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킴,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OST 선물 “팬심으로 성사, 오늘(3일) 공개”

기사입력 2019.12.03 4:4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가수 폴킴이 배우 정해인을 위해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 직접 작사, 작곡한 OST를 선물했다. 



3일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에 따르면 정해인과 폴킴의 콜라보레이션은 평소 서로의 팬을 자처했던 두 사람의 관계 덕분에 성사됐다. 



폴킴이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를 생각하며 만든 OST는 ‘하루에 하나씩’이라는 제목이다. 폴킴 특유의 감성적인 보이스와 꿈꾸던 뉴욕 여행의 감상에 젖은 정해인의 모습이 어우러져 한편의 영화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하루에 하나씩’은 이날 오후 10시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최초 공개된다. 



그동안 정해인은 폴킴의 노래가 ‘최애곡’이라고 언급해온 바 있다. 방송과 팬미팅 등에서 노래를 부를 때면 항상 폴킴의 노래를 선곡할 만큼 팬이었다고. 이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의 초보 PD로 활약 중인 정해인은 프로그램 기획 당시부터 OST 섭외 1순위로 폴킴을 뽑았다는 후문이다.



폴킴 역시 정해인 주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을 관람한 후 정해인과 함께 인증샷을 남기며 팬심을 드러냈다. 폴킴은 콘서트 준비로 바쁜 와중에도 불구하고 OST 제안에 흔쾌히 화답했다는 전언이다. 



지난 달 26일 첫 방송된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KBS 1TV 장수 교양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탄생 시킨 프로그램이다.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다큐멘터리’ 일명 ‘걷큐멘터리’라는 콘셉트로 여행 예능의 새로운 장을 열고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KBS 

연예 오늘(8일) 종영 '레버리지', 놓쳐선 안 될 관전포인트 셋 [TV리포트=석재현 기자] 8일 오후 10시 마지막 방송을 앞둔 TV 조선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이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짜릿하고 통쾌한 사기플레이와 유쾌한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극 후반부에 들어서며 이태준(이동건 분)과 조준형(김중기 분)의 두뇌싸움으로 긴장감을 유발했다. 제작진은 남은 2화를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관전포인트를 정리했다. 먼저, 조준형은 미래 바이오 주가조작과 의료 민영화를 목적으로 신종 바이러스를 퍼트리고자 대통령 후보 김남영(김승욱 분)의 출판기념 행사일을 디데이로 정한 상황.이에 레버리지 팀은 출판 기념회장에 잠입해 바이러스를 훔칠 계획을 세웠다. 레버리지 팀이 무사히 바이러스 테러를 막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그리고 사건들을 일으킨 배후가 태준의 절친인 준형이라는 점부터 레버리지 팀의 문제해결 또한 준형의 계획에서 비롯됐다는 것까지 반전을 선사했다. 남은 2화에서 어떤 일이 전개될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마지막으로 레버리지 팀원들의 통쾌한 정의구현이 이뤄질 지 또한 주요 포인트다. 이 가운데 공개된 최종화 예고에서 레버리지 팀이 위기에 빠져 긴장감을 자아냈기에 이들이 난관을 헤치고 활약을 이어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레버리지'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레버리지 팀과 준형이 엎치락뒤치락하며 숨막히는 전략 싸움을 벌여 눈 뗄 수 없는 전개를 이어간다.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흥미진진하고 예측 불허하는 전개부터 통쾌하고 짜릿한 한방까지 남은 2화에 꽉 눌러 담았다"고 밝혔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TV 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