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이장우, 자취 경력 9년차의 독특한 일상 공개

기사입력 2019.12.05 7:4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독특한 개성이 넘치는 배우 이장우의 하루가 공개된다.



오는 6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자취경력 9년 차의 이장우가 출연, 예측하기 힘든 독특한 일상은 물론 요리 실력까지 공개해 남다른 재미를 선물할 예정이다.



이장우는 아침부터 이색적인 스트레칭을 선보이며 시선을 끈다. 하지만 진지한 표정으로 덤벨을 세팅하는 야심찬 준비 과정과는 달리 어딘가 약수터 냄새를 진하게 풍기는 운동법으로 반전 웃음을 선사한다.



특히 이장우는 특이한 운동법을 ‘나 혼자 산다’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밝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더하게 한다.



이어 이장우는 장을 보기 위해 스쿠터를 타고 밖으로 나오자 예상치 못한 쌀쌀한 날씨에 당황해하는 허당기를 발산한다. 특히 운전 중 정차할 때마다 연신 코를 훔치며 왠지 모를 애잔함을 자아낸다고.



시장에 도착한 이장우는 능숙한 장보기를 선보이며 눈길을 끈다. 거침없이 고기를 주문하는 것은 물론 야채까지 꼼꼼하게 고르며 오랜 자취 경력에서 묻어나오는 짬(?)을 자랑할 예정이다. 여기에 ‘어머님들의 1픽’ 배우다운 인기를 실감하게 한 상황까지 펼쳐진다고 해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집에 돌아온 이장우는 본격적으로 요리에 나서며 ‘요.섹.남’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요리를 해주는 게 너무 재밌다”고 밝힌 이장우가 어떤 맛있는 한끼를 선보일지 시청자들의 군침을 삼키게 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연예 ‘날아라 슛돌이’ 박주호 감독, 부임 첫 난관 포착? ‘당황 표정’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8일 방송될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는 ‘FC슛돌이’ 두 번째 평가전 경기 후반전이 이어진다.앞서 강원도의 강호 축구클럽 ‘강릉GNJ’와 맞서 예상 밖 선전을 보인 ‘FC슛돌이’는 경기 스코어를 1점차까지 바짝 추격, 박진감 넘치는 후반전을 예고했다. 과연 경기 결과를 뒤집을 수 있을지, ‘FC슛돌이’의 역공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박주호 감독의 당황스러운 표정이 담겼다. 역공을 준비하던 ‘FC슛돌이’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또한 슛돌이들이 심판에게 “타임! 타임!”을 외치며, 손으로 ‘T(Time)’ 제스처를 취한 채 벤치석으로 향하고 있다. 슛돌이들이 먼저 ‘작전 타임’을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 세상 진지한 표정으로 ‘타임’을 요청하는 슛돌이들의 모습은 귀여움에 웃음을 유발한다.긴급 상황에 벤치석은 바빠졌다. 박주호 감독은 난관에 부딪힌 듯 당황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아이들에게 무언가를 말하고 있지만, 쉽게 해결이 되지 않는 듯하다. 김종국 역시 함께 ‘작전 타임’을 외치며 난감한 얼굴로 웃고 있다. 이어 박주호의 눈을 피하는 슛돌이 아이들과, 어찌할 줄 모르는 박주호의 모습이 과연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FC슛돌이’는 모든 것을 쏟아붓는 열정으로 후반전을 달릴 예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박주호는 이 난관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또 ‘FC슛돌이’는 과연 두 번째 경기에서 첫 승을 따낼 수 있을까.모든 결과는 28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될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KBS 2TV