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에 10년동안 기생할 것"

기사입력 2019.12.03 3:23 PM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에 10년동안 기생할 것"

[TV리포트=성민주 기자] 배우 정웅인이 "조여정 옆에 기생충처럼 꼭 붙어서 앞으로 10년간 기생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정웅인은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호텔 서울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극중 부인으로 등장하는 조여정의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순간을 회상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영화제를 보며 다른 쟁쟁한 후보들이 많아서 수상하지 못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조여정을) 호명하는 순간에 내가 땀이 쫙 나면서 '아 앞으로 내가 연기를 잘 해야 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상이라는 게 상대에게도 긴장을 주는 것 같다"며 "조여정은 손도 발도 아주 작은 배운데, 이번에 굉장히 큰 배우가 됐다. 제가 가문의 영광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굉장히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내가 언제 여우주연상 수상 배우랑 연기를 해보겠냐. 조여정 옆에 기생충처럼 꼭 붙어서 앞으로 10년간 기생하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성민주 기자 meansyou@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