측의 배급사인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지난 1일, 독과점 등을 이유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당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측은 고발장에서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겨울왕국2'는 스크린 점유율 88%, 상영회수 16,220회(23일 기준) 기록, 한국 영화관 사상 최고 상영회수 기록('어벤져스:엔드게임' 13,397회)을 갈아치우는 등 국내 430개 전 극장에서 상영 중"이라고 밝혔다.



또 "이는 공정거래법상 시장지배적지위의 남용금지, 불공정거래행위의 금지, 시장지배적 사업자의 추정의 '1개 사업자가 5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면 독과점 금지법에 해당되기에 '겨울왕국2'가 이에 해당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겨울왕국2' 측은 2일 오후 TV리포트와의 전화 통화에서 "디즈니 측도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내용을 확인했을 것"이라면서도 "달리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겨울왕국2'를 둘러싼 잡음은 또 있다. 바로 오역 논란.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오역 논란은 '겨울왕국2'의 내용 중 몇 부분의 번역이 잘못됐다는 지적이다.



그중 한 예가 극 중 초반에 나오는 'Permafrost'에 관한 것이다. 이에 대해 '겨울왕국2'에는 이를 '얼음 장판' 쯤으로 해석, 안나가 올라프에게 "새 얼음 장판이 마음에 드니?"라고 해석돼 있다.



그러나 네티즌은 'Permafrost'는 '영구적인 동결'이라는 뜻으로 "이제 몸이 녹지 않으니 좋지?"라는 해석이 더 적합하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에 '겨울왕국2' 측은 "번역가를 공개할 수 없다"면서 오역 논란과 관련해서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겨울왕국2' 스틸컷.

연예 김건모, 데뷔 27년 만에 최악의 스캔들…성폭행-폭행 진실공방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김건모가 데뷔 27년 만에 최악의 스캔들에 휩싸였다. 김건모가 수년 전 여성을 성폭행 및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12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김건모 관련 사건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지 5일 만에 추가 폭행 의혹까지 더해지며 파장이 커진 상황.사건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유흥주점에서 일했던 A씨는 김건모에게 음란행위 및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3년이 지난 일을 폭로한 이유에 대해 피해자는 “성폭행 당했을 시점에 김건모가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방송에 나오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그러나 김건모 측은 “사실무근”을 주장하며, 오히려 해당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측을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이어 김건모가 또 다른 여성을 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제보자는 2007년 당시 근무하던 유흥업소에서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고, 목격자까지 등장한 상태다.이와 관련해 한 변호사는 “고소장을 접수된 성폭행 사건의 경우 사실로 드러날 경우 3년 이상의 유기징역으로 처벌될 수 있다. 반대로 전혀 범행 사실이 없다면 공개적으로 거짓 사실을 드러내서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해당되기 때문에 의혹을 제기한 측이 7년 이하의 징역,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처벌될 수 있다”고 짚었다.관련 내용은 12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MBC
연예 시리즈 마지막 '스타워즈', 내년 1월 개봉..기대감↑ [TV리포트=김경주 기자] 영화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가 개봉일을 확정했다.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인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는 내년 1월 8일 IMAX 개봉을 확정짓고 본격 출격을 알렸다. 이번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는 J.J. 에이브럼스가 다시 연출을 맡아 새로운 미래를 결정지을 운명의 대결과 마침내 선택 받은 영웅이 밝혀지는 흥미로운 스토리를 선사할 예정이다.특히 지난 여정들을 통해 엄청난 잠재력과 강인한 정신을 보여준 레이가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며 더욱 강인한 힘으로 돌아오고, 숙명적인 라이벌이자 어둠의 지배자 카일로 렌 역시 강력해진 힘과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무장해 두 사람의 불꽃 튀는 대결이 예고돼 영화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또한 팽팽한 긴장감의 광선검 대결부터 스피디한 질주의 쾌감을 선사하는 추격전, 거대한 우주전함들이 총출동하는 대규모 전투장면까지 스펙타클하고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독창적인 비주얼을 선사할 전망이다.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는 어둠의 지배자 카일로 렌과 이에 맞서는 레이의 운명적 대결과 새로운 전설의 탄생을 알릴 시리즈의 마지막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포스터.
연예 윤종신 “이방인의 꿈 실현할 수 있어 행복”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윤종신이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의 올해 마지막 음원을 공개하며 “이방인의 꿈 실현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12일 윤종신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를 통해 “‘이방인 프로젝트’는 저의 오랜 꿈이었다. 지금의 삶이 고단하고 지쳐서 일단 떠나고 싶은 마음보다는 아주 오랫동안 간직해왔던 낭만적인 꿈을 실현해보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고 기분을 전했다.또 “타지에서의 생활이 결코 생각처럼 낭만적일 수만은 없지만, 지금은 상상으로만 그리던 이방인의 삶을 실현할 수 있어서, 그 삶을 노래 속에 그대로 담을 수 있어서 정말 좋다”고 덧붙였다.‘월간 윤종신’ 12월호의 음원은 ‘기다리지 말아요’다. 지난달 이방인이 된 윤종신의 생각과 마음을 가감 없이 담은 곡. 무작정 떠나기를 결심하게 된 이유와 오랫동안 꿈꿔온 낯선 삶에 대한 기대를 직접적으로 가사로 옮길 예정이다.윤종신은 “요즘은 바로 내일 일도 모른 채 살고 있다. 눈앞에 펼쳐지는 고민과 갈등을 곧장 수습하지 않고 가만히 바라보고 있다. 정해진 것이 없는 생활과 흔들리는 생각들에 마음껏 설렌다. 이제 막 떠났을 뿐이지만 시야가 좀 더 넓어진 것만 같다”고 말했다.윤종신의 새 발라드 곡 ‘기다리지 말아요’는 오는 16일 오후 6시 발매된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미스틱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