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최경민, 고훈 감독 신작 '구마적' 주인공 발탁

기사입력 2019.12.05 7:3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신인배우 최경민이 고훈 감독의 신작 영화 ‘구마적’에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5일 최경민의 소속사 인컴퍼니는 “최경민이 영화 ‘구마적’에서 희수 역을 맡아 촬영을 마쳤다”라고 밝혔다.



‘구마적’은 독립 영화 '어멍', ‘종이꽃’을 연출한 고훈 감독의 신작으로 조선 최고의 강력한 힘을 가진 구마적이 위안부로 끌려간 여동생을 구하기 위해 야쿠자 본거지로 홀로 쳐들어가는 호쾌한 액션영화다.



최경민이 맡은 희수는 종로 최고의 싸움꾼 마적의 하나뿐인 여동생으로 어린 시절 독립운동으로 부모를 잃고 오빠 마적을 아버지처럼 의지해 살아가는 인물.



패션 디자이너의 꿈을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을 안고 동경 패션숍에서 일을 시켜준다는 말에 속아 위안부에 끌려간다. 오빠 마적을 닮아 여장부 같이 털털한 성격을 가진 왈가닥 소녀지만 오빠를 생각하는 마음만은 한없이 따뜻한 캐릭터다.



최경민은 ‘고래’ ‘가려지는 달’ ‘이력서’ 등 다수의 독립영화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왔다. 특히, 제21회 서울 국제 여성 영화제 쟁점들 초청작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자취방’의 주인공 지은 역을 맡아 독특한 매력과 신예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았다.



‘구마적’은 오는 12일 개봉 예정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인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