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SNS로 돈 빌려 달라는 메시지 이제 그만” 호소

기사입력 2019.12.03 10:13 PM
홍석천 “SNS로 돈 빌려 달라는 메시지 이제 그만” 호소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SNS를 통해 돈을 빌려 달란 메시지가 쇄도하는데 대한 고통을 토로했다. 

홍석천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탁의 말씀 드리겠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디엠으로 오는 상담은 가능한 다 해드리려고 하는데 나도 바쁠 때가 있고, 기분이 안 좋을 땐 좀 그렇다. 답장 못 받아도 서운해 하지 마시길”이라고 당부하곤 “다들 힘든 건 알겠는데 돈 빌려달라는 문자는 나도 힘들고 기분이 다운된다”고 토로했다. 

그는 “신경 쓰여서 잠도 잘 못자겠다. 이제 돈 부탁하시는 분들에게는 아예 답을 안 할 생각”이라며 “모두 행복하시고 힘들어도 기운내시길”이라고 덧붙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홍석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