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공감백배 드라마’ 자신하는 이유

기사입력 2019.12.03 10:21 AM
‘검사내전’, ‘공감백배 드라마’ 자신하는 이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이 슈퍼 히어로와 거대 음모, 그리고 피의 복수가 없는 직장인 검사들의 오피스 드라마로 올겨울 안방극장을 두드린다.

‘검사내전’은 미디어 속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 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생활형 검사’ 이선웅(이선균 분), ‘3수석 검사 차명주(정려원 분) 등 주요 인물들이 모두 검사이지만, 그동안의 드라마와는 차별화된 소재로 신선한 재미를 예고한다.

‘검사내전’에는 슈퍼 히어로가 등장하지 않는다. 특별한 1%가 아닌 99%에 속한다. 끝없이 밀려드는 업무에 허덕이고, 사소한 사건일지라도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며, 긴 하루를 마치면 굳은 어깨를 두드리며 기쁘게 퇴근하는 여느 직장인들과 다를 바 없는 인물들인 것. 그간의 드라마에서는 만나볼 수 없었던 ‘직장인’ 검사들의 색다른 매력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남해안 끝자락에 위치한 한적하고 평화로운 시골 도시 진영에는 보는 이를 충격에 빠뜨릴 거대한 음모도, 부모형제간의 원수를 향한 피의 복수도 없다. 사전에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서 검사 이선웅의 담당 사건이 ‘치정에 의한 소똥 투척 사건’이었던 것처럼, ‘검사내전’에는 평범한 사람들에게 일어날 수 있는 일상의 사건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소박하지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에피소드들이 올겨울 시청자들에게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검사내전’ 제작진은 “보통의 검사 드라마에서 흔히 만나볼 수 있는 자극적인 요소를 과감히 덜어낸 자리를 뚜렷한 개성으로 웃음을 유발하는 매력적인 캐릭터들과 공감대를 자극하는 각종 에피소드들로 채웠다. 직장인 검사들이 전하는 현실적이고 유쾌한 이야기가 펼쳐질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검사내전’은 현재 방송 중인 ‘보좌관2’ 후속으로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에스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